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Queen Robbed in Russia? Figure Skater Wins Controversial Gold on Home Ice over Yuna Kim

World Press

Feb 20, 2014

Breitbart

Written by Tony Lee




They call her the Michael Jordan of figure skating. But on Thursday night in Sochi, South Korea's Yuna Kim discovered there were no "Jordan rules" in Russia as "Queen Yuna" stunningly and controversially won silver in her attempt to be the third figure skater in history to win back-to-back golds. In fact, the opposite may have applied to her. 


UPDATE: According to Christine Brennan of USA Today, this may have been worse than 2002:


One of the nine judges who picked a young Russian skater over two more refined competitors for the Olympic gold medal Thursday night was suspended for a year for trying to fix an event at the 1998 Winter Olympics in Nagano.


And another is the wife of the president of the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Another Olympics, another huge skating controversy involving the countries of the former Soviet Union.


Adelina Sotnikova of Russia won the country's first-ever women's figure skating gold on home ice with some questionable scoring that has already generated plenty of buzz and controversy for all the wrong reasons. Sotnikova was described as the "chosen one" in an Olympics marred by rumors of potential fixes being in for the Russians in a sport notorious for shady activity (see: ice dancing at the 2002 Winter Olympics).


Consider this: Sotnikova did not land all of her jumps cleanly, yet scored 149.95 in the free skate. Yuna Kim scored 144.19 and Italy's Carolina Kostner scored 142.61. In 2010, Yuna Kim shattered the world record at the Winter Olympics in Vancouver in what was hailed by nearly every figure skating analyst as one of the greatest performances in the history of the sport. Yuna's score then? 150.06. That's barely above what Sotnikova received with a performance in which she did not even land all of her jumps correctly.


Sotnikova's total score for the event was 224.59 while Kim received 219.11. Kostner of Italy got 216.73. Kim led by mere tenths over both figure skaters entering the free skate.


Those watching and commentating on the event scratched their heads when Russian Yulia Lipnitskaya, who fell twice and stumbled around on the ice, received higher technical marks than Japan's Mao Asada, who turned in a world-class and flawless free skate after stumbling to 16th after the short program. 


Things got stranger when Sotnikova stumbled and two-footed a landing, yet still received far superior technical marks than Kostner. 


Kim was the final skater on the night. And the woman who has what is unquestionably the most difficult routine, hit all of her elements. Though Sotnikova had one more jump in her routine, Kim's degree of difficulty was greater on the non-jump elements. Yet Sotnikova got perfect marks on all of her spins and footwork while Yuna, doing more difficult elements and considered the world's best at them, got a couple of subpar marks from the judges that were enough to make the difference. 


Yuna announced her retirement after the event even though she helped secure the 2018 Games for South Korea, and she is still considered one of the greatest figure skaters of all time. And on Thursday she was trying to go out at the pinnacle of her sport in a way Michael Jordan (Kim, like Jordan, took years off from the sport only to come back to dominate effortlessly upon return) initially did before Jordan un-retired and decided to give basketball another try. 


It was, though, not meant for Kim, who leaves Russia with more in common with the 1972 USA men's national basketball team than Jordan.  


Immediately, reporters spoke about the "judging controversy" while numerous analysts said that Kim had the far better performance and Sotnikova's huge score in the free skate seemed inflated and seemed like a score that tried to leave nothing to chance. Nobody knows how the judges scores, since the total scores just pop up on screen, clouding the process in intrigue. Some believed that Sotnikova was nowhere near even eight points better than Kostner, which is what her scorecard said. Others thought the real battle should have been between Sotnikova and Kostner for silver. After the program concluded, Yuna Kim's name was trending worldwide on Twitter. There was no buzz surrounding Sotnikova and plenty around the result.


Asked about the results, Kim replied with class: "Well, the scores are given by the judges so I am not in the right position to comment on it. There's nothing that will change with my words.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me is to participate in these Games. This was my last participation in the competition, so I'm happy with that."



http://www.breitbart.com/Breitbart-Sports/2014/02/20/Russians-Rob-the-Queen-Figure-Skater-Wins-Controversial-Gold-on-Home-Ice


Petits arrangements entre amis (친구들 사이의 소소한 협정)

World Press

February 7, 2014

L'ÉQUIPE

Written by Céline Nony, Translated by 연아좋아


한글은 여기


Triples champions européens en titre, champions du monde en 2013, Maksim Trankov et Tatiana Volosojar ont montré hier qu'ils pouvaient vraiment viser leur premier sacre olympique. (Photo Richard Martin/L'Équipe)


Si les performances restent le juge de paix dans les résultats, les officiels s'agitent toujours autant en coulisses.


CELA FAIT PARTIE du folklore. Que serait le patinage artistique si ses compétitions n'étaient pas régulièrement éclaboussées par quelques scandales ? Dès 1927, la controverse avait ainsi abîmé le premier des dix titres mondiaux de Sonja Henie, sacrée chez elle à Oslo. La jeune Norvégienne avait été sacrée par trois juges contre deux aux dépens de la tenante autrichienne Herma Szabo. Trois juges... norvégiens.


Depuis, la liste s'est considérablement allongée. Même si, et c'est tant mieux, les performances restent le juge de paix des résultats. On a pu s'en rendre compte hier soir, en ouverture de la nouvelle épreuve olympique par équipes. La Russie et le Canada, présentés comme les grands favoris pour la médaille d'or décernée dimanche, pointent en tête après les programmes courts des hommes et des couples. Triple champion du monde en titre, Patrick Chan a simplifié sa combinaison et escamoté son triple axel, ce qui a permis à Evgueni Plushenko, plus lent, mais plus efficace dans les sauts, de devancer légèrement le Canadien (91,39 contre 89,71 points). Ces deux-là sont même largement dominés par l'excellence de Yuzuru Hanyu, le trublion japonais (97,98 pts). Un peu plus tard, la merveilleuse valse Mascarade de Khatchatourian, proposée par Tatiana Volosojar et Maksim Trankov, méritait sans contestation possible de supplanter la jolie prestation de Meagan Duhamel et Eric Radford. C'est donc logique que la Russie devance pour l'instant le Canada.


UN COACH RUSSE : « LES ÉTATS-UNIS VONT NOUS AIDER À DÉCROCHER L'OR PAR ÉQUIPES ET EN COUPLES »


Mais ce n'est pas toujours si simple. Il suffit, pour s'en convaincre, d'observer le ballet des officiels en coulisse. Depuis l'automne dernier, et le tirage au sort des juges pour les JO, les petits arrangements entre amis ont animé le joyeux cirque de la glace. Avec son lot de rumeurs sur la circulation d'enveloppes (voire de valises) ou d'échanges de « bons procédés ». Au centre des tractations, c'est évidemment la Russie qui concentre les pires fantasmes.


Vexée de n'avoir pas décroché un seul titre olympique en 2010, elle entend laver l'affront à la maison en en décrochant au moins deux : par équipes donc, et en couple, grâce à Volosojar-Trankov, tenants du titre mondial. Pour consolider leurs espoirs, les hôtes auraient négocié avec plusieurs nations. Sous couvert d'anonymat, un éminent entraîneur russe décrypte ainsi le troc envisagé avec les États-Unis : « N'étant pas en concurrence directe, eux vont nous aider pour décrocher l'or par équipes et en couple, et nous les remercierons en votant pour les Américains Davis-White, face aux Canadiens Virtue-Moir, pour ce qui serait le premier titre olympique des États-Unis en danse. »


La France et l'Italie, qui rêvent modestement de la médaille de bronze dans cette catégorie, auraient obtenu des garanties du soutien russe... En oubliant que deux couples de Moscou briguent aussi cette breloque. Une situation qui impose de dépoussiérer le scandale de 2002, provoqué par Marie-Reine Le Gougne. La juge française, qui officiait sur les couples, avait révélé avoir avantagé les Russes sur l'injonction de Didier Gailhaguet, président de la Fédération française. Cette faveur devait être récompensée par le vote du juge russe en danse pour Marina Anissina et Gwendal Peizerat. Sauf que les Français disputaient le titre à des Russes et que, finalement, l'édile a évidemment préféré ses compatriotes.


Finalement, deux médailles d'or avaient été distribuées en couple, les deux officiels français avaient, eux, été suspendus trois ans, et un nouveau système de jugement avait vu le jour. Anissina-Peizerat avaient été sacrés en danse, et ils l'avaient mérité. La preuve que la réalité de la glace peut être respectée. Plus forte que les agissements de mesquins qui cherchent à exister .




선수들이 경기를 수행한 대로 정직하게 그 결과를 보여준다면, 심판들은 항상 그만큼 뒤에서 은밀하게 움직이곤 한다.  


그것은 이미 오래 전 부터 시작된 일이다. 피겨스케이팅이 지속적인 논란에 휩쓸리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논쟁은 10개의 월드타이틀 소유자인 소냐 헤니가 1927년에 자신의 고국 오슬로에서 첫 메달을 쟁취하는 순간부터 이미 시작됐다. 이 젋은 노르웨이 소녀는 오스트리아인 헤르마 사보를 지지하는 두 명의 심판에 대항하는 세 명의 심판들의 도움으로 왕좌에 앉을 수 있었다. 그 세 명의 심판들은…노르웨이인들이다.

 

그 이후로 논란의 리스트들은 상당히 빠르게 늘어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행히도, 결과는 경기를 얼마나 잘 수행했는냐에 달려있다. 우리는 어제 올림픽에 새로 도입된 팀 이벤트의 오프닝에서 그 사실을 실감할 수 있었다. 일요일에 수여될 금메달을 딸 가능성이 가장 많은 러시아와 캐나다가 남자 싱글과 페어의 쇼트경기에서 포인트를 앞서 나갔다. 세계선수권 3회 챔피언인 패트릭 챈 (89.71점) 은 쉬운 구성의 콤비네이션 점프를 뛰고 트리플 악셀을 빼먹음으로서, 더 느리지만 점프에서 뛰어난 에브게니 플루셴코 (91.39점)가 조금 앞서나가는 것을 허용했다. 그리고 그 두명은 일본의 트러블메이커, 유즈루 하뉴 (97.98점)의 뛰어난 경기에 크게 압도 당했다. 잠시후, 타티아나 볼로소자와 막심 트란코프의 아름다운 왈츠, 하차투리안의 가면무도회가 이이없이 메건 두하멜과 에릭 래드포드의 멋진 연기를 밀어냈다. 러시아가 현재 캐나다를 앞지른 것은 합리적인 것이다.


러시아 코치: "우리가 단체전과 페어에서 금메달을 따도록 미국이 도와 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항상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무대 위에서 공연되는 발레를 관찰하기만 해도 충분히 납득할 수 있다. 올림픽을 위한 심판 추첨이 이루어지던 지난 가을 부터, 친구들 사이의 작은 협정들이 이 얼음 위의 즐거운 서커스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봉투 (또는 여행가방) 돌리기 혹은 '좋은 방법'의 거래에 관한 루머들과 함께. 이 뒷거래의 중심에서 러시아는 분명 최악의 환상을 품고있다.

 

2010년 올림픽에서 단 하나의 메달도 따지 못해 약이 오른 러시아는 홈그라운드에서 두 개 이상의 메달을 따는 것으로 설욕할 계획이다. 단체전과 세계선수권 메달 보유자인 볼로소자-트란코프 조가 있는 페어에서. 그들의 희망을 공고히 하기위해 관계자들은 여러 국가들과 협상을 했다. 익명의 고위 러시아 코치는 미국과 계획된 협정에 관한 내용을 이야기 해주었다. 미국인들은 아무런 경쟁없이 우리가 단체전과 페어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며, 우리는 그 보답으로 데이비스-화이트 조가 캐나다인 버츄-모이어에 대응해 미국에 올림픽 사상 첫 아이스댄싱 금메달을 가져갈 수 있도록 표를 던져줄 것이다.

 

이 범주에서 소박하게 동메달을 꿈꾸고 있는 프랑스와 이탈리아도 러시아의 지원에 대한 보장을 받을 것이다. 모스크바의 두 커플도 이 목걸이를 간절히 바란다는 사실은 차치하고라도. 마리-헨느 르 구뉴의 주도로 일어난 2002년의 스캔들과 같이 일신의 필요성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당시 사건을 판결한 프랑스의 판사는 프랑스 연맹 총재인 디디에 가야게의 요구로 러시아팀에게 유리하게 점수를 준 것이 사실임을 밝혔다. 이 혜택은 러시아 심판이 아이스댄스팀인 마리나 아니시나와 궨달 페제라를 지지하는 것으로 보상을 받아야 했다. 프랑스 선수들이 러시아와 타이틀을 놓고 경쟁해야 했다는 것을 제외하면 결국 러시아 심판은 자신의 국가 선수들에게 손을 들어 주었다. 

 

결국, 아이스댄싱에 두 개의 금메달이 수여됐고, 두 명의 프랑스 관리는 삼년 동안 자격이 정지됐다. 그리고 신채점제가 도입됐다. 아니시나-페제라팀은 아이스댄싱의 왕좌에 올랐고 그들은 그럴만한 자격이 있었다. 얼음 위에서의 진실성은 존중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다. 그 실재성은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고자 애쓰는 옹졸한 어떤 이들의 음모보다 더 강한 것이다.  




http://www.lequipe.fr/Patinage artistique/Article/Petits-arrangements-entre-amis/10186



한국 분석 article archive

Korean Press

피겨 빙상 속 논란 '롱엣지'..편파 판정 돋보여 

개최국과 미국의 담합설이 나올만한 이유 충분해, 엄정한 심판 기대해 2014.02.10

http://www.todaykorea.co.kr/news/contents.php?idxno=197962

->단체전에서부터 시작된 편파판정내용. 리프니스카야 판정내용도....

 

우크라이나 피겨 심판, '승부담합' 전력…김연아 영향은? 2014.02.19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4021918231444264&outlink=1

 

2012년부터 러시아가 심판 물밑작업 했다는 썰 쇼트트랙 감독 인터뷰 2014.2.19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sports_general&ctg=news&mod=read&office_id=034&article_id=0002601068

 

복병 소트니코바, 의문의 판정..'홈 텃세' 경계령  2014.02.20

http://sports.media.daum.net/sports/general/newsview?newsId=20140220204806089

 

김연아, 우려했던 홈 텃세가 '소치 최고의 적' 2014.2.20

http://xportsnews.hankyung.com/?ac=article_view&entry_id=421453

쇼트 끝나고 나름 표도 그려서 기사씀

 

 김연아, 쇼트프로그램 '최소 5점' 손해봤다

트리플플립 점프 등에서 가산점 박하게 받아 14.02.20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60098&CMPT_CD=A0289&zoomcd=ZM000004401

 

 김연아 쇼트점수 보니…홈 텃세 있었다  2014.2.20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1402202056143&sec_id=530601

   

김연아 쇼트 1위, 예상밖 낮은 점수 '논란'...알고보니 0점 준 심판 있었다?  2014.2.20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872533

   

`피겨스케이팅 점수 논란` 김연아 쇼트에 0점 vs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2점 `이해 불가..  2014.2.20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bcode=T30001000&artid=A201402200309

프로토콜 올려놓고 기사 씀

 

러시아에선 불가능한 금메달…김연아, 그래도 웃었다 2014.02.21

http://sports.mk.co.kr/view.php?no=278536&year=2014

 

배성재 아나운서, 러시아에 분노 “소치는 올림픽의 수치” 2014.02.21

http://star.mk.co.kr/v2/view_arts.php?no=280386&year=2014

  

러시아가 하면 레벨 4, 김연아가 하면 레벨 3 2014.02.21 

http://www.nocutnews.co.kr/news/1189414

   

‘피겨 역사 치명적 오점’ 김연아, 유럽 짬짜미 희생양

부당한 판정에 아쉬운 은메달, 유럽인의 담합 결과소트니코바-코스트너, 당당하지 못한 메달리스트  2014.2.21

http://www.dailian.co.kr/news/view/422853

    

채점표 정밀 분석! 김연아, 심판 이길 수 없었다 2014.02.21

http://news.sportsseoul.com/read/sports/1321060.htm

 

의아했던 김연아 점수, 이렇게 나온 거였나

피겨 여자싱글 9명 중 7명이 유럽심판... '텃세' 논란 14.02.2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60501

 

최동철 기자와 이지희 심판의 토론 2014.2.21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2/21/2014022190279.html

  

피겨 편파판정 ISU조사 후 번복사례 있다, 이번에도?  2014.2.21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1402211105113&sec_id=530101

 

국내 피겨 해설위원들, 입모아 “판정 이해할 수 없다” 2014.02.21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3961729&cloc=

 

김연아 은메달 ‘소트니코바 에지 실수에도 가산점 1.7점?’  2014.02.21

http://sports.donga.com/3/all/20140221/61073680/3

 

[시사 할(喝)] 김연아 은메달은 '소치 최악의 수치'  2014.2.21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221_0012738844&cID=10805&pID=10800

 

[포토] '연아야 고마워'.. 편파 판정 논란으로 얼룩진 소치 2014.2.21

http://sbscnbc.sbs.co.kr/read.jsp?pmArticleId=10000634053

   

[AJU TV] ‘연아야 고마워’ 응원-찬사 물결... 네티즌들, ISU 페북에 “김연아 은메달이 말 안 돼”  2014.2.21

http://www.ajunews.com/view/20140221105046128

 

러시아의 편파판정, '올림픽 2연패' 도둑맞았다 2014.2.21

http://xportsnews.hankyung.com/?ac=article_view&entry_id=421809

 

김해진ㆍ박소연, 김연아 은메달 판정에 불만 표정…네티즌 “꿈나무들 암담할 듯”  2014.2.21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872888

 

[김세훈의 톡톡소치] 연아 실력보다 강했던 ‘푸틴의 힘’  2014.2.21

http://sports.khan.co.kr/news/sk_index.html?cat=view&art_id=201402211725473&sec_id=5

 

[소치올림픽] 들쑥날쑥 채점 기준에 심판 매수·로비까지… 끊이지 않는 피겨 판정 논란  2014.02.21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spo&arcid=0008064305&cp=du

최근에는 심판이 다른 심판을 매수하려다 적발되는 사건도 있었다. 2012년 프랑스 니스컵 대회에서 우크라이나 심판 나탈리아 크루글로바가 “우크라이나 페어 선수들의 점수를 올려달라”며 다른 심판을 매수하려고 시도한 혐의가 드러나 2013년 5월 세계빙상연맹으로부터 2년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ISU “김연아 판정 문제없다” 김연아, 과연 소치 갈라쇼 서야하나   2014.02.22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402221725282330

 

심판이 소트니코바와 축하 포옹?...결국 짜고 친 고스톱이었다 2014.2.22

http://starin.edaily.co.kr/news/NewsRead.edy?SCD=EB33&newsid=01249686605993144&DCD=A20402

 

‘억울한 銀’ 김연아를 위해 이대로 주저앉을 순 없다 2014.2.22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402220718142285&ext=na

   

'銀메달' 金연아 편파 판정 실체는 있다  2014.02.24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402250100245110016702&servicedate=20140224

 

'소치 올림픽 폐막식' 자막 화제…"김연아, 실제로는 금메달인 은" 2014.2.24 

http://news.hankooki.com/lpage/sports/201402/h20140224145644111960.htm

 

 [김성원의 소치 인사이드]⑬ '유나의 논란', 소치는 충격이었다 2014.02.24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402250100245080016699&servicedate=20140224

 

‘푸틴 올림픽’  2014.2.26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7467

   

트리플 점프가 더블로..IOC, 김연아 해설까지 조작? 2014.3.11

http://sports.media.daum.net/sports/general/newsview?newsId=20140311152403934


'김연아 사태'를 정치적 관점에서 봐야 하는 이유 2014.3.27

http://sports.media.daum.net/sports/general/newsview?newsId=20140327154806296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10,133
  • Today : 0
  • Yesterday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