Adelina Sotnikova Is Skipping the World Championships, Giving Doubters More to Chew On (세계선수권 출전 포기하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의문을 증폭시키다)

Wire

March 6, 2014

The Wire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ㅇㅇ


한글은 여기


ASSOCIATED PRESS          


Adelina Sotnikova, the controversial 17-year-old figure skating champion of the Sochi Olympic Games, looks like she'll be ducking the competition at the World Championships at the end of this month. Those who had questions about her gold medal aren't going to be satisfied. 



Entry List for the World Championships


The entries for the World Championships in Saitama, Japan were announced on Wednesday. And Sotnikova's name came up as a substitute along with two other Russians.


Is isn't that abnormal to see Olympic medalists retire or skip the World Championships right after Olympic wins. Understandably, there's some burnout. And for some skaters, the Olympics was their final competition. Kim Yu-na, the 2010 gold medalist and 2014 silver medalist, announced her retirement on the same night of her free skate. And the ice dancing teams of Meryl Davis and Charlie White and Tessa Virtue and Scott Moir, gold and silver medalists respectively at this year's Olympics, are skipping Worlds too.


But those skaters have legacies. Sotnikova doesn't. She's cobbling her legacy together on a controversial gold medal. And Sotnikova's case is a little different, particularly because she has a lot to prove.


Many People Don't Think Sotnikova Deserves Her Gold Medal 


Even though we're weeks removed from Sotnikova's gold medal win, there are people who still believe Sotnikova's medal to be unfair or rigged (see: the online petition with over 2 million signatures). "If Adelina was not from Russia, she would never get those marks," Dave Lease, one the creators of The Skating Lesson blog, told us at the time.  


"I definitely think it was home court advantage [for Sotnikova]," former skater and 1998 US silver medalist Naomi Nari Nam concurred. "It was very inflated."


The Games were in Sochi; a Russian judge married to the president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scored Sotnikova's long program and  hugged Sotnikova after she won gold; and Sotnikova's scores were the highest she's ever recorded— there are enough unanswered questions there to warrant suspicion. 


For Sotnikova's doubters, the World Championships were an opportunity to see if Sotnikova could medal under what they believe are fairer circumstances. "On the heels of a controversial victory, Adelina Sotnikova had an opportunity to legitimize her Olympic win at the World Championships," Lease told The Wire. "Out-skating everyone would give credence and quiet her critics. Conversely, failing to back it up could be embarrassing or leave a blemish on the result."


Sotnikova Had Said She Wanted to Win Every Competition


In the days after her win, Sotnikova was very eager in reminding all of us that she wasn't a one-medal wonder. "I want all the gold that there is out there, everything that exists in figure skating. In all events, in all competitions," she said the day after her victory last month, sounding like a Bond villain.  "Yes, I am the Olympic champion, but this is not the end of it." 


A World Championship qualifies as "gold that there is out there." If Sotnikova was being genuine, then it raises questions about why she isn't pursuing a World Championship. Sotnikova set the table, invited everyone to dinner, and seems to be calling off the party. 


A Poor Showing Would Make Sotnikova's Medal Look Like a Fluke


Sotnikova's odd performance at the Olympic gala. 


Sotnikova's Olympic gold medal already looks like garish anomaly if you compare that result to the rest of her short career. The only thing she's been able to consistently win are the Russian National Championships. And international rules don't recognize scores at national championship competitions because they're inflated. She has no Grand Prix wins or World Championship medals in the three years she's been competing on the senior level. 


Going into the World Championships, it's not that far out of reach to think that she might be left off the podium. Mao Asada, the 2010 silver medalist who turned in a stunning Olympic free skate, along with her domestic rivals, Kanako Murakami and Akiko Suzuki, will be skating on home ice and enjoying a similar advantage Sotnikova had at the Olympics. Carolina Kostner, the 2014 Olympic bronze medalist, is putting together some of the best skating of her life. Americans Gracie Gold (who is improving with each competition) and Ashley Wagner are hungry and could threaten for medals too.


And the turnaround is tough too. Kim Yu-na won the 2010 Olympics in Vancouver and only got the silver medal in the World Championships that year. "It is very difficult for athletes to compete in what is usually the biggest event of the year just weeks after the biggest event of their lives. They often appear to be suffering from mono or in dire need of hibernation," Lease said. "A Red Bull isn’t going to cut it at that point."


It's not hard to imagine Sotnikova being left in the cold without a World Championship medal. That would put her in rare, perhaps embarrassing company with the likes of Sarah Hughes, who didn't even win the U.S. national championships and placed sixth at the 2003 World Championships after her 2002 Olympic medal. 


Sotnikova's  Super Scores Might Be in Doubt


Whether it's a World Championship or some dinky competition in the middle of nowhere, Sotnikova's scores at her next competition will be scrutinized. If you recall, she and her Russian compatriot Yulia Lipnitskaya received plenty of +3 GOEs (marks of perfection) from judges in Sochi while the rest of the top women were scored with +1s and +2s. In fact, Lipnitskaya messed up twice and still received more +3s than any other woman in the competition not named Sotnikova.


And Sotnikova's scores in Sochi were 20 points better than the best in her life. At the Olympics, she received 149.95 points for her free skate. The highest score Sotnikova had previously scored with that same routine in recognized international competition was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in January. There she got a 131.63 — around 18 points less than Sochi. 


People will be wanting to see if 1) Sotnikova can skate at a high level again and 2) if judges will reward her similarly to Sochi. If Sotnikova turns in a sloppy performance, she'll look like she got lucky. If she turns in a good performance and doesn't receive the same scores, then her medal becomes more questionable. 


The World Championships begin on March 24. Since she's listed as a substitute, there's still a slim chance we could see Sotnikova skate (like an injury, or if Sotnikova changes her mind). Mirai Nagasu is listed as the U.S.'s substitute and wasn't named to our World Championship team.

 




논란의 17세 소치 올림픽 피겨챔피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이달말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의 경쟁을 피하려는듯 보인다. 그녀의 금메달에 대해 의문을 가졌던 사람들은 만족하지 못할 것이다.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세선 선수 명단이 수요일에 발표됐다. 그리고 소트니코바의  이름은 다른 두명의 러시아선수들과 함께 후보군에 등록되어 있었다.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올림픽에서 수상한 직후에 은퇴를 하거나  세선을 건너 뛰는것이 그렇게 비정상적인 일은 아니다. 당연히 의욕상실의  문제도 있고, 몇몇 스케이터들에게 올림픽은 그들의 마지막 대회이기도  했다. 2010년 금메달, 2014년 은메달을 딴 김연아는 그녀가 프리스케이트 경기를  한 그날 밤 은퇴를 발표했다. 또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딴  아이스댄싱팀들 - Meryl Davis, Charlie White 그리고  Tessa Virtue, Scott Moir  도 역시 세선에 참가하지 않는다.


하지만 위 스케이터들은 소치 이전의 업적들이 있다. 소트니코바는 그렇지 않다. 그녀는 이번 논란의 금메달로 어찌저찌해서 간신히 업적을 하나 세우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소트니코바같은 경우는 좀 다른게, 그녀는 증명해내야 할것이  많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딴지 몇주가 지나긴 했지만, 여전히 그녀의 금메달은 불공정 또는  조작된 결과라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200만명이 넘게 서명한 온라인 청원운동을 보라.) theskatinglesson.com 을 만든 Dave Lease는 그녀가 금메달을 땄을 당시  우리에게 말했었다. "만약 아델리나가 러시아 사람이 아니라면, 그녀는 저런 점수를 얻지 못했을겁니다,"

  

1998년 전미피겨선수권대회 은메달리스트인 Naomi Nari Nam 도 동의했다. "분명히 소트니코바가 홈어드밴티지를 누렸다고 생각합니다," "엄청 부풀려진  점수였어요."

 

게임은 소치에서 열렸다.  러시아 빙상연맹의 회장의 부인인 러시아인 심판이 소트니코바의 롱프로그램에  점수를 매겼고 그녀가 금메달을 따자 포옹을 했다. 또한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그녀의 경력중 최고 기록이었다. 의심을 살만한 의문점들이 충분하다.


소트니코바를 의심하는 사람들에게 세선은 보다 공정할것이라 여겨지는 환경하에서도 그녀가 메달을을 딸 수 있을지 확인할 수 있는 하나의 기회였다. "논란의 승리 직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세선을 통해 그녀의 올림픽 금메달이 정당했음을 증명할 기회가 있었어요." Lease 가 Wire에게 말했다. "세선에서 경쟁자들을 이겨내면 신빙성을  갖게 되고 그녀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잠재웠겠죠. 반대로, 실패하면 망신이 될거고 올림픽 금메달에 흠집이 나는거죠."


소트니코바는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었다


올림픽 우승이후 그녀는 자신이 1회성 금메달리스트가 아니라고  우리 모두에게 상기시켜주는데 열심이었다. "저는 모든 금메달을 원해요. 피겨계에서 딸 수 있는 모든것이요. 모든 이벤트와 모든 대회에서요," 그녀는 지난달의 승리 이후 말했다. 마치  Bond villain(※제임스본드 시리즈의 탐욕 넘치는 악당인듯)처럼. "네, 저는 올림픽 챔피언이지만 이게 끝은 아니에요."


세선은 "모든 금메달"의 범주에 속한다. 만약 소트니코바가 진심이었다면 왜 그녀가 세선에 참가하지  않는지 의문이 생긴다. 소트니코바가 상을 차리고 모두를 저녁에 초대한 후, 식사를 취소해버리는 듯한 모양새다.


저조한 성적은 소트니코바의 메달을 요행처럼 보이게 만든다


당신이 소트니코바의 올림픽의 성적을 그녀가 짧은 경력동안 거둔 모든 성적과  비교해보면 그녀의 금메달은 이미 이례적으로 요란해 보인다. 그녀가 일관되게 우승할 수 있었던 대회는 러시아 선수권 대회뿐이다. 그리고  국제 피겨룰은 자국 선수권 대회의 점수는 부풀려지기 때문에 인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시니어 레벨에 오른 후 지금껏 3년간 그랑프리 우승도 못했고 세선 메달권에도 못들었다.


그녀가 이번 세선에 참가할 경우 포디움에 못 들지도 모른다고 상상하는게 무리수는 아니다.  올림픽 프리를 훌륭하게 마친 2010년 은메달리스트 아사다 마오는 무라카미 카나코,  스즈키 아키코같은 자국 라이벌들과 함께 안방에서 경기를 할 것이다. 소트니코바가 올림픽에서 누렸던 것과 비슷한 어드밴티지를 즐기면서 말이다. 2014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그녀가 보여줄 수 있는것들 중 최고로 준비하고 있을 것이며, 각 대회마다 성장하는 그레이시 골드나,  메달에 굶주려있고 경쟁에서 위협이 될 애슐리 와그너같은 미국 선수들도 있다.


그리고 전혀 다른 의견도 있기는 하다.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우승하고 그 해 열린  세선에서 은메달에 그쳤다.   "운동선수이 그들 인생에서 가장 큰 대회를 치르고 겨우  몇 주 뒤에 그 해의 가장 큰 대회에서 또 경쟁하는건 상당히 힘든 일이에요. 전염성 단핵증으로 고생하거나  긴 휴식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경우가 자주 있거든요," Lease가 말했다. "그럴때 에너지 드링크 마시는걸로는 해결 안되겠죠."


소트니코바가 세선 메달을 못딸시 받을 멸시를 상상하는건 힘든 일이 아니다. 이 경우 그녀는 2002년 올림픽 우승 후, 전미 대회 우승조차 못하고 2003 세선에서 6위에 머문 사라 휴즈와 같이 보기 드문, 아마 부끄러운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다.


소트니코바의 엄청난 점수는 아마 의심을 살 것이다.


세선이건 다른 어디선가 열리는 작은 보잘것 없는 대회이건, 소트니코바가 앞으로 참가할  대회에서 그녀가 기록할 점수는 나노분석 될 것이다. 당신이 기억한다면, 그녀와 율리아 리프니츠카야는  소치에서 심판들로부터 완벽함을 의미하는 +3 GOE 들을 무수하게 받았다. 다른 탑급 선수들이 +1, +2 점을 받는 동안에 말이다. 사실, 리프니츠카야는 두 번 큰 실수를 했고 그럼에도 소트니코바를 제외하면 대회의 다른 그 어떤 선수들보다도 많은 +3점을 받았다. 

        

그리고 소트니코바는 소치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보다 20점을 더 받았다. 올림픽에서 그녀는  프리 스케이트로 149.95점을 받았다. 그녀가 이전에 동일한 구성의 프리 프로그램으로 최고점을 기록했던 공인된 국제대회는 1월에 열린 유럽 선수권 대회이다. 당시 그녀는 131.63점을 기록 소치 때보다 18점가량 떨어진다.


사람들은 1) 소트니코바가 또 다시 최고 레벨의 경기를 할 수 있는지 2) 심판들이 소치 때처럼 점수를 줄 것인지 보고 싶어할 것이다. 만약 그녀가 엉성하게 경기한다면 소치 금메달은 운이 좋았던 것처럼 보일 것이다. 그녀가 좋은 경기를 하고 소치때와 같은 점수가 안나온다면, 그녀의 금메달은 더욱 의문스러워 질 것이다.

    

 세선은 3월 24일에 시작된다. 그녀가 후보군에 이름이 올려졌으니 아직 그녀의 경기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아주 조금은 있을지도 모른다(출전하는 동료가 부상을 당한다던가 소트니코바가 출전하기로 마음을 바꾸는 경우). 미라이 나가수는 미국의 후보 선수로 등록됐는데 미국 세선팀에 지명되진 않았었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3/adelina-sotnikova-skipping-world-championships-giving-doubters-more-chew/358880/#disqus_thread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 Total : 10,166
  • Today : 1
  • Yesterday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