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xing Scandal Befalls Sochi Women's Figure Skating (소치 여자 피겨스케이팅에서 승부 조작이 일어나다)

World Press

February 27, 2014

The Vanguard, the student newspaper of Bentley University 

Written by Megan Lieu, Translated by Anonymous


한글은 여기



The 2014 Women’s Figure Skating Competition for the Sochi Winter Olympics was held in the Iceberg Skating Palace where, as people all around the world already know, displeasure has been amplified even more with the results of the competition. Gold medal favorite, 23 year-old South Korean Yuna Kim, has been repeatedly reported to have been robbed of a gold medal by Russia’s own Adelina Sotnikova.


Sotnikova, 17, was originally behind Kim at the end of the short program, but came out on top after the free skate. Many believed that since Kim completed her program without any major blunders, she would ultimately come out on top. Sotnikova, however, surprised the world by winning gold even after almost falling during one of her programs.


Sotnikova, winning by a mere 5.48 points, was not even on the radar before entering the Olympics. Kim was already highly anticipated to be the top star with Russia’s 15 year-old wunderkind Julia Lipnitskaia being her biggest competitor. However, Lipnitskaia’s fall during her short program proved to be the fatal blow in her chances for a medal. She managed to place 5th after the short program, beating out American Ashley Wagner. Wagner, who placed 6th after the short program, is noted for speaking out against the ridiculousness that a skater who fell could somehow manage to be ranked higher than a skater with a clean program.


Aside from the judges being possibly too generous to Lipnitskaia, popular opinion is heavily focused on the surprising victory of Adelina Sotnikova. As South Korean outlets first reported, two of the judges who scored the ice skating events have possible conflicts of interest.


Alla Shekhovtseva, wife of the general director of the Figure Skating Federation of Russia, is one of the judges caught up in the storm of complaints stemming from the results. Footage from the event shows Shekhovtseva as being one of the first to congratulate Sotnikova. The two shared a warm embrace after Sotnikova’s program; their apparently close relationship has caused onlookers to cry foul.


Another judge causing the public to question the results is Ukraine’s Yury Balkov. During the 1998 Winter Olympics hosted in Nagano, Japan, Balkov was caught attempting to rig the ice skating competition. This led to him being suspended from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for a year. Viewers wonder whether both Shekhovtseva and Balkov should have been able to judge the competition, with Shekhovtseva’s conflict of interest and Balkov’s problematic history.


The judges, as well as the generous scoring of the home ladies, have caused many to wonder if the legitimacy and integrity of the Olympics is being upheld. In fact, there is currently a Change.org petition, with over 2 million signatures, asking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to investigate the judgment of the competition.


With the end of the Olympics, Kim has also ended her career with the announcement that she is retiring. Although she was only able to receive silver, she is definitely ending her career on a high note. She was able to almost flawlessly complete all her programs but was unfortunately beat out by Sotnikova. Yuna Kim’s gracefulness and talent will not be soon forgotten and everyone will highly anticipate Sotnikova’s program in the 2018 Winter Olympics in Pyeongchang, South Korea.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이 아이스버그 팰리스 경기장에서 열렸고, 세상 사람들이 이미 다 알고 있듯이, 경기 결과에서 오는 불쾌감은 점점 증폭되고 있다. 23살의 우승후보 김연아는 여러차례 언론에 의해 언급되었듯, 러시아의 소트니코바에 의해 금메달을 강탈당했다.


소트니코바는 쇼트프로그램 결과에선 김연아보다 뒤쳐졌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탑으로 뛰어 올랐다. 많은 사람들은 김연아가 별다른 실수 없이 연기를 마쳤을 때 당연히 우승할 걸로 믿었다. 하지만 소트니코바는 프로그램 도중 한번 거의 넘어질 뻔 했는데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겨우 5.48점 차로 김연아를 이긴 소트니코바는 올림픽 전까진 완전히 무명 선수였다. 김연아는 이미 최고 우승후보로 지목되는 톱스타였고, 그녀의 유력한 경쟁자는 러시아의 신예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였다. 하지만 리프니츠카야는 쇼트프로그램에서 넘어지는 치명적인 실수로 메달 기회를 날려버렸고, 미국의 애슐리 와그너를 누르고 쇼트프로그램 5위에 랭크되었다. 6위를 차지한 와그너는 클린한 사람이 넘어진 사람보다 뒤라는 건 어처구니없다고 얘기한 바 있다.


리프니츠카야에 대한 심판들의 관대함은 제쳐두고, 대중들은 소트니코바의 충격적인 승리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경기에 참여한 심판들 중 두 명이 선수와 이해 관계에 있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알라 세코브체바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수장의 아내로 경기 결과에 대한 불만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소트니코바의 우승 확정 직후, 세코브체바가 소트니코바를 꼭 포옹하며 가장 먼저 우승을 축하해주는 장면이 경기 당일 영상에 포착되었다. 그들의 명백한 친밀감은 보는 이들에게 부정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결과에 의문을 갖게 만드는 다른 한 명의 심판은 우키라이나의 유리 발코브이다. 그는 1998 나가노 올림픽에서 판정 조작을 시도했던 적이 있었고, 그 결과로 1년간 ISU에서 자격정지를 당하기도 했었다. 경기를 본 사람들은 둘 사람이 어떻게 경기 심판석에 앉을 수 있었는지 놀랄 수 밖에 없다. 한명은 선수와 이해 관계에 놓여 있고, 다른 한 명은 문제가 많은 이력을 갖고 있는데 말이다.


그 심판들은 자국 선수에게 관대한 점수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올림픽의 적법성과 진실성이 지켜졌는지 의문을 불러 일으킨다. 실제로 ISU에 경기 결과의 정당성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Change.org 의 청원에는 현재 2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하였다. 


올림픽을 끝으로, 김연아는 공식적으로 은퇴를 발표하며 커리어를 끝마쳤다. 비록 김연아가 은메달을 받았을지라도, 그녀는 커리어를 화려하게 마감했다. 그녀는 완벽한 프로그램을 보여주었지만 불운하게 소트니코바에 졌을 뿐이다. 김연아의 우아함과 재능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며, 사람들은 2018년 한국의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서 소트니코바의 프로그램을 주시할 것이다.



http://bentleyvanguard.com/2014/02/27/4688046/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s Making It Really Hard to Question Adelina Sotnikova's Gold Medal (ISU는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을 막고 있다)

Wire

February 26, 2014

The Wire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Golden Yuna


한글은 여기


AP          


Since Adelina Sotnikova's controversial gold medal figure skating win in the Sochi Olympics,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has said it was "confident in the high quality and integrity of the ISU judging system." The group's actions, like removing its contact information page on its website and deleting posts on its Facebook page, say it doesn't want to hear otherwise. 


Sotnikova's victory over South Korea's Kim Yuna and Italy's Carolina Kostner left many in the skating world scratching their heads. There are fishy details like the overabundance of generous scores for Sotnikova and her Russian compatriot, Julia Lipnitskaya, and  stinginess when it came to the other top four women, or the fact that one judge severely underscored Kim on her artistry and possibly the same judge consistently over-scored (compared to the other judges) Sotnikova's program. And that one of the judges is married to the head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and another, a Ukrainian with reported ties to Moscow, was busted for trying to fix a figure skating competition in the 1998 Nagano Olympics.  


That said, there are a lot of questions people have about the result, conflicts of interest, and the judging system. There's a 2 million-strong online petition floating around asking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to investigate and thoroughly explain the results. And there are countless tweets, tumblrs, Facebook pages, Reddit threads, figure skating forum threads, and whatnot with people wanting answers from the ISU.


The problem is, it's really hard for them to get in touch with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 and the ISU made it that way. One of its first moves was eliminating its e-mail contact form from its website. Here's a snapshot of their website from February 14, a little under a week before the women's competition:



A screengrab of the ISU's page from before the ladies competition.


It had a contact page which would direct you to a form which allowed you to send an e-mail to the ISU. That's completely disappeared now:



A screengrab from today. 


Granted, that's a small tweak, but there's been no explanation as to why it's removed the link. It's also taken down that page. 


The ISU has also been doing some housekeeping on its Facebook page. After Sotnikova's win, the page was flooded with comments about how the judging was skewed or unfair. And some of those comments reportedly crossed the line,prompting the ISU to post this message: "Anyone is welcome to comment on this page but please do so in a respectful manner. Any discriminating and foul language or reference to foul language will be deleted."  


What users are now saying is that the ISU is blocking users and deleting posts that are just sharp criticisms:



There are over 2,492 comments in that thread. 


The ISU's actions (is someone getting paid to delete those comments?) seem a little odd for an organization that is fully confident in its abilities and current judging system. The organization hasn't spoken since voicing its support for the judges and the judging system.


The other half of that equation is that there are a lot of people upset with the result. We sort of knew about the magnitude of displeasure when we heard about that online petition, but the ISU's actions could possibly reflect that it was being deluged with comments and e-mails about the current system — something it shouldn't be ignoring. 


I tried contacting the ISU by phone, and have sent an email asking about the website tweaks, the Facebook deletions, whether or not it had to do with Sotnikova's gold medal. I will update if I hear back.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금메달을 딴 이후, 국제빙상경기연맹(ISU)는 "ISU 판정 시스템의 우수함과 진실성을 자부한다"고 말해왔다. 홈페이지에서 연락처를 지우고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게시물을 삭제하는 그들의 행동은 그들이 다른 소리는 듣고 싶지도 않아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많은 피겨스케이팅 관계자들은 소트니코바가 한국의 김연아와 이탈리아의 카롤리나 코스트너를 이겼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소트니코바와 다른 러시아 선수 율리아 리프니츠카야가 지나치게 관대한 점수를 받은 반면, 그들을 제외한 최상위 4명 선수의 점수는 인색하다는 것, 또한 한 심판이 김연아의 예술 점수를 심각하게 낮게 주었다는 것, 그리고 아마도 같은 심판이 (다른 심판들에 비해) 소트니코바의 프로그램 전반에 매우 높은 점수를 주었다는 사실 모두 수상쩍기 그지없다. 게다가, 심판 중 한 명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의 총괄 이사와 결혼한 사이이다. 또 다른 심판은 모스크바에 연줄이 있다고 의심받고 있으며,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에서 심판 담합을 시도하다 자격 정지 처분을 받은 적이 있다.


말하자면, 사람들은 판정 결과, 이해 관계, 판정 시스템에 대해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 ISU에게 판정 결과에 대해 철저히 조사 및 설명하라고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는 현재 약 2백만 명이 서명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트윗, tumblr, 페이스북 페이지, Reddit, 피겨스케이팅 포럼 게시물 등을 통해 ISU에 대답을 요구하고 있다. 


문제는, 사람들이 ISU와 접촉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이다. - 그리고 상황을 그렇게 만든 것은 ISU이다. ISU의 초기 대응 중 하나는 그들의 홈페이지에서 이메일 주소를 지우는 것이었다.  다음은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경기 약 일주일 전인 2월 14일의 ISU 홈페이지를 캡쳐한 사진이다.


여자 싱글 경기 전 ISU 홈페이지.


원래, 사진 속에 빨간 화살표로 표시된 부분을 누르면 ISU에 이메일을 쓸 수 있는 창으로 연결되었다. 이 링크는 지금 홈페이지에서 완전히 사라졌다. 


오늘의 ISU 홈페이지.


이건 그저 약간의 수정일 뿐이긴 하지만, 그들은 이 링크를 삭제한 이유를 어디에도 설명해 놓지 않았다. 그들은 그 페이지 자체를 삭제해 버렸다.  


ISU는 그들의 페이스북 페이지도 관리 중이다. 소트니코바의 승리 이후, ISU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심판 판정이 불공정했다는 글이 넘쳐났다. 전하는 바에 의하면 그 중 몇몇 게시물은 선을 넘었고, ISU는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띄웠다. "누구나 이 페이지에 댓글을 달 수 있지만 예의를 지키시기 바랍니다. 차별적인 말이나 욕설, 혹은 욕설을 암시하는 말을 포함하고 있는 글들은 삭제될 것입니다."


현재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ISU가 날카로운 비판에 불과한 게시물들을 삭제하고, 해당 이용자들을 차단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페이스북 댓글 캡쳐본 번역)

Kristine Choi: ISU는 그들에 반대하는 게시물을 다는 사람들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당신들은 사람들을 차단할 수는 있지만, 그게 그 사람들이 없어졌다는 뜻은 아닙니다!!

Liz Song: 당신들이 "매너"에 대해서 말하기 전에, 먼저 정직함을 보여주세요.

Kristine Choi: 당신들은 누구나 페이지에 방문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분명히 당신들과 의견이 다른 사람들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군요. 정말 유치합니다. 당신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알 수 있겠습니다. 유감입니다.

Ivan Yoo: 아무리 봐도 내 게시물을 찾을 수가 없네... 슬프다...


사진 속 게시물에는 2,492건의 댓글이 달렸다. 


ISU의 행동은 자신들의 능력과 판정 시스템을 완벽히 자부하는 기관의 행동이라고 보기 힘들다. (누군가 댓글 삭제 알바를 하고 있는 것일까?) ISU는 심판과 판정 제도를 지지한다는 발언 이후 공식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


이러한 현상은 많은 사람들이 판정 결과에 대해 화가 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온라인 청원을 통해서도 대중의 반감이 얼마나 큰지 대략 감을 잡을 수 있다. 더하여, ISU가 현재 취하고 있는 행동은 아마 현 판정 시스템에 항의하는 댓글과 이메일이 폭주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들이 무시하지 말아야 할 그 댓글과 이메일 말이다. 


필자는 홈페이지 수정과 페이스북 게시물 삭제, 그리고 이 일들이 소트니코바의 금메달과 관계가 있는지 문의하기 위해 ISU에 전화로 접촉을 시도해 보았고, 이메일을 보냈다. 소식이 있으면 업데이트하겠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



Something Is Rotten in the State of Sochi: Analyzing Ladies’ Short Program (소치에서 뭔가가 썩었다: 여자 쇼트프로그램 분석)

Inside Skating

February 24, 2014

Written by Florentina Tone, Translated by 채동 and 연아고마워


한글은 여기


The Winter Olympic Games in Sochi reached an end last night – but what stays in the minds of many is the huge controversy in the ladies’ figure skating event, showing resemblance to the pairs’ scandal in Salt Lake City-2002, which led, eventually, to a radical change in the way figure skating was judged.


By now, more than 2 million people have signed a petition demanding open transparent scores and removing anonymity from the judging decisions of Women’s figure skating at the Sochi Olympics. Furthermore,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the South Korean Olympic Committee has protested the results of the women’s figure skating competition; on the other hand,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spokesman Mark Adams said any figure skating protest was a matter for the ISU to handle – but the ISU rules require that any protests to be filed within 30 minutes of an event; and they haven’t received anything. To me, that’s just throwing a serious issue from one institution to another, hoping it would eventually disappear, instead of hitting the nail on the head. And If I may say so, IOC needs to show involvement and address the judging quality during the ladies’ event (both short and free); after all, South Korea does host, in 2018, in PyeongChang, the next edition of the Winter Olympic Games and the controversial result in the ladies’ figure skating event might prove to be already an obstacle to good relations between IOC and South Korean Olympic Committee.


Why have I said “the judging quality during the ladies’ event (both short and free)”? Because, to me, the chain of questionable judging started, in fact, during the short program of the ladies, on February 19. Let’s have a recap of that particular event, shall we?


by Florentina Tone


Yuna Kim, during the most successful season of her career (2010 Words in Torino; a month earlier, she had won the Olympic gold medal in Vancouver)


Were the three ladies really in a tie after the short program?

At 21:24 local time, Yuna Kim, the Olympic champion from Vancouver-2010, takes the ice of the Iceberg Skating Palace for her short program; the evening is still young: Yuna is 17th on the start list, from a total of 30 skaters. Having the experience of many figure skating events, some fans say the start order for Yuna Kim is not that convenient: after all, the judges tend to be less generous with their scores in this part of the event, waiting for great things to happen mostly in the last two groups. Of course, with the new judging system, implemented a few years after the Salt Lake City’ scandal in 2002, this shouldn’t be a issue: in theory, judges should assess what happens in front of their eyes at a given time; and their scores shouldn’t depend on the moment a certain skater takes the ice.


Performing another memorable routine – Yuna Kim and David Wilson, the choreographer, chose “Send in the clowns” for the short program –, the South Korean skater is rewarded 74.92 points, a Season Best for this particular segment of the ladies’ event. Still, Yuna nods her head as in “so and so” seeing the scores – she probably knows that the Russian wonderkid, Julia Lipnitskaia, received 72.90 points for her short program during the Team Event; and Julia and her other fierce competitors, like Mao Asada, Carolina Kostner, Ashley Wagner, will take the ice an hour later.


Around 23:00, Carolina Kostner receives her scores for an amazing short program, skated on “Ave Maria” by Franz Schubert. The Italian skated her heart out in Sochi – and was rewarded accordingly: 74.12 points, 0.80 behind Yuna Kim. Skating penultimate, in the loudly cheers of the crowd, the Russian Adelina Sotnikova is on fire: she delivers an energetic routine, on “Carmen” by Bizet, and when the scores appear she’s over the moon. 74.64 points for Adelina – and she’s second after the short, breathing down Yuna’s neck.


With the scores ranging within the same area – 74.92 for Yuna, 74.64 for Adelina and 74.12 for Carolina – the three ladies seem practically in a tie, a day before the free program. Looking retrospectively at what happened during the last couple of days – with so many people saying (me included) that Yuna Kim was denied her second Olympic gold – I have to ask myself: were they really in a tie after the short?


Yuna Kim, Adelina Sotnikova, Carolina Kostner


Analyzing the scoring sheets, I did find some discrepancies, some little question which need to be addressed. What I’m saying is the fact that though she skated wonderfully on February 19, Yuna Kim started already to lose ground in her attempt to win a second Olympic gold medal. Yet, she didn’t lose ground because she skated poorly her short program – but because Adelina Sotnikova seemed to have already benefited from the home ground advantage, experiencing an unexplainable boom in her Program Components scores (comparing to her previous competitions) and receiving more bonus points from the judges (for her Grade of Execution) than Yuna Kim and Carolina Kostner, who executed flawlessly their jumps and, most importantly, had a bigger base value for their technical elements. Let’s take a thorough look at their scores: TES (Total Element Score) and PCS (Program Component Score).





Total Element Score (TES)

Pease take note that, according to the scoring sheets, Adelina Sotnikova had the lowest base value of her planned technical elements, compared to Carolina’s (0.10 difference), but also to Yuna’s (1 point difference); but the base value was, of course, influenced by the levels the skaters received for spins and step sequences – and Adelina Sotnikova was the only one to receive level 4 for all the elements.


At the end of the night, that difference was completely lost, due to the bonuses Adelina was awarded: according to the scores received for TES (Total Element Score), Adelina Sotnikova outskated Carolina Kostner by a large margin (39.09 points vs. 37.49 points), but also Yuna Kim (39.09 points vs. 39.03; bye, bye that one point difference that made Yuna’s program more difficult from a technical point of view).


Let’s have a look at the base values of the three ladies, from the lowest to the biggest, considering also the bonuses points received from the judges for the executed technical elements:


Adelina Sotnikova had a base value of 30.43 for her elements – and, with the points for Grade of Execution (GOE), she was given 39.09 in the end (8.66 points bonus).


Carolina Kostner had a base value of 30.53 for her elements – and, with the points for GOE, she received 37.49 in the end (6.96 points bonus).


Yuna Kim had the biggest base value – 31.43 – and she received in the end 39.03 (a bonus of 7.6 points). The South Korean skater did have a 3Lutz-3Toe combination (10.10 base value), compared to Carolina Kostner’s 3Flip-3Toe combination (9.40 base value); Adelina had, in fact, a 3Toe-3Toe combination, with the lowest base value of all three (8.20).


Scrutinizing the scoring sheets and thoroughly discussing the bonuses (GOE) the ladies have received for their short programs, we do find some discrepancies that, in a way, help us understand the result of the night and the things following. Namely, for the same particular element executed by the two or three ladies, Adelina Sotnikova received, in most of the cases, the biggest bonus; in other words, the Russian seemed to have been the best executants of the elements in question. Let’s see:


For the triple Flip (3F) having a base value of 5.30 points, Yuna Kim received a bonus of 1.10 points and Adelina Sotnikova, a bonus of 1.20 points.


For the double Axel (2A), Carolina Kostner received a 0.64 bonus and Adelina Sotnikova, a bonus of 1 point (for the same Yuna Kim did receive 1.07 – but this is the only case she received a bigger bonus compared to Adelina).


You can’t really compare the combinations of jumps (given the fact that they were different), but we can note the fact that Adelina got the biggest bonus among the three (for her 3Toe-3Toe, the Russian received a 1.60 bonus, for her 3Lutz-3Toe, Yuna got 1.50 bonus and for her 3Flip-3Toe, Carolina got the same bonus as Yuna, 1.50).


Yuna Kim seemed to have lost a lot of ground to Adelina Sotnikova during the sort program due to the fact she was given lower levels (3) to her LSp (Layback Spin) and StSq (Step Sequence) comparing to the 4 level received by Adelina Sotnikova for the same elements. All in all, the Russian was awarded 9.10 points for these two elements (bonus included), while the South Korean skater received 7.63; for the same two elements, Layback Spin and Step Sequence, level 3 for her too, Carolina Kostner was given 7.91 points. And though I cannot contest her spins (Adelina is remarkable on that chapter), I can’t help myself wonder if she’s the only one among the three able to pull a level 4 step sequence…


If we’re taking the scoring sheets one by one, I have to say that I’m a little bit amazed by the fact Yuna’s triple Flip (3F) got a 0 (zero) bonus from the judge number 6 (and the jump was perfectly executed and it definitely should have gotten a bonus); or by the fact that the judge number 1 was pretty consistent in giving Carolina Kostner lower points than his colleagues for every element in the program (but maybe that’s just me being picky…).


Adelina Sotnikova, skating her short program at the 2013 Trophee Eric Bompard (November)


Program Components Score (PCS)

Moving ahead to the Program Components Score, I have to say that I’m amazed. Once again, these three ladies seem practically on the same page: Yuna Kim received 35.89 points, Adelina Sotnikova – 35.55 points and Carolina Kostner – 36.63 points. And though I do not doubt the scores of Yuna and Carolina, I’m afraid I’m stunned by the Russian’s sudden increase (and improvement) when it comes to her Program Components.


Yes, she nailed a wonderful short program in Sochi, yes, she was a Carmen full of energy, but someone please explain to me why skating the same program all along the season her Program Component Scores were a lot smaller than those? Of course, the Performance and Interpretation indicators might improve from one routine to the other, but Transitions, Skating Skills, Choreography of the program, all of those don’t change in a matter of weeks (unless you radically change the routine…). I need to ask myself, as Kurt Browning did after the Ladies’ free program: “What, suddenly, she just became a better skater overnight?”


Allow me to express my disbelief apropos of the scores Adelina received for her Components, using some additional pieces of information:


At the 2013 Trophee Eric Bompard, in November, Adelina Sotnikova was third after the short program, behind Ashley Wagner and Anna Pogorilaya. She received then 30.77 points for PCS, namely: 7.71 for Skating Skills, 7.48 for Transitions, 7.75 for Performance, 7.79 for Choreography and 7.75 for Interpretation (but, then again, that was a flawed performance). So, back then, she was a 7-score girl when it comes to PCS.


At the Grand Prix Final in Fukuoka, in December, Adelina was second after the short program, behind the Japanese Mao Asada. This time, her program was very good – but she received almost the same score for her Components as in Paris: 30.85 points (7.57 for her Skating Skills, 7.46 for Transitions, 7.89 for Performance, 7.71 for Choreography, 7.93 for Interpretation). Once again, 7.


At the 2014 Europeans in Budapest, in January, Adelina Sotnikova nailed a wonderful short program – she was actually in the lead after the first segment of the event; and she did experience a considerable increase of her PCS (and some have questioned that increase, hers and Julia Lipnitskaia’s, at that particular moment…). The Russian received 33.58 points for her Program Components: 8.32 for Skating Skills, 8.07 for Transitions, 8.64 for Performance, 8.32 for Choreography and 8.61 for Interpretation. In January, she was an 8-score girl when it comes to components.


On February 19, during the Olympic ladies’ short program, Adelina Sotnikova received 35.55 points for her PCS, only 0.34 points behind the Olympic champion from Vancouver, Yuna Kim. This time, Adelina almost surpassed the 8-barrier, rapidly evolving into a 9 score-girl when it comes to PCS: 8.82 for Skating Skills, 8.57 for Transitions, 9.11 for Performance, 8.89 for Choreography and 9.04 for Interpretation (see the scoring sheet).



Looking at this particular scoring sheet, there are some questionable things that need to be addressed. For example, I’d like to meet Judge number 1, who gave Adelina a perfect set of scores for Program Components: 9.50 for Skating Skills, 9.25 for Transitions, 9.75 for Performance, 9.50 for Choreography and 9.75 for Interpretation.

And I’d also like to meet Judge number 7, with a similar set of scores for Adelina’s components: 9.25 – 9.00 – 9.75 – 9.25 – 9.50.


With those two judges on mind – 1 and 7 – let’s move to Yuna Kim’s scoring sheet for her short program. Study case: Program Components. We do know the skating quality of Yuna Kim: she’s the Olympic champion from Vancouver-2010, with flawless performances, both technically and artistically, over the years. So where do judges number 1 and 7 stand when it comes to Yuna’s Program Components of her short program in Sochi? You’ll find the answer troublesome.



It seems that Judge number 1 was really preparing himself/herself for another great performance of the night, that of Adelina (she was 29th on the start list), deciding to award Yuna scores that make you laugh at; but it’s a nervous laughter, let me tell you. 8.25 for Skating Skills? 8.00 for Transitions? 8.00 for Performance? 7.75 for Choreography? 8.50 for Interpretation? Is Yuna Kim, the 2010 Olympic Champion and the 2013 World Champion, a 7-8 score-girl now when it comes to PCS? Has the judge number 1 fallen asleep? Has he/she lost his/her glasses? I want to meet him/her and borrow a pair…

The same applies to Judge number 7, awarding Yuna Kim 8.50 for Skating Skills, 7.75 for Transitions, 8.50 for Performance, 8.00 for Choreography and 8.25 for Interpretation.


These two judges are obviously out of line, acting in complete discrepancy with the things happening on the ice. Need I say more?

(Of course, given the anonymity of the judging system in figure skating, I can’t be sure that the judges 1 and 7 from Adelina’s sheet are the same with the judges 1 and 7 from Yuna’s sheet; I can only assume they are…)


Carolina Kostner skating her “Bolero” in Budapest (2014 Europeans, January)


The ladies’ free program: another set of questions

As for the free program of the ladies – and the final (and controversial) result, I’ve already discussed the issue three days ago, in an article named “The Ladies’Final: an Olympic masquerade”. To summarize, here’s some key points:


Again, huge Program Components Scores for Adelina Sotnikova; she actually outscored Carolina Kostner in that department: 9.18 vs. 9.14 for Skating Skills; 8.96 vs. 8.71 for Transitions; 9.43 vs. 9.43 for the Performance; 9.50 vs. 9.21 for Choreography; 9.43 vs. 9.61 for Interpretation. So, except for the Interpretation part it seems the Russian was superior to Carolina Kostner when it comes to artistry. I’m not sure I find this possible. And if we were to believe the judges, Yuna Kim and Adelina Sotnikova have pretty much the same Program Components: 74.50 points vs. 74.41 points. I’m not sure I believe that either.


Again, it looks like Adelina Sotnikova managed to improve tremendously when it comes to the Program Components in a matter of weeks. At the Grand Prix Final in Fukuoka, in December, the 17-year-old Russian only managed 60.47 points for Program Components in the free program (but, back then, her free program was flawed). On the other hand, at the 2013 Trophée Eric Bompard, in November, Adelina won the free program – and was awarded, for a great performance, 64.65 points, while at the 2014 Europeans, in Budapest, she got a 69.60. As in Julia Lipnitskaia’s case, Adelina’s Program Components scores really exploded during the Europeans – for the same program skated throughout the season – and experienced a boom during the Olympics: 74.41 points for Adelina, compared to those 73.77 of Carolina’s.


This time, according to the scoring sheets, Adelina Sotnikova had indeed a bigger base value (61.43 points) of her elements than her opponents (57.49 points Yuna and 58.45 points Carolina). But, then again, Adelina got 14.11 points bonus for her elements, while Carolina got only 10.34 points and Yuna Kim, 12.2 points. Let’s see some examples:


For the 3Flip, Adelina got a 1.50 point bonus, while Yuna got 1.20.

For the 2Axel-3Toeloop, Adelina got a 1.80 bonus, while Carolina got 1.30.

For the 3Salchow, Adelina got a 1.20 bonus, Yuna got 0.90 and Carolina, 1.10.

For the 2Axel, Adelina got 1.07 bonus, while Yuna got 0.79…


And, judges, do make up your mind: attempting her first combination in the program, did Adelina Sotnikova jump a triple Lutz (3Lz-3Toe) or a triple Flutz? It is completely unacceptable to receive at the Grade of Execution points starting with -1 (as for a Flutz) and ending with +3 (as if it were a perfect triple Lutz…) And if I may add something else, it’s seem that the Judge number 7 really liked Adelina’s performance: except for a -1 (for the mistake on the double Loop) and a +2 for a step sequence, this particular judge gave the Russian only +3 for the Grade of Execution – and the same applies for the Program Components (9.50 – 9.50 – 9.75 – 9.75 – 9.75).



I’ll give you the scoring sheets of both Yuna Kim (Olympic silver medal) and Carolina Kostner (Olympic bronze medal) for further study and stop here. In a normal world, these discrepancies would be enough for initiating an investigation. But, then again, this is not a normal world.




Sonia Bianchetti, former Olympic referee, member and chairman of the Figure Skating Committee of ISU from 1967 to 1988, writes in her analysis of the ladies’ event at the Olympics that “we can only hope that the ISU will not close its eyes and will open the famous safe where the real protocols are kept and will assess the proper sanction”.




소치 동계 올림픽이 지난 밤 막을 내렸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이의 마음 속에는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에 대한 거대한 논란이 남아 있다. 마치 피겨스케이팅 판정 시스템에 큰 변화를 불러 온 2002년 솔트레이크 시티에서의 페어 경기 스캔들처럼 말이다.


현재까지, 2백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소치 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 점수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익명 판정을 퇴출하자는 청원에 서명했다. 또한, AP 통신에 따르면, 대한체육회(KOC)는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 결과에 대해 항의했다. 하지만,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 대변인 마크 애덤스는 피겨스케이팅에 관한 모든 항의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소관이라고 말했다. 그러나ISU 규정에 따르면 항의는 경기 후 30분 이내에 제출되어야 하는데, 그들은 아무 것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는 정당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아니라, 이 심각한 문제가 언젠가는 사라지길 바라며 다른 기관에게 사안을 떠넘기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내가 감히 말하건대, IOC는 이에 대해 협조를 해야 하며 여자 피겨스케이팅 쇼트와 프리 경기 둘 다에서의 판정의 질에 대해서 언급을 할 필요가 있다. 대한민국은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개최하는데, 이러한 논란의 여지가 많은 결과는 이미 IOC와 KOC 사이의 관계에 장애물이 되어 버렸을 지도 모른다.


내가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쇼트와 프리 둘 다)에서의 판정의 질을 논한 이유는, 사실 19일에 열린 쇼트 프로그램 때 이미 의문스러운 판정이 줄줄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쇼트프로그램 결과를 다시 한 번 되짚어 보자.


by Florentina Tone

 

김연아, 그녀의 커리어 동안 가장 성공적인 시즌 (2010 토리노 세계선수권; 이로부터 한 달 전, 그녀는 밴쿠버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세 명의 선수들은 정말 쇼트프로그램에서 대등한 연기를 펼쳤는가?

현지 시각 오후 9시 24분,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챔피언 김연아가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쇼트프로그램을 시작한다. 김연아는 전체 30명 중 17번 째 순번이었고, 경기는 아직 무르익지 않았었다. 여러 피겨스케이팅 경기를 봐온 많은 팬들은 김연아의 순번이 그렇게 좋은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심판들이 좋은 연기가 마지막 두 그룹에서 나타나길 기대하면서 경기 초반에는 좋은 점수를 주지 않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2002년 솔트레이크 스캔들이 발생하고 나서 몇 년 이후 도입된 신채점 방식에서는 이것이 큰 문제가 되어서는 안 된다. 이론적으로 심판들은 주어진 시간에 그들의 눈 앞에 펼쳐진 연기에 대해 평가를 내려야 한다. 이론적으로 심판들은 주어진 시간에 그들이 본 것에 대해 평가를 마쳐야 하며, 채점은 선수가 빙판에 등장하는 시점과는 무관해야 하는 것이다.


다시 한 번 잊지 못할 연기를 한 대한민국의 스케이터는 – 김연아와 그녀의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은 쇼트프로그램 곡으로 ‘Send in the Clowns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를 택했다 – 여자 싱글에서 시즌 최고 점수인 74.92점을 받았다그럼에도, 김연아는 점수를 보고 "그럭저럭"이라는 느낌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그녀는 아마 러시아의 신예인 율리야 리프니츠카야가 단체전 쇼트프로그램에서 72.90점을 받은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율리야와 아사다 마오, 카롤리나 코스트너, 애슐리 와그너와 같은 그녀의 강력한 경쟁자들은 한 시간 뒤에 연기를 하게 될 것이었다.


오후 11시경,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프란츠 슈베르트의 ‘아베 마리아’에 맞춰 놀라운 쇼트프로그램 펼쳤다. 그녀는 소치에서 마음을 다해 뛰어난 연기를 펼쳤고, 그에 걸맞게 김연아에 0.8점 뒤쳐진 74.12점을 받았다. 마지막 두 번째 순서에, 관중의 열렬한 환호 속에서 러시아의 소트니코바가 격정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그녀는 비제의 '카르멘'에 맞춰 에너지 넘치는 연기를 했고, 점수가 발표됐을 때 그녀는 매우 행복해 했다. 아델리나는 74.64점을 받아 김연아를 턱밑까지 쫓아갔다.


김연아가 74.92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74.64점, 카롤리나 코스트너가 74.12점을 받으며 그들이 모두 비슷한 점수대에 분포하면서, 프리스케이팅 하루 전 날 세 명의 선수들은 실질적으로 거의 비슷한 것처럼 보였다. 나를 포함해 수많은 이들이 김연아가 마땅히 받아야 할 두번째 금메달이 거부되었다고 말하는 가운데, 나는 스스로에게 물을 수밖에 없다. 쇼트프로그램에서 그들은 정말 대등한 연기를 펼쳤는가?


김연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캐롤리나 코스트너


점수표를 분석하면서, 나는 얘기해 볼 필요가 있는 작은 의문들, 그리고 몇몇의 모순들을 발견했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2월 19일 김연아가 환상적인 연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그녀가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도전에서 이미 불리해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그녀가 쇼트프로그램을 못 했기 때문이 아니라,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이미 홈그라운드의 혜택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지난 경기들에 비해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폭등한 구성 점수(PCS)를 받았다. 또한, 점프를 흠없이 수행한, 그리고 무엇보다도 기술 기초점이 더 높았던 김연아와 캐롤리나 코스트너보다 더 많은 가산점(GOE)을 받았다. 그들의 기술 점수(TES)와 프로그램 구성 점수(PCS)를 철저하게 살펴 보자.


 




기술 점수(TES)

점수표에 의하면, 소트니코바가 계획한 기술 요소는 가장 낮은 기본 점수(base value)를 갖고 있다. 코스트너보다 0.10점이 낮고 김연아보다 1점이 낮다. 물론 기초점은 스핀이나 스텝 시퀀스 레벨에 따라 바뀐다. 그런데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모든 요소에서 레벨 4를 받은 유일한 선수였다.


경기가 끝날 때 즈음, 기본 점수 차이는 아델리나가 받은 가산점으로 인해 완전히 무의미해졌다. 기술 점수를 보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캐롤리나 코스트너를 큰 차이 (39.09점 대 37.49점)로 이겼을 뿐만 아니라 김연아 (39.09점 대 39.03점- 안녕. 기술적인 면에서 연아의 프로그램이 더 어려웠다는 증겨였던 1점 차 안녕...)도 능가했다.

 

그러면 낮은 순부터 높은 순까지, 세 선수의 기초점과 수행한 기술 요소에 대해 심판들로부터 받은 가산점도 살펴보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기초점은 30.43점이었다. 그리고 GOE를 포함해 39.09점의 기술 점수를 획득한다. (가산점 8.66점)


캐롤리나 코스트너의 기초점은 30.53점이었다. 그리고 GOE를 포함해 37.49점의 기술 점수를 획득한다. (가산점 6.96점)


김연아의 기초점은 31.43점으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경기 후에는 39.03점을 받았다. (가산점 7.6점) 김연아에게는 트리플 럿츠-트리플 토 콤비네이션 점프(기본 점수 10.10점)가 있었고, 캐롤리나 코스트너는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기본 점수 9.40점), 아델리나는 트리플 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기본 점수 8.20점)를 뛰었다.


세 선수가 쇼트 프로그램으로 받은 가산점을 면밀히 따져보면, 그 날 저녁의 결과와 그 이후의 일들에 대해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모순점을 발견하게 된다. 즉, 두 명 혹은 세 명의 선수가 똑같이 수행한 요소에 대해, 거의 모든 경우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가장 높은 가산점을 받았다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러시아 스케이터가 우리가 따져보고 있는 요소들을 가장 잘 수행한 선수라는 의미이다. 살펴 보자.


• 기본 점수 5.30점인 트리플 플립(3F) 점프에 대해, 김연아의 가산점은 1.10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가산점은 1.20점이었다.


더블 악셀(2A) 점프에 대해서는 캐롤리나 코스트너가 0.64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1.00점의 가산점을 받았다. (김연아는 이 점프에서 1.07점의 가산점을 받았는데, 이것이 그녀가 아델리나보다 더 높은 가산점을 받은 유일한 요소다.)


컴비네이션 점프에 대해서는 그것들이 서로 다른 점프이기 때문이 비교를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아델리나가 세 명 중 가장 높은 가산점을 받은 것은 알 수 있다. (트리플 토-트리플 토룹에 대해 그녀는 1.60점의 가산점을 받았다. 김연아는 트리플 럿츠-트리플 토룹으로 1.50점, 캐롤리나 코스트너는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룹으로 김연아와 같은 1.50점의 가산점을 받았다.)


• 김연아는 쇼트프로그램에서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3를 받아 같은 요소에 대해 레벨 4를 받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 비해 매우 불리해졌다. 결과적으로, 소트니코바는 그 두 요소에 대해 가산점을 포함해 9.10점을 받았지만, 김연아는 똑같은 두 요소에 대해 7.63점을 받았다. 캐롤리나 코스트너도 레벨 3를 받으며 7.91점을 받았다. 아델리나가 스핀에는 강하기 때문에 그녀의 스핀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순 없겠지만, 나는 그녀가 세 선수 중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4를 받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품지 않을 수가 없다.


점수표를 하나하나씩 분석해 보면서, 나는 연아의 트리플 플립-그 점프는 완벽했고 틀림없이 가산점을 받았어야 했다-이 6번 심판에게 가산점 0점을 받았다는 사실이나, 1번 심판이 다른 심판에 비해서 캐롤리나 코스트너에게 프로그램의 모든 요소에 대해 상대적으로 점수를 낮게 줬다는 사실(어쩌면 이건 내가 까다로운 것일 수도 있다)에 조금 놀랐다고 말해야 겠다.


2013 트로피 에릭 봉파르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11월)



프로그램 구성 점수(PCS)

다음으로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보면, 나는 놀랐다고 말할 수 밖에 없다. 다시 한 번, 이 세 명의 선수들은 실질적으로 대등한 것처럼 보인다. 김연아는 35.89점을 받았고,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35.55점, 캐롤리나 코스트너는 36.63점을 받았다. 그리고 김연아와 캐롤리나의 점수에 대해서는 의심을 품지 않지만, 소트니코바의 갑작스러운 구성 점수 폭등(그리고 개선된 평가)에 대해 깜짝 놀라고 말았다.


물론 그녀는 소치에서 아주 멋진 쇼트프로그램을 해냈다. 그리고 그녀가 에너지 넘치는 카르멘이었던 것도 맞다. 하지만 시즌 내내 같은 프로그램을 연기했는데 왜 그 전에는 프로그램 구성 점수가 훨씬 더 낮았는지 나에게 설명해 줄 사람 있는가? 물론, 연기와 해석 부문은 갈수록 개선될 수도 있다. 하지만 트랜지션이나 스케이팅 스킬, 프로그램의 안무 이 모든 것들은 당신이 연기 내용을 완전 변경해 버리지 않는 한 몇 주 만에 바뀌지는 않는다. 나는 커트 브라우닝이 여자 프리스케이팅 경기 후 그랬던 것처럼 묻고 싶다. ‘그녀가 갑자기 하룻밤 사이에 더 뛰어난 스케이터가 되었단 말이야?’


몇가지 사실들을 통해, 소트니코바가 그녀의 구성 점수에 대해 받은 점수를 내가 왜 믿지 못하겠는지 설명해보겠다.


• 11월에 열린 2013 트로피 에릭 봉파르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쇼트 프로그램 직후 애슐리 와그너와 안나 포고릴라야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그녀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는 30.77점이었다. 스케이팅 기술 7.71점, 트랜지션 7.48점, 연기 7.75점, 안무 7.79점, 곡 해석 능력 7.75점으로 말이다. (그 때는, 다시 말하지만, 실수가 있는 연기였다.) 그러므로 그 때만 해도 그녀는 프로그램 구성 점수에서는 7점대 선수였다.


• 12월에 후쿠오카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아델리나는 쇼트프로그램 직후 일본의 아사다 마오에 이어 2위였다. 이번에 그녀의 연기는 매우 좋았다. 하지만 프로그램 구성 점수는 파리에서 받은 것과 거의 비슷했다. 스케이팅 기술 7.57점, 트랜지션 7.46점, 연기 7.89점, 안무 7.71점, 곡 해석 능력 7.93점으로 30.85점이었다. 여전히, 그녀는 7점대 선수였다.


• 1월에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4 유럽선수권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훌륭한 쇼트프로그램을 해냈다. 그녀는 쇼트에서 선두를 달리게 되었고, 이 때 그녀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는 꽤 많이 상승했다. (그리고 그 때 그녀와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 상승에 대해 몇몇은 의문을 제기했었다.) 러시아 선수는 33.58점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받았다. 스케이팅 기술 8.32점, 트랜지션 8.07점, 연기 8.64점, 안무 8.32점, 곡 해석 능력 8.61점으로 말이다. 1월에 구성에 있어서 그녀는 8점대 선수였다.


• 2월 19일 올림픽 여자 쇼트프로그램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35.55점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받았고, 이는 밴쿠버 올림픽 챔피언인 김연아에 0.34점밖에 뒤쳐지지 않은 점수였다. 이번에, 아델리나는 거의 8점대 벽을 넘으면서, 9점대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받는 선수로 빠르게 진화했다. 스케이팅 기술 8.82점, 트랜지션 8.57점, 연기 9.11점, 안무 8.89점, 그리고 곡 해석 능력 9.04점으로 말이다. (점수표를 보라.)

 


이 점수표를 보면, 언급해야 할 몇 가지의 의문스러운 점들이 보인다. 예를 들어, 나는 아델리나에게 스케이팅 기술 9.50점, 트랜지션 9.25점, 연기 9.75점, 안무 9.50점, 곡 해석 능력 9.75점으로 완벽한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선사한 1번 심판을 만나보고 싶다. 그리고 또 아델리나에게 9.25 - 9.00 - 9.75 - 9.25 - 9.50로 비슷한 점수를 선사한 7번 심판도 만나고 싶다.


그 두 명의 심판 (1번와 7번)을 염두에 두고, 김연아의 쇼트프로그램 점수표에서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보자. 김연아의 스케이팅이 어떠한 지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우리는 다 알고 있다. 그녀는 2010 밴쿠버 올림픽 챔피언이며, 몇 년에 걸쳐 기술적으로 또 예술적으로 흠이 없는 연기를 해왔다. 그런데 1번과 7번 심판은 소치에서의 그녀의 쇼트프로그램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어떻게 주었는가? 결과를 보면 문제가 많다.



1번 심판은 그 날 밤 또 다른 멋진 (29번째로 나오는) 아델리나의 연기를 매우 기대한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연아에게 웃음 밖에 안 나오는 점수를 주었다. 하지만 내가 말하지만 그것은 불안한 웃음이다. 스케이팅 기술 8.25점? 트랜지션 8.00점? 연기 8.00점? 안무 7.75점? 곡 해석 능력 8.50점? 2010 올림픽 챔피언이자 2013 월드 챔피언인 김연아가 프로그램 구성 점수에서는 7-8점대 스케이터였던가? 1번 심판은 잠을 잤나? 안경을 잃어버린 것인가? 만나서 안경을 빌려주고 싶다… 스케이팅 기술 8.50점, 트랜지션 7.75점, 연기 8.50점, 안무 8.00점, 곡 해석 능력 8.25점을 준 7번 심판도 마찬가지다.


이 두 명의 심판들은 은반 위에서 일어나는 것들에 대해 완전한 차별을 두면서 명백하게 선을 넘고 있다. 내가 더 말해야 하나? (물론, 피겨스케이팅 판정 시스템의 익명성을 고려하면, 아델리나의 점수표의 1번, 7번 심판이 김연아 점수표의 1번, 7번 심판과 동일 인물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 그냥 예상만 할 뿐이다…)


부다페스트에서 '볼레로'에 맞춰 연기하고 있는 캐롤리나 코스트너 (1월에 열린 2014 유럽 선수권 대회) 


여자 프리스케이팅: 또 다른 의문들

여자 프리스케이팅과 최종(그리고 논란이 많은) 결과는, 3일 전 “The Ladies’Final: an Olympic masquerade”(여자 싱글 파이널: 올림픽 가면무도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다루었다.


쇼트프로그램에 이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매우 높은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받았다. 그녀는 사실 캐롤리나 코스트너보다도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스케이팅 기술 9.18점 대 9.14점, 트랜지션 8.96점 대 8.71점, 연기 9.43점 대 9.43점, 안무 9.50점 대 9.21점, 곡 해석 능력 9.43점 대 9.61점. 그러니까, 예술에 있어서 곡 해석 능력 빼고는 러시아 선수가 캐롤리나 코스트너 보다 우세한 것처럼 보인다. 이것이 가능한 것인지 나는 잘 모르겠다.그래도 심판을 믿을라치면, 김연아와 소트니코바가 거의 같은 구성 요소 점수를 받았다는 사실이 가로 막는다. 74.50 포인트 대 74.41 포인트. 이것 역시도 믿을 수 없는 일이다. 


쇼트프로그램에서와 마찬가지로, 소트니코바는 몇 주만에 구성 요소 점수를 엄청나게 발전시키는데 성공 한 것이다. 12월 후쿠오카에서 열린 그랑프리 파이널 프리스케이팅에서 그녀는 60.47점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그 때는 실수가 있었다.). 한편, 11월 2013 트로피 에릭 봉파르에서 아델리나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위를 했고, 훌륭한 연기로 64.65점을 받았는데.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14 유럽선수권에서는 69.60점을 받았다.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의 경우처럼, 아델리나의 프로그램 구성 점수는 유럽선수권 때 폭등했다. 시즌 내내 같은 프로그램이었는데도 말이다. 이는 올림픽에서 정점을 찍었고, 캐롤리나가 73.77점을 받았는데 아델리나는 74.41점을 받았다.


점수표에 따르면,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기초점(61.43점)이 그녀의 경쟁자들(김연아는 57.49점, 캐롤리나는 58.45점)보다 높았다. 하지만 다시 한번, 캐롤리나의 가산점은 10.34점이고 김연아는 12.2점인데에 비해, 아델리나는 14.11점의 가산점을 받았다. 몇 개의 예를 보자.


• 트리플 플립(3F): 아델리나1.50점, 연아 1.20점

• 더블 악셀-트리플 토룹(2A-3T): 아델리나 1.80점, 캐롤리나 1.30점

• 트리플 살코(3S): 아델리나 1.20점, 연아 0.90점, 캐롤리나 1.10점

• 더블 악셀(2A): 아델리나 1.07점, 연아 0.70점…

 

그리고 (묻겠으니) 심판들은 결정을 내려라. 프로그램의 첫 번째 컴비네이션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트리플 러츠를 뛰었는가 아니면 트리플 플러츠를 뛰었는가? 심판들이 매긴 가산점이 (플러츠) -1점부터 (그것이 마치 완벽한 트리플 러츠였다는 듯) +3점까지 분포한다는 것은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들다. 그리고 내가 감히 또 말하건대, 7번 심판은 정말로 아델리나의 연기를 좋아했나 보다. (더블룹에서의 실수에 대한)-1점과 스텝 시퀀스에 대한 +2점을 제외하고는, 이 심판은 그녀에게 모두 +3점의 가산점만을 주었다. 프로그램 구성 점수에서도 마찬가지다(9.50 – 9.50 – 9.75 – 9.75 – 9.75).



더 연구할 사람들을 위해 김연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와 코스트너(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의 프리스케이팅 점수표를 제시하면서 이 분석을 마치겠다. 정상적인 세상이라면, 이런 불일치만으로도 조사를 시작하기에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다.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이 세상은 정상적이지가 않다.



전 올림픽 심판이자, 1967년부터 1988년까지 ISU의 피겨스케이팅 위원회의 회원이며 의장이었던 소냐 비앙게티 여사는 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경기에 대한 그녀의 분석에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오직 ISU가 눈을 가리지 않고 진정한 프로토콜이 있는 그 유명한 금고를 열어 적절한 제재를 가하기만을 바랄 뿐이다.”



http://www.insideskating.net/2014/02/24/features/something-is-rotten-in-the-state-of-sochi-analyzing-ladies-short-program

A Whole New Set of Questions About Adelina Sotnikova's Allegedly Rigged Gold Medal Win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 금메달 획득에 대해 새롭게 제기되는 의혹들)

Wire

FEBRUARY 24, 2014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Golden Yuna


한글은 여기


AP          


Since the minute Adelina Sotnikova won her Olympic figure skating gold medal last week, a growing chorus of people, including skating legends like Kurt Browning and Katarina Witt, have questioned Sotnikova's scores and alleged that her historic win was due to Russian rigging. What isn't going to help Sotnikova's gold-medal legacy are the new images of her hugging one of the people responsible for her score, an analysis at how her fellow Russian Julia Lipnitskaya was generously scored, and the questions about whether mistakes on her jumps were overlooked. 


Last week, we touched upon why people thought Sotnikova's win was fixed: 1) she made a visible mistake where the other two gold-medal contenders did not; 2) a judge married to the director of the Russian Figure Skating Federation was in charge of scoring her program; and 3) the Olympics had been very generous to other Russian skaters. More than 2 million people signed an unofficial online petition for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to investigate the results. 


Now, a new set of uncomfortable facts and allegations has cropped up over the weekend. Here's a guide:


Sotnikova Was Hugging One of Her Judges


One image making the viral rounds this weekend was reportedly of a judge named Alla Shekhovtseva — the wife of Valentin Piseev, the longtime president and general director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 hugging Sotnikova after the competition:



The lady with the blue scarf congratulating Sotnikova is reportedly another judge:


via Facebook


This, of course, isn't proof of cheating. But it doesn't look good for the sport. It'd be akin to a college basketball referee hugging a player after a game-winning free throw that the referee called. 


And the ISU sorta recognizes this, and it's mentioned in their code of ethics. I say sorta, because the way the rules are written, it's very vague. The code of ethics only has one clause that tells someone not to favor or reward people (coaches, skaters, managers, etc.) from their home country. And the organization's 2012 constitution has an entire section on the conflict of interest and what people with conflicts of interest should and should not be doing in competitions. But most of its language revolves around the word "family" or "family member" and the definition of those terms are very vague: 


The term ”family” as used in this Rule shall be understood as including all persons who, due to their relationships, may reasonably appear to be in a conflict of interest position regarding a competing Skater, ineligible person or remunerated Coach.


Would a person with marital ties to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which Sotnikova is a part of, be considered family? And the conflict of interest specter isn't just haunting Sotnikova's relationship with Shekhovtseva. If Sotnikova's success brings more money to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isn't that just as problematic? Couldn't Shekhovtseva be seen as helping her husband's organization? 


Without Falls, Julia Lipnitskaya's Technical Scores Would Have Beaten Kim's and Kostner's


The theme surrounding figure skating in the Sochi Olympic games is that being Russian helps your score. Going into the ladies competition, all eyes were on 15-year-old Julia Lipnitskaya. For a while there, Lipnitskaya was the Russian to look out for after dazzling in the team competition. And there was talk of how her scores received a boost.


During the course of the ladies competition, Lipnitskaya turned in two bumbly skates peppered with falls, effectively taking herself out of medal contention. Though, had she hit her jumps in the free skate, she probably could have finished fourth with a higher technical score higher than Kim Yuna and Carolina Kostner. A lot of that is how the judges graded her elements versus how they graded the other women. 


The first thing you'll notice when you look at Lipnitskaya's scoresheet is a high number of +3 Grades of Execution. As we've come to know, +3 GOE means elements, like jumps and spins, were done to perfection. Here's Lipnitskaya's scorecard: 


Lipnitskaya's Olympic scoresheet


If you count up all those 3s she received, there are 27 of them peppered around her 12 components. Silver medalist Kim had 13:



Bronze medalist Kostner had 12: 


And Japan's Mao Asada had six, as did American Gracie Gold, who finished in fourth place:




In short, Lipnitskaya had more +3s in her program than Kim and Kostner combined — the only woman of the night to see more 3s on her score card was Sotnikova. Dave Lease, from the Skating Lesson blog, told us that the random order represents the order of which the judges scores are presented. 


And if add you add up all the 3s that were given among the first six women,  there are 97 of them. Sotnikova (33) and Lipnitskaya account for 61 percent of them (60 3s). The remaining four women only account for 38 percent of the 3s (around 37 of them). Granted, the split shouldn't be equal among all the women, since we have winners and losers. And theoretically, Sotnikova should have the best scores since she finished first. But it is odd that the first place finisher and the sixth place finisher, who are both Russian, dominate in the amount of excellent marks. 


Around month ago, judges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did not think Lipnitskaya was as worthy of as many 3s:


Lipnitskaya's scores from the European Championships in January



Same goes for Sotnikova:

Sotnikova



There are elements Lipnitskaya does better than Kim and some women, like her spins (that Biellmann in particular). Her jumps, as analysts like Dick Button noted, aren't as impressive — they lack lift, and the amount of ice she covers isn't as impressive. Those facets are supposed to be considered in that GOE scoring. 


Not unlike Sotnikova, there was one judge who was very happy doling out 3s, and went against the grain of the other judges. Here's Sotnikova's scoresheet as a quick reference:


Sotnikova's Olympic score sheet


Lipnitskaya, like Sotnikova, benefitted from one judge doling out a lot of 3s, who also went against the grain of the other judges: 




You'll notice that her first element, a triple lutz-triple toe combination, received 0s from a couple judges on the panel. Yet the judge in the fifth column had it down as exceptional. That judge felt the same about her next combination.


The judge in the ninth column also doled out plenty of 3s, including grading Lipnitskaya's first jumping pass as exceptional.  The number of 3s those two judges threw out in Lipnitskaya's is 11 — two less than all the 3s in Kim's routine. 


Why were judges so stingy to these exceptional scores when it came to other female skaters, but not so in Lipnitskaya's and Sotnikova's programs? Was Lipnitskaya really that much better in her elements, including some of her jumps, than Kim, Asada, and Kostner? 


To a certain extent all these 3s are moot because Lipnitskaya took herself out of the running by falling. But had she not fallen, there would even be more controversy, because she could have likely finished second in the free skate behind Sotnikova.


All these 3s, 2s, and 1s symbolize the amount of bonus points that a judge wants to award a good skater. In skating, jumps have a base value and those -3 to +3s, correspond to a weighted bonus for each jump. For example, a triple lutz's base value is 6.0 points — you land it cleanly, that's what you should be getting. A triple lutz done with a +3 GOE grabs you 2.1 in bonus, bringing that value to 8.1 points. A triple lutz given a -3 GOE (a fall), becomes a lousy 3.9 points.


To determine that final GOE, a trimmed mean that throws out the highest and lowest scores from the nine judges is used. The remaining scores are averaged and rounded. Those GOE points are how you get from a starting value to the final panel score from the judges. Lipnitskaya's starting value — the base value of all her elements — was a 59.57, and her final score, with all of her GOE points, was around 7 points higher, a 66.28. That includes three negative elements. 


This is where being stingy with those 3s can be felt. Lipnitskaya's total, 66.28, is only around 3 points behind Kim's very clean routine, which received a 69.69. Kim's starting value was a tad lower at 57.49.  And Lipnitskaya actually outscored Kim on their common element, a triple flip. Here is Kim's: 


Kim's triple flip 


And Julia's: 



Note: Julia's triple flip starts off with a higher base value since it comes in the second half of her program



Kostner, who skated a clean routine, only gained about 10 points from her GOE, and Gold, who had one deduction (two less than Lipnitskaya), only got about 9 points in GOE. 


If Lipnitskaya landed her triple loop and triple salchow, and only got the base amount of points (without any GOE on top), she would have received 3.34 and 2.1 more points. That would have bring her total to 71.72 points — a technical score higher than Kim and Kostner; around 1.31 points behind Asada's technical score (Asada landed a triple axel, the hardest jump for women); and around 12 points higher than her starting value. Had she landed those jumps very cleanly, it's not hard to imagine that Lipnitskaya's number would have been even higher.


Yes, this is hypothetical and didn't happen because Lipnitskaya fell. But it shows you how the table was being set. It's hard to imagine Kim and Kostner skating cleaner than they did. It's not so hard to imagine that Lipnitskaya could do better. 


One of Kim's Artistry Scores Is Much Different Than the Others


While high scores peppered Lipnitskaya's and Sotnikova's routines, there was something equally fishy going on with Kim's scorecard:


Kim's component score



The judge in the second column, consistently gave Kim the lowest artistry scores. In that second row, that judge is a full point away from the next lowest score, and almost the same can be said of the choreography scores that judge is handing out. These scores come in .25 increments, meaning this judge was four marks off the others in some places.


... And Sotnikova's Have Skyrocketed 


In Sotnikova's component scores, nothing came close to that 7.75:


Sotnikova's Component Score



Again, skating is subjective. But the variance in scores between that judge and the others just makes it seem like one judge is watching a completely different performance. What makes it stranger is that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in January, Sotnikova's artistic scores were almost a full point lower than her Olympic scores. Notice her interpretation scores, which topped out at a 9.25. 



Sotnikova's component scores from the ISU European Championships



Up to Four Judges Were Allegedly In on It


Because of skating's trimmed mean measures, it'd be hard for one judge to shift the scores. He or she would almost always see her scores thrown out. But, two judges in on it together could affect that trimmed mean. That's one of the reasons that people aren't perturbed by Shekhovtseva's place on the panel.


What critics are concerned about is Yuri Balkov. Balkov, a Ukranian man, was suspended for trying to fix the 1998 Nagano Olympic Games. And he reportedly has ties to Moscow. His presence on the panel means there's someone on there that has a history of attempting to influence votes. And that's someone you don't want in close to proximity to other judges. 


If he and Shekhovtseva were working together, they could ensure that one of their set of scores would factor into the result.


But according to an unnamed high-ranking official, it was more than Balkov and Shekhovtseva.  "This is what they can do," the official told USA Today over the weekend, insinuating that Russia, Ukraine, Estonia, and Slovakia may have been working together to inflate Sotnikova's scores. Four judges would be more than enough to swing and game the trimmed mean. 


According to that same official, the man in charge of the ladies' free skate technical panel is also problematic. That man is Alexander Lakernik, vice president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And he was in charge of calling and making sure that the skaters are performing the correct jumps and are completing the right amount of revolutions. He has no outright effect on Sotnikova's scores (he doesn't hand out any marks), but he is in control of making sure she isn't cheating her jumps. 


The "Flutz"


There is a theory that Sotnikova "flutzed" her first jumping pass. That is, there's an allegation she performed a triple flip instead of a triple lutz — it's a hard-to-catch mistake where a skater takes off from the wrong edge. And Sotnikova has been downgraded for flutzing before, most recently at the 2013-2014 Grand Prix Skating Final in December (notice the "e" on her scorecard which stands for edge:




Lutzes start with an outside edge, and flips (easier and lower-scored jumps) use an inside edge:




That's slow motion, and not really a good angle to tell (it's the only replay we have). It would be easier if Sotnikova's back was turned to us. For a right-hander, a lutz would be mean the entry/pressure of the of the jump would come from the outside of the left foot (what makes the jump difficult is staying on that outside edge). *In comparison, here's Kim's triple lutz with a better angle of her edge/foot positioning: 




Kim's triple lutz, which is performed in her triple lutz- triple toe loop combination. 



There's also another theory floating around, that Sotnikova may have under-rotated the back end of that jumping combination. Under-rotation happens when a skater is still rotating when they finish their jump. One of the signs is that a skater's foot rotates when it hits the ice. Again, this is the best (and only) replay we have of Sotnikova's jump:




Sotnikova's triple toe loop



Under-rotated jumps, like flutzes, should result in deductions. And if Sotnikova did flutz or under-rotate her jump, then she was given too many points. The angles we have aren't the best, but that toe loop looks like her skate rotates while it's making contact with the ice. But keeping these jumps honest isn't my job, and I have only one angle to work with. 


Making sure skaters aren't cheating their jumps is Lakernik's job. He and his team of judges (one of whom reportedly hugged members of the Russian delegation after the competition) have access to zooms, angles, and slow-motion replays of all these skaters' jumps and are tasked with keeping their jumps honest.


Further, it's not like Lakernik and his team weren't calling edges and under-rotations. They called a few on Mao Asada (scroll up and look for the "e" and "<" symbols on her score sheet).    


"That completes the whole picture," the official said. 


Despite these protests, an online petition with over 2 million signatures and counting,  and anomalies like Lipnitskaya's surplus of 3s and the other women's lack of them, the ISU says they have full faith in the judging. "The ISU has not received any official protest with regard to the Ladies’ Free Skating event or any other event held during the Sochi 2014 Olympic Games and is confident in the high quality and integrity of the ISU judging system," the organization said in a statement.


*A couple of readers had written in wanting to see Kim's lutz. 




지난 주 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딴 순간부터, 피겨스케이팅의 전설 커트 브라우닝과 카타리나 비트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소트니코바의 우승은 러시아의 조작 덕분이었다고 주장하며 점수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얼마 전엔 소트니코바가 심판 중 한 명과 포옹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새로 발견되어 그녀의 금메달에 대한 논란을 증폭시켰다. 또한, 다른 러시아 선수인 율리아 리프니츠카야도 관대한 점수를 받았다는 분석이 나왔으며, 심판들이 소트니코바의 실수를 눈감아 주었다는 의문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우리는 지난 주 기사에서 왜 사람들이 소트니코바의 승리가 조작된 것이라고 생각하는지에 관해 다루었다. 1) 소트니코바는 두 명의 다른 금메달 경쟁자들이 하지 않은 명백한 실수를 저질렀다. 2) 심판 중 한 명이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 총괄이사의 배우자였다. 3) 이번 올림픽에서 다른 러시아 선수들도 관대한 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2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ISU에 판정 결과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서명한 상태다. 이 청원은 공식적인 효력은 없다.

 

지난 주말 동안 몇 가지 불편한 진실이 새롭게 밝혀졌고, 새로운 주장들이 속속 나타났다. 여기 그 진실 그리고 주장들을 소개한다.

 

소트니코바는 심판 중 한 명과 포옹하였다

 

지난 주말 동안, 심판 중 한 명인 알라 세코프체바 - 오랫동안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의 회장이었으며 현재 총괄이사인 발렌틴 피세프의 아내 - 로 추정되는 사람이 경기가 끝난 후 소트니코바를 포옹하는 사진이 인터넷에 급속도로 확산되었다.


 

사진 속 파란색 스카프를 한 여성은 또 다른 심판으로 추정된다.


via Facebook

 

당연히, 이 사진은 부정 행위의 증거가 될 수 없다. 하지만 스포츠에서 이런 모습은 좋게 보이지 않는다. 이 상황을 대학 농구 경기에 비유하자면, 경기가 끝날 즈음 심판이 한 선수에게 자유투를 주어서, 그 선수가 경기의 판도를 바꾼 결정적인 골을 넣고 바로 그 심판과 포옹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국제빙상경기연맹 (ISU) 이 문제를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으며, ISU 윤리강령에는 이런 상황과 관련된 조항이 존재한다. 필자가 '어느 정도'라고 쓴 이유는, 그 조항이 굉장히 모호하게 서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윤리강령에는 자신과 같은 국적을 가진 사람 (코치, 선수, 매니저 등)에게 특혜를 주거나 보상을 하지 말라는 조항이 하나 있다. 그리고 2012년 ISU 규정은 이해 관계 및 이해 관계에 있는 사람이 대회 기간 동안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에 대해 서술하는데 한 섹션을 통째로 할애하고 있다. 그러나 그 내용을 살펴보면, 문장의 대부분이 'family'나 'family member'라는 용어로 이해 관계에 있는 사람을 지칭하며, 이 용어들을 굉장히 모호하게 정의내리고 있다. 


“이 규정에서 명시한 ‘family’라는 단어는 경쟁 선수, 자격이 없는 인물, 혹은 보수를 받는 코치 등과의 관계로 인해 그들과 이해 관계가 있을 수 있다고 보이는 모든 사람을 의미한다.”


소트니코바가 소속되어 있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과 연줄이 있는 사람은 여기서 말하는 'family'에 해당하는 것인가? 게다가, 이 유령마냥 애매하게 정의내려진 '이해 관계'의 이슈는 소트니코바와 세코프체바의 관계에만 해당 사항이 있는 건 아니다. 만약 소트니코바의 승리가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에 재정적 이익을 가져다 준다면, 그것도 문제가 되는 것 아닌가? 세코프체바가 남편의 기관을 돕고 있었다고 볼 수도 있지 않은가?


율리아 리프니츠카야가 넘어지지만 않았다면, 김연아와 코스트너보다 기술 점수가 높았을 것이다


소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의 둘러싼 주장들의 핵심은 '러시아 사람이면 점수를 잘 받았다'라는 것이다. 원래 여자 싱글 경기에서 모두의 주목을 받던 선수는 15살의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였다. 단체전에서 굉장한 성적을 거둔 이후, 한동안은 리프니츠카야가 요주의 러시아 선수였다. 그와 동시에, 리프니츠카야의 점수가 어떻게 갑자기 뛰어오를 수 있었는지 말이 많았었다. 


여자 싱글 경기에서 리프니츠카야는 빙판에서 넘어지기를 반복하며 갈팡질팡하였고, 메달권에서 밀려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약 리프니츠카야가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김연아와 카롤리나 코스트너보다 높은 기술 점수를 받고 4위를 했을 가능성이 높다. 심판이 리프니츠카야와 다른 선수들의 수행 요소를 어떻게 다르게 평가했는지 살펴보자.


리프니츠카야의 채점표를 보았을 때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많은 +3 수행점수(GOE)들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바로는, 수행점수 +3은 선수가 점프나 스핀 같은 수행 요소들을 수행했을 때 붙는 것이다. 다음은 리프니츠카야의 프리스케이팅 채점표이다. 


리프니츠카야의 올림픽 채점표


리프니츠카야가 12개의 수행 요소에 받은 수행점수 + 3의 개수는 총 27개이다. 은메달리스트인 김연아는 13개의 +3을 받았다.



동메달리스트 코스트너는 12개를 받았다.



일본의 아사다 마오와 4위를 한 미국의 그레이시 골드는 각각 6개의 +3을 받았다.





요악하자면, 리프니츠카야가 받은 가산점 3점의 개수는 김연아와 코스트너가 받은 +3의 개수를 합한 것보다 많다. 프리스케이팅에서 리프니츠카야보다 +3을 많이 받은 선수는 소트니코바가 유일하다. 스케이팅 이론 블로그를 운영하는 데이브 리스의 설명에 따르면, 채점표의 한 열은 한 명의 심판이 준 점수이다. 


다른 방식으로 분석해보자. 상위 6명 선수가 받은 +3의 갯수는 총 97개이다. 소트니코바(33개)와 리프니츠카야가 받은 +3의 갯수는 그 중 62% (원문에는 61%로 나오나 글쓴이의 착오로 보인다 - 역자) 를 차지한다 (60개). 나머지 4명 선수가 받은 +3의 갯수는 38%에 불과하다. 당연히 잘한 선수도 있고 못한 선수도 있기 때문에, 각 선수가 받은 +3의 갯수가 똑같은 비율을 차지할 수는 없다. 또한 이론적으로, 소트니코바가 1위를 했으니 그녀가 최고의 점수를 받았어야 한다. 그러나 이상한 점은, 각각 1위와 6위를 차지한 두 러시아 선수가 '최고 수행점수'에서 다른 선수들을 압도한다는 것이다. 


올림픽 한 달 전, 유럽 선수권 대회의 심판들은 리프니츠카야의 연기에 그렇게 많은 +3을 매기지 않았다. 


1월에 열린 유럽 세계선수권대회, 리프니츠카야의 채점표



소트니코바도 마찬가지다. 



같은 대회, 소트니코바의 채점표



스핀(특히 비엘만 스핀)은 리프니츠카야가 김연아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보다 잘 수행한다. 그러나 리프니츠카야의 점프는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다. 피겨 전문가 딕 버튼이 말했듯, 그녀의 점프는 비거리와 높이가 부족하다. 이러한 측면들은 가산점을 매길 때 분명 고려되었어야 했다.


소트니코바의 경우도 다르지 않다.아래에서 볼 수 있듯, 한 심판은 다른 심판들이 매긴 점수보다 훨씬 관대하게 +3을 매겼다.


소트니코바의 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채점표


이와 마찬가지로, 리프니츠카야의 점수도 유독 가산점을 후하게 준 한 심판 덕을 봤다. 




리프니츠카야의 첫번째 수행 요소인 트리플 럿츠 트리플 토 콤비네이션은 두 명의 심판으로부터 수행점수 0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번째 열의 심판은 이 점프를 특출하다고 평가했다. 이 심판은 리프니츠카야의 두 번째 점프에도 같은 평가를 내렸다. 


마찬가지로, 9번째 열의 심판도 첫번째 점프를 포함한 수행 요소들에 후하게 가산점 3점을 매겼다. 이 두 명의 심판이 준 +3은 총 11개이다. 이는 김연아가 받은 +3보다 겨우 2개 적을 뿐이다.


왜 심판들은 다른 선수들에게는 매우 인색하게 가산점을 주면서, 리프니츠카야와 소트니코바에게는 후한 가산점을 줬을까? 정말 리프니츠카야가 점프를 비롯한 수행 요소들을 김연아, 아사다, 코스트너보다 훨씬 더 잘 수행했는가?


사실 이 후한 +3들은 리프니츠카야가 넘어지는 실수 때문에 점수를 잃으면서 상쇄되었기 때문에, 이 논쟁에서 아주 핵심적인 부분은 아니다. 그러나 만약 넘어지지 않았다면 리프니츠카야는 소트니코바의 뒤를 이어 프리스케이팅 2위를 차지했을 것이고, 더 많은 논쟁이 일어났을 것이다.


채점표의 1, 2, 그리고 3이라는 숫자들은 심판이 좋은 스케이터에게 주고 싶은 '보너스 점수'를 표현한다. 스케이팅에서 각 점프가 받는 점수는 기본 점수에 수행 점수( -3 부터 +3 까지)를 일정한 비율로 가감한 것이다. 예를 들어, 트리플 럿츠의 기본 점수는 6.0점이다. 선수가 점프를 뛰어서 깨끗하게 착지하면 6.0점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수행점수 +3을 받은 트리플 럿츠는 2.1점의 추가 점수를 받아 총 8.1점을 받는다. 반대로, 수행점수 -3을 받은 트리플 럿츠는 형편없는 3.9점을 받는다. (착지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넘어졌을 경우)


최종 수행점수는 9명의 심판이 매긴 수행점수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한 점수의 평균값을 반올림한 것이다. 이 수행점수를 통해 심판들이 최종 점수를 결정할 수 있는 것이다. 리프니츠카야의 기본점수 총합은 59.97이었으며, 수행점수를 반영한 최종 점수는 약 7점 높은 66.28이었다. 이 점수는 세 번의 감점을 포함한 것이다.


바로 이 부분에서 '인색한 +3'의 영향력이 드러난다. 리프니츠카야의 총점 66.28은 김연아의 무결점 연기가 받은 69.69점보다 겨우 3점 낮을 뿐이다. 김연아의 기본점수는 리프니츠카야보다 약간 낮은 57.49점이었다. 극명한 예로, 리프니츠카야는 두 선수가 공통적으로 수행한 트리플 플립에서 김연아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다음은 김연아의 트리플 플립이다. 


김연아의 트리플 플립



다음은 율리아의 트리플 플립이다.



참고: 율리아의 트리플 플립은 프로그램 후반부에 수행되었기 때문에 높은 기본 점수를 받는다


실수 없이 연기한 코스트너가 받은 가산점은 10점에 그쳤다. 1회 감점을 받아 리츠니츠카야보다 감점을 2회 덜 받은 골드가 받은 가산점 역시 9점에 그쳤다. 


만약 리프니츠카야가 트리플 룹과 트리플 살코에서 착지에 성공했다면, 그리고 만약 그 점프들이 가산점 없이 기본점수만 받았다고 해도, 그녀는 점수는 각 점프마다 3.34점과 2.1점씩 상승했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총 기술점수는 71.72점이 된다. 이 점수는 김연아와 코스트너의 기술점수보다 높고, 아사다의 기술점수보다 겨우 1.31점 뒤쳐지며, (아사다는 여자 선수에게 가장 어려운 점프인 트리플 악셀을 뛰었다), 리프니츠카야 자신의 기본 점수보다 약 12점 높다. 그녀가 만약 이 점프를 매우 깨끗하게 착지했다면, 그녀의 최종 기술 점수는 당연히 여기서 예측한 것보다 높았을 것이다. 


리프니츠카야가 넘어졌기 때문에 이러한 예측은 단순히 가설과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는 이 경기가 이미 짜여진 판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김연아와 코스트너가 그들이 보여준 것보다 더 잘 연기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리프니츠카야가 그녀가 보여준 것보다 더 잘 할 수 있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한 심판은 김연아에게 다른 심판들과 상당히 다른 예술 점수를 주었다


김연아의 채점표에서도 리프니츠카야와 소트니코바가 고득점 만큼이나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김연아의 구성 점수


2번째 열의 심판은 김연아에게 일관적으로 가장 낮은 예술 점수를 주었다. 2번째 행에서 그 심판이 준 점수는, 다른 심판들이 준 점수의 최저점보다도 1점이 낮다.  4번째 행의 안무 점수도 마찬가지다. 예술 점수는 0.25점 단위로 주어지므로, 문제의 심판은 다른 심판들보다 4등급 낮은 점수를 매긴 것이다. 


...그리고 소트니코바의 예술 점수는 폭등했다



그러나, 소트니코바가 받은 구성 점수 중 이 7.75점에 근접한 것은 하나도 없다. 



소트니코바의 구성 점수


다시 한번 말하지만, 스케이팅은 주관적이다. 그러나 문제의 심판과 그를 제외한 다른 심판들이 매긴 점수의 격차는, 그 심판이 완전히 다른 경기를 보고 있었던 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들게 한다. 더 이상한 점은, 지난 1월에 열린 유럽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소트니코바가 받은 예술 점수는 올림픽에서 받은 예술 점수보다 거의 1점이 낮다는 것이다. 그녀가 받은 곡 해석 점수 (마지막 행)가 9.25 이하인 것을 주목하라.


ISU 유럽 세계선수권대회, 소트니코바의 구성 점수


최대 4명의 심판이 이 일에 연루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스케이팅에서 최종 점수는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한 값들의 평균으로 결정되기 때문에, 한 명의 심판이 최종 점수를 변경하기는 힘들다. 너무 높거나 낮은 점수를 주면 그 점수는 제외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 명의 심판이 함께 작업에 착수한다면 점수에 손을 대는 것이 가능하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사람들이 세코프체바가 심판진에 있었다는 사실에 그다지 동요하지 않는 것이다.


판정 결과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지목하는 인물은 유리 발코프이다. 우크라이나의 유리 발코프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의 판정 결과를 조작하려다가 자격 정지를 받은 적이 있으며, 현재 모스크바에 연줄이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결과 조작 미수의 전과가 있는 사람이 심판석에 앉아 있었던 것이다. 아무도 그런 사람이 다른 심판들에게 영향을 주는 것을 바라지 않을 것이다. 


만약 발코프와 세코프체바가 함께 이 일에 연루된 것이라면, 그들은 그들 중 한 명의 점수는 최종 점수에 영향을 미치도록 만들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한 익명의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일에 관계된 사람은 그 둘만이 아니었다. 지난 주말 그 관계자는 USA Today에게, 러시아, 우크라이나, 에스토니아, 슬로바키아가 함께 소트니코바의 점수 폭등에 참여했다는 것을 넌지시 암시하며, "그들은 이런 일까지도 할 수 있어요." 라고 말했다. 심판 네 명은 승부 결과를 흔들어놓고도 남는다.


그 관계자는 기술 심판진의 수장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테크니컬 컨트롤러는 현재 러시아 피겨스케이팅연맹의 부회장인 알렉산더 라커닉이다. 그는 선수들이 점프를 올바르게 뛰고 회전수를 채웠는지 등을 판단하는 최종 권한을 가지고 있다. 라커닉은 소트니코바의 점수에 노골적인 가감을 할 수는 없었지만 (그가 직접 채점표에 점수를 매기는 것은 아니다), 그녀가 점프를 정확하게 뛰었는지 여부를 판단할 권한이 있었다.


'플럿츠'

 

소트니코바가 뛴 첫 번째 점프가 '플러츠'였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쉽게 말하면, 그녀가 트리플 러츠 대신에 트리플 플립을 뛰었다는 것이다. (롱엣지 실수는 잡아내기가 어렵다.) 그녀는 여태까지 플러츠로 인해 감점을 받아왔으며, 가장 최근에는 12월에 열린 2013-2014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플러츠로 감점을 받았다. 아래 사진 속 채점표에 쓰인 'e'글자가 롱엣지를 나타낸다. 



럿츠는 바깥쪽 엣지로 뛰는 점프이며, 플립(비교적 쉽고 기본점이 다소 낮은 점프)은 안쪽 엣지로 뛰는 점프다.




우리가 확보한 유일한 자료인 위 슬로우 모션의 각도에서는, 소트니코바가 어느 엣지로 럿츠를 뛰었는지 명확하게 보이지 않는다. 그녀의 등 쪽에서 영상을 찍었다면 확실히 알 수 있었을 것이다. 오른발잡이에게, 럿츠는 왼발의 바깥쪽 날로 도약해야 한다. 바깥쪽 날에 무게를 싣는다는 것이 이 점프의 난이도를 높이는 것이다. 비교를 위해, 김연아의 트리플 럿츠를 보라. 이 자료에는 그녀의 엣지와 발 위치가 명확하게 드러난다.



김연아의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중 트리플 러츠 


또한, 소트니코바가 콤비네이션 점프 중 두 번째 점프를 언더로테이션 처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언더로테이션은 선수가 빙판에 착지한 후에도 더 회전하는해서 억지로 회전수를 채우는 것을 말한다. 언더로테이션을 하게 되면 선수의 발이 빙판에 닿은 후에도 계속 돌고 있게 된다. 아래 자료를 보라.



소트니코바의 트리플 토룹


언더로테이션 처리한 점프는 플러츠와 마찬가지로 감점을 받게 된다. 만약 소트니코바가 플러츠를 뛰고 토룹을 언더로테이션 처리했다면, 그녀는 점수를 너무 많이 받은 것이다. 우리가 가진 영상자료가 최적의 각도에서 찍은 건 아니지만, 소트니코바의 스케이트는 빙판에 접촉한 이후 여전히 돌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내가 가진 자료는 이것 하나에 불과하고, 이 점프의 정당성을 판정하는 것은 내가 할 일이 아니다.


선수들이 점프에서 반칙을 하는지 판정하는 것은 라커닉의 책임이다. 라커닉과 그의 기술 심판진은 (그들 중 한 명은 경기 직후 러시아 대표와 포옹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선수들이 뛴 모든 점프의 확대 영상, 다양한 각도에서 찍은 영상, 슬로우 모션 비디오를 보았으며, 선수들이 제대로 점프를 뛰었는지 판단해야만 한다.


게다가, 라커닉과 그의 심판진이 아예 롱엣지와 언더로테이션 판정을 안 내린 것도 아니다. 예를 들어, 아사다 마오는 롱엣지와 언더로테이션 판정을 몇 번 받았다. 스크롤을 올리면 그녀의 채점표에 있는 'e'와 '<' 표시를 확인할 수 있다.


"여기까지 보면 이제 그림이 그려지죠." 앞서 언급한 관계자가 한 말이다.


2백만 명 이상의 서명을 받은 온라인 서명과, 리프니츠카야가 받은 수많은 +3과 같은 비정상적인 현상에도 불구하고, ISU는 판정을 완전히 신뢰한다고 말했다. ISU는 성명을 통해 "ISU는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를 비롯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경기와 관련해 어떠한 공식적인 항의도 받은 적이 없으며, ISU 판정 시스템의 우수함과 정직함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2/whole-new-set-questions-about-adelina-sotnikovas-allegedly-rigged-gold-medal-win/358425/



Closing Ceremony, Yuna Kim, Unceremonious Silver [Olympic Poetry] (폐막식, 김연아, 무례한 은메달 [올림픽 시])

WSJ

February 23, 2014

Written by Kwane Dawes, Translated by 연느의꽃


한글은 여기


A man takes a photograph of fireworks during the closing ceremony of the 2014 Winter Olympics, Sunday, Feb. 23, 2014, in Sochi, Russia. Associated Press


Throughout the 2014 Sochi  Winter Olympic Games, Guggenheim fellowship-winning poet Kwame Dawes wrote verses to capture the spirit of each day’s action.


In this final installment the poet considers silver medalist figure skater Yuna Kim, and the closing ceremonies.


 


FLIGHT


 


Prologue


 


And in the end,


for all the tears


the scandals


the national pride,


the canned narratives,


the myth of glory


all that remains


for this witness


is the poetry


of bodies risking


everything in them


to defy the yanking


pull of gravity—


the atrophy, the decay,


the sheer inevitability


of our deaths—and in this


defiance is the lasting


thing—the games, the holy


games of our splendid hubris.


 


 


1



Below them, their insect bodies


etched into the sky—


 


limbs, tentacles, and the graceful


lean forward—


 


from here they are doing nothing


short of the miracle


 


of flight, and we, too, rejoice in this


safe and miraculous


 


landing in the dust of snow—the cowbells


welcome them home.


 


 


2


There is no need


for the whisper


of slow motion


 


to teach us the fluid


kinesis of these


swooping


 


speed skaters,


balancing the world


on the thin edge


 


of a blade, one stroke


at a time, in constant


torque,


 


turning gravity


into a play thing—


this is purified speed.


 


 


3


When a woman collapses


on the unwelcome bed of snow,


 


her body broken by the last


painful dig and pull


 


across the shifting dust,


you know she has died


 


to everything else in her


but the will to cross


 


that stain of red to the anthem


of the clanging crowd.


 


 


4


Yuna Kim of South Korea during the Sochi 2014 Olympic Games, Sochi, Russia, 20 February 2014. European Pressphoto Agency



for Yuna Kim


And when she said softly,


that she was happy now


that it was over, this


when she had lost the gold,


and the bedlam around


her told her she was cheated,


I believed her, believed


her relief, her sense that


the weight of it all


was now gone, that the queen


unburdened of the stone


around her to tutor


her body through pain


and to carry the flame


of envy, anger, awe and fear


inside her, stoking it


for years and years


as a flame—that this was


over now, and all she felt


was relief, gladness, and peace—


when she said, I am happy,


it is over, I believed her.


And she, skateless,


mortal, grounded, she walked,


stuttering and ordinary,


away from the arena.


 


 


Epilogue


Closing ceremony


 


There is a boat,


there is a harlequin


there are children


there is the contraption


of our vanity—


the mechanicals


have arrived


and we cheer


the flying boat—


the ritual and pomp


the presidents


and prime ministers


with the cost of blood


in their heads,


the officials


dispensing weed


to calm our nerves


and the vanquished


and triumphant,


the significant


and insignificant,


the strings, the oboes,


the flutes, and the wash


of alarums from the horns;


we land, we land, we land.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구겐하임 펠로우십 수상자인 시인 kwame dawes는 각각의 날짜에 치뤄진 경기의 정신을 그려내는 시를 써왔다.  이번 마지막 편에서 시인은 피겨스케이팅 은메달리스트 김연아와 폐막식을 주제로 시를 썼다. 



Flight (비상)

 


서시

 


그리고 마침내,

그 모든 눈물들

여러 스캔들

국가적 자존심,

찍어낸 듯한 서사들,

영광의 신화에 대해

이 증인에게

남은 전부는

(한 편의) 시

끌어내리려고만 하는

중력의 힘에 저항하기 위해

그 내부의 모든 것을

위험에 내맡기는 (인간의) 몸들(에 대한 시)—

트로피, 부패,

우리의 죽음이라는

절대적 필연성—그리고

이 저항 안에 영속하는

것이 있으니—시합들,

우리의 찬란한 오만의 성스러운 시합들.

 


1

그 아래에서, 그들의 벌레와 같은 몸들은

하늘에 새겨지고—

 

사지, 촉수, 그리고 앞을 향한

품위 있는 몸사위—

 

여기로부터 그들은

비상(flight)이라는 기적과 다를 바 없는

 

일을 하고 있으며, 그리고 우리 또한,

눈티끌 위의 이 안전하고 기적적인

 

착륙에 환호하지만—소의 방울소리가

그들을 집으로 맞이할 뿐.

 


2

느린 움직임의

속삭임은

필요 없을 것이다

 

급습하는 이

스피드 스케이터들의

유려한 무정위운동성(kinesis)을

 

우리에게 가르치기 위해,

(그들은) 블레이드의

얇은 엣지로

 

세계를 균형잡고 있으며,

일정한 회전력으로,

일시에 한 번의 스트로크로,

 

중력을

놀이거리로 바꾸어 놓는다—

이것은 정제된 스피드.

 


3

한 여인이 환영받지 못하는

눈의 침상으로 무너져 내릴 때,

 

마지막으로 고통스럽게

이리저리 움직이는 (눈)티끌을 가로지르며

 

(무언가를) 파내느라 그 몸이 바스러질 때,

당신은 알 것이다 그녀가

 

그녀 안의 그 모든 것에 대해서는 죽어가고 있을지언정

쨍그랑거리는 군중들의

 

송가를 향한 붉은 자욱을

건너고자 하는 의지에 대해서만은 그렇지 않음을.

 


4

김연아를 위하여

그리고 그녀가 나즈막하게,

이제 행복하다고

이제 끝났다고, 말했을 때,

그녀가 금을 놓쳐 버리고,

그녀를 둘러싸고 소란이 벌어져

너는 기만 당한 거라고 (사람들이) 그녀에게 말했을 때,

나는 그녀를 믿었다,

그녀의 해방을 믿었고,

그 모든 것의 무게가

이제서야 사라졌음을

그녀가 감지한다고 믿었고,

고통을 통해 그녀의 몸을

조교시키려 하는,

무수히 많은 세월 동안

마치 화염처럼

그것(그녀의 몸)을 불태우던,

시기, 분노, 경외 그리고

그녀 안의 두려움이라는

화염을 짊어지고 가게 한,

그녀를 짓누르던 돌로부터

여왕이 풀려났음을—이것이

이제 끝났음을, 그리고 그녀가 느끼는 것은 오로지

안도감, 기쁨, 그리고 평화임을—

그녀가, 나는 이제 행복해요, 라고 말했을 때,

이제 끝난 것이다, 나는 그녀를 믿었다.

그리고 그녀는, 이제 스케이트 없이,

유한의 운명을 지니고, 땅에 안착하여, 피조물이 되고

그리고 더듬거리며 평범한 모습으로

경기장으로부터 떠나가는 것이다.

 


에필로그

폐막식

 


저기 배가 있다,

저기 어릿광대가 있고

저기 어린아이들이 있고

저기 우리의 허영심이라는

기계 장치가 있다—

기계공이

도착했고

우리는 저 날아가는

보트를 향해 환호한다—

예식과 화려한 장관

대통령들과

수상들

그들의 머리에는

피의 댓가들이 있고,

관계자들은

잡풀을 뿌려대며

우리의 날선 신경을 진정시키고자 하고

또 패한 자들과

승리한 자들,

주요 인물들과

그렇지 않은 인물들,

현악기들, 오보에들,

플룻들, 그리고 호른들로부터

쏟아져내리는 경고음;

착륙합니다, 착륙합니다, 착륙합니다.



http://blogs.wsj.com/speakeasy/2014/02/23/closing-ceremony-yuna-kim-unceremonious-silver-olympic-poetry/






Figure skating ‘fix’ accusation gains momentum as winner pictured hugging judge

World Press


Feb 23, 2014

Eurosport

Written by Mikaela Conley 






The Russian who controversially won the women’s figure skating was pictured embracing one of the judges just moments after she was awarded gold.


Adelina Sotnikova, whose routine was widely regarded as having been slightly inferior to that of South Korean runner-up Yuna Kim, was a surprise winner at Sochi, leading many fans and pundits to question the impartiality of the judges.


And, as Sotnikova dramatically ran through the hallways of the Iceberg Skating Palace searching for family and friends with whom to celebrate, cameras caught her hugging and receiving warm congratulations from many people, including a woman who had just been judging the event minutes before, fellow Russian Alla Shekhovtsova (circled above in red).




The captured moment only fueled more fury over the results of the women’s figure skating Olympic competition, when Sotnikova beat out the heavy favourite, Kim, for gold. Images of the embrace blew up on social media.

It didn't take long for people to accuse the judges of favouritism for its home competitors, when Kim, who skated undeniably beautifully, brought home silver instead of gold. Fans went so far as to create a petition on Change.org, with more than 1.5 million people, demanding "rejudgement."





The drama continued soon after the event when it was discovered that Ukrainian judge Yuri Balkov was kicked out of judging for a year after being tape-recorded by a Canadian judge trying to fix the 1998 Winter Olympics ice dancing competition. Shekhovtseva (the judge who embraced Sotnikova) is married to Russian federation president Valentin Pissev.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denied any sort of figure skating controversy, according to USA Today.


In addition to the cases of the two questionable judges, it's also worth noting that four of the 13 free skate judges hail from former Soviet republics — Russia, Estonia, Ukraine and Azerbaijan.


Several informed participants, if also biased in their own ways, in this Reddit thread have identified peculiar marks on several jumps from Kim, and there's a broad consensus within that Sotnikova's margin of victory was too large.


U.S. figure skater Ashley Wagner, who placed 7th in the event, added to the controversy, when she publicly criticized the anonymous judging system and argued that it didn’t do any favors for the sport’s popularity as a whole.


Despite the accusations, the shady pasts of the judges and even the questionable hug,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despite the compromising information, there is no hard evidence of a fix in Sochi.



https://uk.eurosport.yahoo.com/blogs/thesochinetwork/figure-skating-fix-claims-gain-momentum-winner-pictured-155053742.html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Statistics

  • Total : 10,147
  • Today : 0
  • Yesterday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