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People Think Adelina Sotnikova's Figure Skating Gold Medal Was Rigged (사람들이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이 편파적이었다고 생각하는 이유)

February 21, 2014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12


한글은 여기


Image AP


Update 11:24 a.m. Over the weekend, a whole new set of questions about Sotnikova's win have cropped up. One of the more curious questions involves Sotnikova hugging a judge who was scoring her competition. Here's a quick guide to those.


Adelina Sotnikova and her many Russian fans are very happy about the 17-year-old's new gold medal in figure skating. The rest of the figure-skating world isn't as enthused, and some are even claiming that Sotnikova benefitted from Russian judges and a hometown crowd, and that without that outside help, she could never have beaten South Korea's Kim Yuna and Italy's Carolina Kostner.


"If Adelina was not from Russia, she would never get those marks," Dave Lease, America's figure skating expert boyfriend, told The Wire on Thursday night. Lease is one of the brilliant minds behind The Skating Lesson, a blog focused on the intricacies and nuances of figure skating disciplines and competitions. 


Naomi Nari Nam, the 1999 silver medalist at the U.S. national championships, watched the competition and came away with feelings similar to Lease's. She says that she felt like Kim, not Sotnikova, was her pick to win gold.  "I definitely think it was home court advantage [for Sotnikova]," she told The Wire. "It was very inflated." 


Nam and Lease aren't the only ones upset with Sotnikova's win. In fact, now would be a good time to check on the whole nation of South Korea and whether or not it has plunged into lawlessness after Kim's loss. Skating coaches, choreographers, and even current competitors, like Ashley Wagner, have all voiced their negative opinion on Thursday's scoring.


So what exactly upsets them about Sotnikova's win?


The Mistake 


In the old days, before the current scoring system was in place, a fall would knock pretty much any skater out of medal contention. Judges would have a hard time justifying putting someone who bungled a jump ahead of someone who skated cleanly. (Take the 1998 competition in Nagano, when Michelle Kwan narrowly lost to Tara Lipinski, as an example.) On Thursday, however, Sotnikova was the only skater in the top three who had an ugly error — she stepped out of this jumping combination: 



Judges penalized Sotnikova 0.90 in her Grade of Execution points for that sloppy, crooked sequence. Kim and Kostner's programs did not have any elements which came close to stepping out of the jump's landing. For example, here is Kim's slightly less difficult (but exponentially cleaner) double axel, double toe, double loop:



Sotnikova actually completed one more triple jump than Kim. (Kostner had seven triple jumps, the same as Sotnikova, but finished far behind her.) But Lease, who isn't really a Kim fan, believes that there are "other aspects of Yu-na's skating that should carry more weight. They certainly would have at last year's world championships." 


Sotnikova's Choreography


Purists and long-time fans of the sport understand choreography and artistry are not Sotnikova's strong points. Longtime analyst and skating legend Dick Button weighed in:




And again:




Lease was not a fan of the choreography either, and made sure to point out that Sotnikova's routine included a sequence where Adelina pantomimes rope-pulling or tug-o-war, and a spiral sequence where she waves to the crowd — a move you might see a trainer perform on a sea mammal. Most of the skating world,Button included, will also agree that Kostner has some of the best choreography of the top skaters.



Sotnikova's wave


While her jumps may not be as strong as Sotnikova's or Kim's, the shapes and lines Kostner creates on the ice are spell-binding. But the judges actually gave Sotnikova higher marks in her choreography than they did Kostner. Here is Sotnikova's score sheet:



And Kostner's component scores here:



Sotnikova outscored Kostner and many others, including 2010 silver medalist Mao Asada, on choreography, and tied her with execution. "Carolina Kostner was interpreting the rhythm of 'Bolero' and there was someone pulling an imaginary rope and waving during her spiral sequence," Lease said, explaining to me that Sotnikova's component score offended his sensibilities more than anything else that happened on Thursday night. 


The Judges' Panel Included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President's Wife


Scoring comes from the judges and a judges panel. They're in charge of the Grade of Execution scores and those component scores. GOE scores (which are graded on a -3 to +3 range) are weighted values that reward skaters who do elements beautifully and punish them when they do those elements poorly. Often times, these GOE points determine winners and losers.


The nine judges are picked from a pool of 13. And yesterday, judges from South Korea (Kim's home country), U.S., Great Britain, and Sweden were swapped out for the free skate because they had already worked the short program. 


One of the Olympic judges who took their place was Alla Shekhovtseva, the wife ofValentin Piseev, the longtime president and general director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Yes, a judge on the panel that determines whether or not a Russian was going to win a gold medal at a competition held in Russia is married to a man in charge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Also on the panel is a Ukrainian man named Yuri Balkov. Balkov was suspended from judging for a year after trying to fix the Nagano ice dancing competition and reportedly has ties to Moscow. "The two other new long program judges were from Estonia and France, which was the country that conspired with Russia to try to fix the pairs and ice dancing competition at the 2002 Olympic Games in Salt Lake City,"USA Today reports.


If you look at Sotnikova's score sheet, there are a couple of judges who really liked her jumps and elements more than the others. Her first jump, a triple lutz-triple toe loop combination, actually got a -1 GOE from one judge — meaning that it was performed slightly below average. One judge gave it a zero, and a two more gave it a +1, meaning those judges saw the jump as pretty basic or maybe a tad above average.


But there was one outlier who gave Sotnikova a +3, meaning that it was up there with the best the jump or element could be done. In fact, according to that judge, almost all of Sotnikova's elements — her spins, her jumps, and footwork — were some of the best he or she has ever seen. Here's Sotnikova's score sheet and all the scores that judge submitted (look at all those 3s):


    

Sotnikova's score sheet. 


You'll also notice the judge who gave her the 3s was also one of the kinder ones when it came to penalizing Sotnikova's sloppy step out. (It was only knocked down to a -1.) The judge in the second column was also pretty kind and generous with his or her 2s and 3s, as is the one in the fifth column. But none come close to the judge whose numbers are circled. 


When determining those GOEs, the highest and lowest scores are thrown out, a measure enacted to stop people from gaming the system. But you can see how throwing an extra three out almost every single time ensures that Sotnikova won't be hurt in the overall scores, and ensures that Sotnikova has a 3 in 10 of her 12 elements. All those 3s could also protect other 3s that judges may have given out. 


Here is Kim's scoresheet, where one judge flooded her scores with 1s and no 3s, increasing the likelihood that a +1 (the lowest amounts of positive GOE points possible) will factor into Kim's scores. The judge in the fourth column also was happy giving out plenty of 1s. 



Those judges were also in charge of Sotnikova's component (artistry) score, which outscored Kostner. Again, there were a couple of judges who really, really liked Sotnikova's program:



While we know judges' identities, how a specific judge scored is kept secret. Lease explained that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believes that anonymity takes pressure away from judges. "What it really does is hide who the crooks are," he said. 


When asked about whether or not he could tell which scores Balkov and Shekhovtseva put down, Lease had an answer. "I believe they're the ones most impressed by the imaginary rope pulling."


Nam echoed Lease's sentiment about the system. She explained that the scoring can be so egregious that anonymity is just a formality. "It's not really not anonymous. You know the judges. You can tell by their last names which ones are Russian. You see the scores," she said. 


Sotnikova's Free Skate Improved by 20 Points and Was Almost a Record


Not only do Sotnikova's scores look like an anomaly compared to her peers, they put Sotnikova's performance up there with some of the very best scores in history.


The highest-scoring free skate in the eight years since the judging system changed to this GOE system has been Kim Yu-na's gold medal-winning long program at the Vancouver Olympics. There, Kim scored a 150.06 in a flawless routine: 


https://www.youtube.com/watch?v=noxpvATWzho 



Sotnikova scored as close as anyone's come to that free skate with 149.95 on Thursday. The highest score she had previously scored with that same routine in international competition was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in January. There she scored a 131.63 — around 18.32 points less than she scored on Thursday. It should be said that Sotnikova has had trouble putting together clean free skates, and that Thursday's skate might have been the cleanest skate of her life. 


Still, people don't believe that Sotnikova is around 18 points better than she was three weeks ago. "It (Sotnikova's free skate score) was very inflated," Nam said.


Lease joked that the arena was the same arena where the Russian National Championships were held and that the judges from that competition just camped out in the arena. "There's no way to justify Sotnikova's marks," he said. 


With a score that high, judges are essentially saying that Sotnikova's free skate (even with the error) is better than all her previous performances that came before it. And it also sends a message that without the error, Sotnikova's 2014 Olympic free skate was the best in history. 


The Olympics Have Been Very Kind to Russian Skaters


"I don't know if you saw the team event, but being Russian seems to count for a lot," Lease told me. 


Russians medaled at every figure skating event they entered. The only one they didn't medal in was in the men's figure skating event, which Evgeni Plushenko pulled out of at the last minute. But there have been question marks about how they're being graded. The first example comes from the pairs competition, when Tatiana Volosozhar and Maxim Trankov were given positive Grade of Execution (GOE) points for a thrown jump, even though Volosozhar's hand touched the ice:



As we've mentioned, positive GOE points are only supposed to be given when judges feel like a jump was well (the higher the GOE score, the more exceptional the element was). Touching your hand on the ice is a mistake This pairs team wasn't the only one to benefit from some kind scoring. 


Lease told us that ladies figure skater Julia Lipnitskaya has been scored generously too. "Her marks have risen faster than inflation during the 1920s," Lease told us prior to the free skate. 


Outside of Russia and prior to the Olympics, Sotnikova's personal best combined score has barely broken 200 points — a 202.36 she scored at this year's European championships. Yet, she scored 224.59 in Sochi, signaling that judges believe she was 22 points better than she was last month. 

The unavoidable question then becomes: why watch skating at all if there's all this corruption and alleged manipulation? What is this sport worth if the stakes and standards seem to shift with each competition?


"We watch figure skating for the drama, for the artistry, and for the scandal. You have to kind of embrace it. We do have a discipline called ice-dancing," Lease said. "This is why other sports consider figure skating laughable. Every single skater knows that there's potential for [Sotnikova's allegedly inflated scores] to happen," Lease added. 


Skating's flippant and unpredictable nature worked out for Sotnikova this time, as she came away with gold despite Kostner and Kim skating more beautifully —subjectively speaking of course.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와 그녀의 많은 러시아 팬들은 17살의 새로운 피겨 금메달리스트에 매우 행복해 하고 있다. 하지만 그 외의 전세계 피겨계는 그리 열광적이지 않았다. 어떤 이들은 심지어 "소트니코바가 러시아 심판과 홈경기 관중들에 의해 이득을 보았으며, 이러한 외부적 이점이 아니었다면 그녀가 절대 한국의 김연아나 이탈리아의 카롤리나 코스트너를 이길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만약 아델리나가 러시아 선수가 아니었다면, 그녀는 절대 그 점수를 받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국민남동생 피겨 전문가인 데이브 리스가 목요일 저녁 더와이어에 말했다. 리스는 피겨 스케이팅과 경기들에 대한 복잡한 지식과 미묘한 차이들을 설명해 주는 블로그인 <더 스케이팅 레슨>의 주인 중 한 명이다.


1999년 미국선수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나오미 나리 남은 경기를 본 후 리스와 비슷한 감정에 휩싸였다. 그녀는 소트니코바가 아닌 김연아가 금메달을 딸 것이라고 느꼈다. "나는 [소트니코바에게] 명백한 홈 텃세가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지나치게 높은 점수였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소트니코바의 우승에 화가 난 사람들은 남과 리스뿐만이 아니다. 실제로, 김연아 선수가 진 이후 한국은 국가 전체가 무법 상태에 빠졌다. 또한 스케이팅 코치, 안무가, 거기에 심지어 애슐리 와그너와 같은 현역 선수들까지 목요일의 판정에 대해 부정적인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렇다면 정확히 소트니코바 우승의 어떤 부분이 그들을 화나게 만든 것일까?


실수


신채점제가 도입되기 이전에는 한 번만 넘어져도 메달권에 드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다. 때문에 심판들이 점프를 망친 선수를 클린한 선수보다 앞에 세우게 되면 이를 정당화하기 어려웠다. (1998년 나가노에서 미셸콴이 타라 리프니스키에 근소한 격차로 진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하지만 목요일에 소트니코바는 3위권 선수 중 눈에 띄는 실수를 한 유일한 선수였다 - 그녀는 점프 이후 두발로 착지했다.



심판들은 소트니코바의 비뚤어지고 엉성한 점프에 0.90점의 수행점수를 감점했다. 김연아와 코스트너의 프로그램에서는 두발착지라고 보일만한 요소는 전혀 없었다. 한 예로, 다음은 난이도가 조금 낮은 (하지만 훨씬(exponentially) 깔끔한) 김연아의 더블 악셀, 더블 토, 더블 룹이다.



소트니코바는 사실 김연아보다 트리플 점프를 하나 더 뛰었다. (코스트너 역시 소트니코바와 마찬가지로 일곱 개의 트리플 점프를 뛰었지만 소트니코바보다 훨씬 점수가 낮았다.) 하지만 자신이 김연아의 팬이 아니라는 리스는 이에 대해 "김연아의 스케이팅에는 단순히 점프 말고도 중점을 둬야 할 다른 요소들이 있다. 작년의 세계선수권이었다면 분명 그 가치가 중시되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트니코바의 안무


오랫동안 피겨를 지켜봐 온 사람들은 안무와 예술성은 소트니코바의 강점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오래된 분석가이자 스케이트의 전설인 딕 버튼도 트위터에 이에 동의하는 의견을 더했다.


"소트니코바는 활기가 넘쳤고, 강했으며, 칭찬할만 했지만 완벽한 스케이터가 아니다. (이 발언 때문에) 다시는 러시아로 못 들어갈까 봐 걱정되는 군."


"소트니코바: 대단한 느낌, 엉성한 랜딩, 격렬한 열정, 순수한 경쟁심, 보기에 재밌지만 분명 더 정제되어야 한다."


리스 역시 그녀의 안무를 높이 평가하지 않았다. 그는 소트니코바의 시퀀스는 줄다리기를 보는 듯 했으며,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던 스파이럴 시퀀스는 마치 조련사가 물개쇼를 하는 모양새였다고 꼬집었다. 뿐만 아니라 버튼을 포함한 대부분의 피겨계는 코스트너가 최고의 스케이터들 중에서도 최고 수준의 안무를 가지고 있다고 동의할 것이다.


Sotnikova's wave


코스트너는 소트니코바나 김연아만큼 점프에서 두각을 보이진 않지만 그녀가 빙판 위에서 만들어내는 모양과 곡선은 보는 이를 사로잡는다. 하지만 심판들은 오히려 소트니코바에게 코스트너보다 높은 안무 점수를 주었다. 다음은 소트니코바의 점수표이다.



다음은 코스트너의 구성점수이다.



소트니코바는 코스트너 뿐만 아니라 2010년 은메달리스트였던 아사다 마오의 안무 점수 역시 넘어섰으며, 퍼포먼스 점수에서도 코스트너와 같은 점수를 받았다.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볼레로의 리듬을 잘 해석했으며 그녀의 스파이럴 시퀀스는 마치 상상 속의 누군가가 실제로 그녀에게 밧줄을 당기는 듯한 인상을 주었다."라고 리스는 말했다. 그는 소트니코바의 구성점수는 목요일 밤 일어난 그 어떤 일보다도 자신의 감성에 대한 모욕이었다고 말했다.


심판 패널에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총괄이사의 부인이 있었다


점수는 심판들과 심판 패널들이 수행점수와 구성점수를 매김으로써 책정된다. 그 중에서도 수행점수는 -3점과 +3점 사이에 매겨지는 점수로, 각 요소를 아름답게 해 내는 스케이터들에게는 가산점이, 잘못한 선수들에게는 감점이 주어진다. 보통 이 수행점수가 승자와 패자를 결정하게 된다.


아홉 명의 심판들은 총 13명의 풀에서 뽑힌다. 그리고 어제, 김연아의 조국인 한국, 미국, 영국, 그리고 스웨덴의 심판들은 이미 쇼트 프로그램에서 점수를 매겼기 때문에 교체되었다.


새롭게 자리에 든 심판 중 한 명 알라 세코프세바는 오랫동안 러시아 피겨 스케이팅 연합의 회장이자 총괄 이사인 발렌틴 피시브의 부인이다. 그렇다, 러시아에서 열리는 이 경기에서, 러시아인이 금메달을 딸 수 있을지 결정하는 패널 중 한 사람이, 러시아 스케이팅연맹 총괄이사의 부인이었던 것이다.


또한 이 패널에는 유리 발코브 라는 우크라니아 심판이 포함되어 있었다. 발코브는 나가노 아이스댄스 경기에서 승부를 조작하려다 1년 간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모스크바와도 모종의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 다른 두 명의 롱 프로그램 심판은 에스토니아와 프랑스인이었다. 그 중 프랑스는 2002년 솔트레이크 올림픽 경기에서 페어 아이스댄스 경기 결과를 조작하려고 러시아와 모의했던 나라이다."라고 USA 투데이는 보도했다.


소트니코바의 점수표를 잘 보면, 그녀의 점프와 요소들을 다른 심판들보다 훨씬 마음에 들어한 두세 명의 심판을 볼 수 있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룹 컴비네이션이었던 그녀의 첫번째 점프는 한 심판에게서 -1이라는 감점을 받기도 했다. 즉, 이 점프가 평균보다 조금 못 한 점프였다는 것이다. 다른 심판은 그녀에게 0을 주었고, 또 다른 두 명은 1점을 주었다. 이 심판들은 그녀의 점프가 기본적인 수준이었거나 보통을 조금 넘는 수준이라고 본 것이다.


하지만 이와 동떨어지게 소트니코바에게 +3점을 준 심판이 있었다. 즉, 그녀가 가장 최고의 점프 혹은 요소를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 심판에 따르면, 소트니코바의 스핀, 점프, 풋웍 등 모든 요소는 그/그녀가 지금껏 본 것 중 최고 수준이었다. 이것이 소트니코바의 점수표와 심판들이 매긴 모든 점수들이다 (저 수많은 3들을 보라.):



또한 그녀에게 3을 준 심판이, 소트니코바의 엉성한 두발착지를 감점할 때는 매우 너그러웠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감점은 겨우 -1점이었다.) 두 번째 줄의 심판 역시 2점과 3점을 매우 너그럽게 줬으며, 5번 째 줄의 심판 역시 그렇다. 하지만 이들도 동그라미 쳐놓은 심판이 준 점수에는 못 미친다.


수행점수를 계산할 때 가장 높은 점수와 가장 낮은 점수는 계산하지 않는데, 이는 심판들이 시스템을 가지고 노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하지만 거의 매번 3점을 날려주는 것이 소트니코바가 전체적인 점수에서 크게 감점 당하지 않음과 동시에 12개 중 10개에 달하는 요소에서 반드시 3점이 계산에 포함되도록 보장해 주었다. 또한 3점이 많아짐으로써 다른 심판들이 준 3점이 버려지는 것 또한 막을 수 있다.


이것은 김연아의 점수표이다. 한 명의 심판은 3점은 주지않고 1점을 퍼부음으로써 (가장 낮은 가산점인) 1점이 김연아의 점수로 계산될 가능성을 높이는 것을 볼 수 있다. 네 번째 줄의 심판 역시 마음껏 1점들을 쏟아낸 것을 볼 수 있다.



심판들이 매긴 소트니코바의 구성(예술) 점수는 코스트너의 구성 점수를 뛰어넘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몇 명의 심판들은 소트니코바의 프로그램이 매우, 매우 마음에 들었나보다.





심판들이 누구였나를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심판이 어떤 점수를 매겼는가는 비밀에 부쳐진다. 리스는 이것이 "익명성을 통해 심판이 압박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ISU의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도리어 사기꾼을 숨겨주는 꼴이 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리스에게 어떤 점수들이 발코브와 셰코브세바가 준 점수인 지 알 수 있겠냐고 묻자, 그는 이렇게 답했다. "상상 속의 줄다리기나 하던 선수에게 가장 감명을 받은 사람들이겠죠."


남은 이 제도에 대한 리스의 생각에 동의했다. 그녀는 "채점이 매우 지저분해질 수 있기 때문에 익명성은 거의 형식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사실상 익명이 아니다. 우리는 심판이 누구인지 안다. 그들의 성을 보고 누가 러시아인인지도 알 수 있다. 거기에 점수까지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트니코바의 프리스케이팅 점수 20점 상승은 세계 신기록이다


소트니코바의 높은 점수는 다른 선수들과 비교해서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역사상 최고 수준의 경기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정도이다.


신채점제가 도입된 이래 8년 동안 프리스케이팅 최고 기록은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연아의 롱프로그램이었다. 여기서 김연아는 무결점 연기로 150.06점을 기록하게 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noxpvATWzho 


소트니코바는 목요일의 연기에서 149.95를 받음으로써 그 누구보다 김연아의 신기록에 가까워졌다. 그녀가 지금까지 국제 대회에서 동일한 프로그램으로 받았던 최고 점수는 1월 유럽선수권에서였다. 거기서 그녀는 131.63을 받았으며, 이는 목요일에 기록한 그녀의 점수보다 18.32점이 낮은 점수이다. 이를 두고 '이전까지는 소트니코바가 프리 스케이팅을 클린하는 데 애를 먹었으며, 목요일의 프로그램은 그녀의 인생에서 가장 클린한 경기였다'고 볼 수도 있다.


그래도 여전히 사람들은 소트니코바가 3주만에 전보다 18점이나 높은 실력을 얻게 되었다고 믿지 않는다. "(소트니코바의 프리 점수는)부풀려졌다."고 남은 말했다.


리스는 "경기장이 러시아 국내선수권 대회가 열렸던 곳인 걸 보면, 그 당시의 심판들이 그 때부터 쭉 그곳에서 진을 치고 있었던 것 같다"고 농담을 했다. "소트니코바의 점수를 정당화 할 방법은 전혀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렇게 높은 점수라면, 심판들은 본질적으로 소트니코바의 프리 스케이팅이 (실수가 있었음에도) 그녀가 이전에 했던 그 어떤 연기보다도 좋았다고 말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더 나아가, 그 실수만 없었다면 그녀의 2014 올림픽 프리는 역사상 최고의 프로그램이었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러시아 스케이터들에게 유독 관대한 올림픽


"팀 프로그램도 보셨는지 모르겠지만, 러시아라는 국적은 매우 중요한 요소인 것 같다."라고 리스는 말했다.


러시아는 그들이 출전한 모든 피겨 스케이팅 대회에서 메달을 따냈다. (오로지 예브게니 플루셴코 선수가 직전에 기권을 한 남자 피겨 스케이팅 경기에서만 메달을 따지 못했다.) 하지만 그들의 점수가 어떻게 매겨지는 지에 대해 의문이 있었다. 예를 들어, 페어 경기에서 타티아나 볼로소자와 막심 트란코프는 쓰로우 점프에서는 볼로소자의 손이 빙판에 닿았음에도 가산점이 주어졌다.



앞서 말했듯이, 가산점은 심판들이 좋은 점프였다고 느낄 때에만 주어지는 것이다. (가산점이 높을 수록 그 요소가 뛰어났음을 의미한다.) 빙판을 손으로 짚는 것은 실수이다. 채점에서 이득을 본 팀은 이 페어 팀뿐만이 아니다.


리스는 "여자 피겨 선수인 율리아 리프니츠카야 역시 매우 관대한 점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리스는 프리 스케이팅 전에 "그녀의 점수는 1920년대 대공황 때의 물가상승보다도 더 급격히 상승했다."라고 지적했다.


올림픽 전에 러시아가 아닌 경기에서 소트니코바가 세운 개인 최고기록은 올해 유럽선수권이었다. 당시 202.36점을 받았던 그녀의 점수는 200점 선을 겨우 넘는 수준이었다. 그런데 그녀가 소치에서는 224.59점을 받았다. 심판들은 그녀가 한 달 사이에 22점만큼의 실력이 늘었다고 판단했나보다.


그렇다면, 여기서 물어야 할 질문은 '조작이라는 주장과 부패가 이렇게 넘친다면 애초에 스케이팅을 왜 보는가?'일 것이다. 매 경기에 따라 스케이팅과 기준이 이렇게나 바꾼다면 운동 종목으로서 무슨 가치가 있는가?


"우리는 피겨 스케이팅을 드라마, 예술, 그리고 스캔들을 위해서 본다. 어느 정도는 감수를 해야 한다. 아이스댄싱이라는 종목도 분명 존재한다."고 리스는 말했다. "이래서 다른 종목들은 피겨 스케이팅이 웃기다고 생각한다. 모든 스케이터가 [소트니코바 편파 판정 의혹]과 같은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얻었다는 점에서, 이번엔 경솔하고도 예측할 수 없는 피겨 스케이팅의 성격이 소트니코바와 잘 맞았던 것 같다. 정작 더 아름다운 연기를 보인 것은 코스트너와 김연아인데 말이다 - 아,  물론 이것은 내 주관적인 판단이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2/why-people-think-adelina-sotnikovas-figure-skating-gold-medal-was-rigged/358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