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bert doesn’t understand what’s going on in figure skating as well as many others (주베르도 다른 사람들처럼 피겨스케이팅판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World Press

March 11, 2014

World Figure Skating

Written by editorial staff, Translated by Golden Yuna


한글은 여기


French figure skater Brian Joubert, who is participating these days at the Alexei Mishin’s ice show, said that he does not understand what’s going on in the present figure skating.


“I think that after the short program (at Sochi Olympics) I could be in the top three and my free skating was also not bad,” Joubert told Sportox.ru “I just do not understand everything that is going on in present figure skating. “ he continued.


“Yuzuru Hanyu is a good skater as well as Patrick Chan but they made so many mistakes … And despite this, they got very high marks. I really do not understand what’s going on, like many other people, especially in France. I feel such a great sadness for the future of our sport.” French skater confessed.


In the future, the famous skater is going to try his hand at the coaching field.


“I think in the future I will be a coach but it will not happen earlier than after few years.”


Many people understand Brian’s sadness and his desire to take a break before coaching career. Sochi Olympics left a lot more questions than answers. Joubert mentioned men’s single skating in Sochi but we have to note the main “highlight” of the Games – very controversial results in ladies skating, which caused a flurry of criticism to the ISU and IOC.


People, who devotedly loved figure skating for many years, are in the state of extreme pessimism. Initial anger and demand a fair investigation of results in the Olympic ladies event gradually were replaced by apathy.


And people are absolutely right! Millions from the figure skating community signed petitions of protest to ISU – no result; people directly appeal to the ISU leadership – no result; people ask questions on the official ISU Facebook page – no result. Instead of clear answers, people got ban for their questions and comments.


Such a policy of organization, which by its idea not only should but must be open and transparent, says that figure skating suffers quite strong disease. All this is reminiscent of an authoritarian country where all dissent is suppressed.


It is natural that when such organizations, in close cooperation with some local “friendly” skating federations, arranges another big “masquerade”, the interest in this sport is rapidly going downhill. Interesting fact – most athletes prefer to avoid criticism just because they do not want problems.


But when only fear supports the preservation of the current status quo and impedes the implementation of the necessary reforms, it is hardly to expect that figure skating will be perceived as a serious sport. It is more like a private VIP club with their dark rules that almost everyone knows, do not like, but continue to follow them anyway.


That’s why many fans stop attending the competitions (why go and pay a lot of money if all is decided in advance?), that is why parents now will think a hundred times before cheer their child for skating classes and finally, that is why so many journalists are losing interest in this sport . By the way, media creates up to 80% of a sport image. All this is very sad.


The news recently published in The Wire online edition added fuel to the fire. Recall that as it became known, the IOC printed fake quotes of Korean Yuna Kim praising Russia’s Adelina Sotnikova. The fabricated quotes appear on a story (without a byline) published on the official Olympic website, and refer to Kim as a gracious and accepting loser.



Photo: Alexandra Ilina               


A screenshot from a Google cache version of the IOC website with a false quote


If you look at how the IOC article appears now, the quotes are gone. But there’s no correction or reference of an update. The quotes the IOC used were caught by Kim and her agent. “We confirmed IOC’s article. It’s not what Yuna Kim have said. We are working on it to handle this.” an official of Kim’s agency told the Chosun Ilbo news outlet. And Kim’s agency’s response and demand for the article to be changed has been catching fire in South Korea.


This story shows that the IOC is in very excellent relations with the ISU and do not hesitate to use even primitive means to promote the “results” of their mutual cooperation.


Several years ago in the world of football took place a scandal related with unfair choice of host countries for the FIFA World Cup. Thanks to the investigations, conducted by the British journalists with the assistance of official structures, dirty games became known and FIFA had to take action.


Recently, we all watched significant changes in the political life of Ukraine. The country got rid of the dictatorship. From the very beginning the country’s course was chosen to a full transparency, beginning with one main thing – in Ukrainian it calls Повне перезавантаження влади – a full “reboot” of all authority.


It is very possible that figure skating also needs something like that.




알렉세이 미쉰(Alexei Mishin, 러시아의 피겨스케이팅 코치)의 아이스쇼에 참여하고 있는 프랑스의 피겨스케이팅 선수 브라이언 주베르(Brian Joubert)가 "요즘 피겨스케이팅계에서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스포츠지 Sportbox.ru와의 인터뷰에서 주베르는 "(소치 올림픽) 쇼트프로그램 연기가 끝난 후 난 내가 탑3에 들 거라고 예상했고, 내 프리스케이팅도 나쁘지 않았다." 라며, "나는 현재 피겨판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을 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라고 말을 이었다. 


"하뉴 유즈루와 패트릭 챈 모두 훌륭한 선수들이지만, 그들은 실수를 너무 많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굉장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나는 많은 다른 사람들처럼, 특히 프랑스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듯,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나는 우리 스포츠의 미래에 대해 굉장한 슬픔을 느낀다." 라고 이 프랑스 선수는 고백했다. 


이 저명한 스케이터는 미래에 코치로서 활동할 계획이다.


"나는 미래에 코치를 할 계획이지만, 앞으로 몇 년 이내에는 그렇게 할 생각이 없다."


많은 사람들은 주베르의 슬픔과, 코치로서의 삶을 시작하기 전 휴식을 취하고 싶어하는 마음을 이해한다. 소치 올림픽은 수많은 의문점을 만들어내고 그것에 대한 답은 내놓지 않았다. 주베르는 남자 싱글 경기를 언급했지만, 우리는 그 때 있었던 경기들 중 가장 중요한 '하이라이트'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 한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격렬한 비판을 몰고 온, 아주 논쟁의 여지가 많은 여자 싱글 경기의 판정 결과 말이다.


수 년간 피겨 스케이팅을 헌신적으로 사랑해온 사람들은 아주 비관적인 기분에 젖어 있다. 초반의 분노, 그리고 올림픽 여자 싱글 경기의 판정을 공정하게 조사할 것에 대한 요구는 무관심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사람들이 그런 기분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 피겨스케이팅에 관심 있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ISU에 항의하는 청원에 서명했다 - 무반응. 사람들이 ISU의 리더들에게 직접적으로 의견을 표출했다 - 무반응. 분명한 답을 얻는 대신에, 사람들은 질문하고 의견을 표출하는 것을 금지당했다. 


당연히 개방적이고 투명해야 할 이런 조직의 정책은, 피겨스케이팅이 심각한 질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작금의 현실은 모든 것이 억압받는 독재 국가를 연상케 한다. 


이러한 기관이 다른 몇몇 '사이 좋은' 국가 피겨스케이팅 연맹들과 긴밀한 협조하에 또다른 거대한 '가면 무도회 쇼'를 한다면, 이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급격하게 차가워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흥미롭게도, 대부분의 운동 선수들은 문제를 일으키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에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것을 피한다.


그러나 단지 이러한 두려움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개선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현재 상태가 지속된다면, 피겨스케이팅이 진지한 스포츠로 받아들여질거라고 기대하긴 힘들다. 이건 마치 모두가 싫어하면서도 아무튼 계속 따르는, 개인 VIP 클럽의 은밀한 규칙 같은 것이다.


이것이 바로 많은 팬들이 경기를 더 이상 보러 가지 않는 이유이며 (왜 미리 짜고 치는 게임을 비싼 돈을 주고 가서 보겠는가?), 부모들이 자녀에게 스케이팅을 가르치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이고, 수많은 언론인들이 이 스포츠에 관심을 잃어버리는 이유이다. 스포츠 관련 사진의 80%는 언론이 만들어낸다. 이 모든 현상은 정말 너무나 슬프다.


The Wire지의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된 기사는 이 논란에 더욱 불을 붙였다.  이미 많이 알려진 다음 사건을 상기해보라. IOC 측에서 김연아가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칭찬했다는 거짓 인터뷰를 게재했다. (번역된 해당 기사 링크 : http://sochiscan2.tistory.com/entry/The-IOC-Printed-Fake-Quotes-of-Kim-Yuna-Praising-Adelina-Sotnikova)

저자가 누구인지도 명시하지 않은 채 공식 올림픽 홈페이지에 게재된 이 조작된 인용구는 김연아를 품위있고 패배를 기꺼이 받아들이는 선수로 묘사했다. 


IOC fake quote

Photo: Alexandra Ilina              


(사진 속 글 번역) 2014년 2월 20일, 소트니코바는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의 관중들을 도취시키는 연기를 펴쳤고, 마침내 김연아를 이기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건 꿈이에요, 완벽한 꿈이에요!" 라고 소트니코바는 환호했다. "제 나라에서 경기가 열렸고 제가 금메달을 땄어요 - 이건 제가 평생동안 간직할 정말 특별한 느낌이에요." 김연아는 관대하게 패배를 받아들였다. 김연아는 자신의 어린 러시아 라이벌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녀는 훌륭한 연기를 펼쳤어요. 그녀는 기술적인 면에서 훌륭한 선수이고 오늘 밤 제가 이긴다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었어요. 저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동계청소년올림픽) 홍보대사를 하면서 소트니코바 선수를 본 적이 있어요. 오늘 밤 우리 둘다 금메달을 위해 싸웠지만, 소트니코바 선수가 최고의 자리에 올랐어요."


거짓 인용구를 게재한 IOC 웹사이트 화면 링크


위 링크를 눌러서 문제의 글을 살펴보면, 해당 문구가 사라져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어떠한 정정 보도나 공지도 없었다. 김연아와 그녀의 소속사는 문제의 인용구를 발견했다. 김연아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조선 일보에게 "우리는 IOC가 게재한 글을 보았으며, 김연아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우리는 이 문제에 조치를 취하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연아 소속사의 대응과 글 수정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는 현재 한국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사건은 IOC가 ISU와 완벽하게 협조하고 있으며, 상호 협력으로 낳은 그 '결과'를 홍보하고 정당화하는 데에 원시적인 방법까지도 스스럼없이 동원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몇년 전, 축구계에서 FIFA 월드컵의 주최국의 불공정한 선정에 대한 스캔들이 터졌었다. 공식 기관들의 협력을 받아 이 사건에 대해 조사한 영국 언론인들 덕분에 그 더러운 거래가 세상에 알려졌고, FIFA는 조치를 취해야만 했다.


최근 우리는 모두 우크라이나의 큰 정치적 변동을 목격했다. 우크라이나에서 독재는 사라졌다. 앞으로 이 나라가 나아갈 길은 Повне перезавантаження влади 즉, 모든 권한의 '재시동'이라는 하나의 중요한 기조를 중심으로 투명하게 선택되었다. 


피겨스케이팅에도 이와 같은 변화가 필요하다.



http://fskating.com/2014/03/joubert-doesnt-understand-whats-going-on-in-figure-skating-as-well-as-many-others.html



You Need To Catch Up On The Olympic Skating Scandal, Because It’s Getting Crazy

World Press

March 10, 2014

Crushable

Written by Alexis Rhiannon







The Olympics have been over for a couple weeks, but this Russian skating scandal refuses to go away, as now it’s being revealed tha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made up quotes in which South Korean silver-medalist in the free skate Kim Yuna congratulates Russian gold-medalist Adelina Sotnikova. Never happened.


But to go back to the beginning — even the day after Sotnikova defeated Kim, there was pretty widespread indignation from people who felt like the competition had been rigged to give the Russian athletes an advantage. After all, Kim had a clean skate, while Sotnikova badly wobbled on two occasions, even putting down an extra foot to step out of a spin. But at that point, we didn’t think it would really turn into anything, let along a scandal big enough to rival Tonya Harding and Nancy Kerrigan‘s because bottom line, you can’t argue with the scores. (Even when they’re quite obviously inflated, and the wife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s president sits on the judging panel.)


But the more details that come out, the more it seems likely that there is something really shady going on. There are allegations that Sotnikova ‘flutzed’, which is when you begin a jump off the wrong edge of your skate, downgrading its difficulty and (in theory) your score. There’s the fact that if Yulia Lipnitskaya hadn’t fallen, her technical scores would have put her in second place on the podium, pushing Kim to third and Italy’s Carolina Kostner off altogether. There’s the fact that Sotnikova’s Olympic score was eighteen points higher than any score she’s ever gotten in her whole life, including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one month before. And there’s a bunch more intricate scoring stuff that I go into in great detail in this post.


And then there’s this new SNAFU, wherein people discovered that the IOC just went ahead and invented a gracious response from Kim after her shocking loss. According to a post on their site that’s now been edited — without any retraction or notation suggesting that a quote was removed — Kim made the following statement praising Sotnikova:


“She put on a great show. She’s a highly technical skater and was very difficult to beat tonight. I saw her in Innsbruck as part of my role as Games ambassador. We both battled for gold tonight, but she managed to come out on top.”


But according to her team, Kim never said that, or anything like it. Here’s the statement that an official of Kim’s agency issued when they noticed the quote:


“We confirmed IOC’s article. It’s not what Kim Yu-na have said. We are working on it to handle this.”


The quote was removed, but as I said, there has been no explanation of how the error was made, or who is responsible. In fact, there’s been no response from the IOC at all. They’re acting like the whole conflict has been resolved. But it definitely hasn’t, because as The Wire points out, the made up comment is in direct opposition to a statement about the Olympics that she delivered in her home country of South Korea:


“It was all very absurd but I was just happy that it was all finished. I have never gone over the result and thought what might have been.”


Well you’re the only one who hasn’t, apparently, because this is starting to smell fishy to a lot of other people on almost every level. Especially when you combine it with the fact that Sotnikova pulled out of the World Championships to be held later this month. On the one hand, it would have been the ideal time to prove that her medal wasn’t a fluke. But on the other, she’d have to skate under much ‘fairer’ circumstances, and any score inflation would become incredibly obvious in the cold late of day. As stated perfectly by The Wire:


“People will be wanting to see if 1) Sotnikova can skate at a high level again and 2) if judges will reward her similarly to Sochi. If Sotnikova turns in a sloppy performance, she’ll look like she got lucky. If she turns in a good performance and doesn’t receive the same scores, then her medal becomes more questionable.”


They’re still hoping that Sotnikova skates at the Championships on March, as she may yet do, and we can’t help but join them in that wish, even though it would probably create more questions than answers.



http://www.crushable.com/2014/03/10/entertainment/olympic-skating-scandal-made-up-quotes-from-yuna-kim-adelina-sotnikova/



The IOC Printed Fake Quotes of Kim Yu-na Praising Adelina Sotnikova (IOC, 김연아가 소트니코바 칭찬했다며 왜곡된 게시물 게재)

Wire

March 7, 2014

The Wire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Golden Yuna


한글은 여기


AP          


The way figure skating's governing organization have acted in the wake of Adelina Sotnikova's contentious gold medal win has been a study how to act suspiciously guilty after a controversial result. That odd behavior continued on Thursday when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offered up quotes from silver medalist Kim Yu-na admitting that Adelina Sotnikova was the best skater of the night. But Kim had never said such a thing. 


The fabricated quotes appear on a story (without a byline) published on the official Olympic website, and refer to Kim as a gracious and accepting loser. Here's a screenshot from a Google cache version of the site:  


The quotes the IOC used were caught by Kim and her agent. "We confirmed IOC's article. It's not what Kim Yu-na have said. We are working on it to handle this," an official of Kim's agency told the Chosun Ilbo news outlet. And Kim's agency'sresponse and demand for the article to be changed has been catching fire in South Korea.  

If you look at how the IOC article appears now, the quotes are gone. But there's no correction or reference of an update:


A snapshot of the IOC article that appears to have been amended.


The quotes IOC attributed to Kim also don't fit with what she has officially said about the competition. Earlier this week she told fans that she (like pretty much everyone else in the figure skating world who isn't Russian) thought the judging was inexplicable, but refused to look back. "It was all very absurd but I was just happy that it was all finished, she told fans in South Korea. "I have never gone over the result and thought what might have been," Kim added. 


While this might just be a case of irresponsible attribution and misquoting, the IOC's blunder and lack of formal correction will only add fuel to the controversy surrounding Sotnikova's gold medal. There are many people (over 2 million people signed an online petition asking for an investigation or explanation) who aren't happy with her win and there are lingering questions about the judging and integrity of the sport.


What isn't helping is that the sport's governing bodies are pretending like the complaints have been quashed.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s basic message is that they stand by the result, though they have been caught deleting and blocking users on social media and removing pieces of their contact information to tamp down dissent. Using made-up quotes that make Kim seem complicit with the result only bring up more questions. 


We reached out the IOC regarding the deleted quotes and the lack of a correction or explanation, but have not yet received a response.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말이 많은 금메달 획득 이후 피겨스케이팅 관장 기구의 행보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결과 이후에 잘못이 있는 것처럼 수상쩍게 행동할 수 있는 방법의 완벽한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들의 수상쩍은 행보는 지난 목요일 (2014년 3월 13일 - 역자)까지도 계속됐다. 은메달리스트 김연아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경기 당일 최고의 선수였다"고 인정했다는 내용을 국제 올림픽 위원회 (IOC)가 게시한 것이다. 그러나 김연아는 결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그 조작된 인용구는 (글쓴이가 누군지 밝히지 않은 채) 공식 올림픽 홈페이지에 게제됐으며, 김연아를 품위있고 패배를 기꺼이 받아들이는 선수라고 평했다. 다음은 그 홈페이지의 캡쳐 사진이다. 



(첫번째 사진 속 글 번역) 2014년 2월 20일, 소트니코바는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의 관중들을 도취시키는 연기를 펴쳤고, 마침내 김연아를 이기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건 꿈이에요, 완벽한 꿈이에요!" 라고 소트니코바는 환호했다. "제 나라에서 경기가 열렸고 제가 금메달을 땄어요 - 이건 제가 평생동안 간직할 정말 특별한 느낌이에요." 김연아는 관대하게 패배를 받아들였다. 김연아는 자신의 어린 러시아 라이벌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녀는 훌륭한 연기를 펼쳤어요. 그녀는 기술적인 면에서 훌륭한 선수이고 오늘 밤 제가 이긴다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었어요. 저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동계청소년올림픽) 홍보대사를 하면서 소트니코바 선수를 본 적이 있어요. 오늘 밤 우리 둘다 금메달을 위해 싸웠지만, 소트니코바 선수가 최고의 자리에 올랐어요."


김연아와 김연아의 소속사는 IOC가 게시한 위 인용구에 대해 알게 되자 바로 조치를 취하였다. 김연아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김연아가 어떤 매체와 인터뷰에서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밝히며 "IOC 커뮤니케이션팀 관계자에게 정정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김연아 소속사의 이러한 정정 요청은 한국 내에서 화제가 되었다. 


현재 IOC 홈페이지에 들어가 해당 글을 다시 보면, 문제의 인용구가 사라져 있다. 하지만 IOC 측은 이 정정 사실에 대해서 어떠한 공지도 하지 않았다.:



(두번째 사진 속 글 번역) 2014년 2월 20일, 소트니코바는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의 관중들을 도취시키는 연기를 펴쳤고, 마침내 김연아를 이기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건 꿈이에요, 완벽한 꿈이에요!" 라고 소트니코바는 환호했다. "나의 나라에서 경기가 열렸고 제가 금메달을 땄어요 - 이건 제가 평생동안 간직할 정말 특별한 느낌이에요."


IOC 측에서 김연아가 한 말이라고 주장한 그 인용구는 김연아가 경기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한 발언과도 일치하지 않는다. 이번주 초에 김연아는 그녀의 팬들에게 (러시아 선수를 제외한 세계의 모든 피겨스케이팅 선수들이 그러하듯이) 판정을 이해할 수가 없었지만, 굳이 그 때를 되돌아보진 않는다고 말한 적 있다. 김연아는 "어이는 없었지만 나는 끝났다는 것이 좋았다"면서 "결과를 되새긴 적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일이 그저 IOC의 착오에서 발생한 일이었다고 해도, 그들의 과실과 공식적인 정정 과정의 부재는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을 둘러싼 논란에 불을 붙일 뿐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판정에 대한 조사와 설명을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서명하였다)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으며, 이 스포츠의 판정 및 진실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 스포츠의 관장 기구가 불만이 이미 잠잠해진 것처럼 행동하는 것은 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는 반대 의견을 억누르기 위해 소셜 미디어 이용자를 차단 및 삭제하고 연락처 정보를 삭제하면서, 판정 결과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연아가 판정 결과에 동의하는 것처럼 김연아가 하지도 않은 말을 조작해서 올리는 것은 의문을 증폭시킬 뿐이다.


우리는 인용구가 삭제된 것과 정정 공지 및 설명이 없었던 것에 대해 설명을 듣기 위해 IOC에 접촉을 시도했지만, 아직까지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


Adelina Sotnikova Is Skipping the World Championships, Giving Doubters More to Chew On (세계선수권 출전 포기하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의문을 증폭시키다)

Wire

March 6, 2014

The Wire

Written by Alexander Abad-Santos, Translated by ㅇㅇ


한글은 여기


ASSOCIATED PRESS          


Adelina Sotnikova, the controversial 17-year-old figure skating champion of the Sochi Olympic Games, looks like she'll be ducking the competition at the World Championships at the end of this month. Those who had questions about her gold medal aren't going to be satisfied. 



Entry List for the World Championships


The entries for the World Championships in Saitama, Japan were announced on Wednesday. And Sotnikova's name came up as a substitute along with two other Russians.


Is isn't that abnormal to see Olympic medalists retire or skip the World Championships right after Olympic wins. Understandably, there's some burnout. And for some skaters, the Olympics was their final competition. Kim Yu-na, the 2010 gold medalist and 2014 silver medalist, announced her retirement on the same night of her free skate. And the ice dancing teams of Meryl Davis and Charlie White and Tessa Virtue and Scott Moir, gold and silver medalists respectively at this year's Olympics, are skipping Worlds too.


But those skaters have legacies. Sotnikova doesn't. She's cobbling her legacy together on a controversial gold medal. And Sotnikova's case is a little different, particularly because she has a lot to prove.


Many People Don't Think Sotnikova Deserves Her Gold Medal 


Even though we're weeks removed from Sotnikova's gold medal win, there are people who still believe Sotnikova's medal to be unfair or rigged (see: the online petition with over 2 million signatures). "If Adelina was not from Russia, she would never get those marks," Dave Lease, one the creators of The Skating Lesson blog, told us at the time.  


"I definitely think it was home court advantage [for Sotnikova]," former skater and 1998 US silver medalist Naomi Nari Nam concurred. "It was very inflated."


The Games were in Sochi; a Russian judge married to the president of the Russian Skating federation scored Sotnikova's long program and  hugged Sotnikova after she won gold; and Sotnikova's scores were the highest she's ever recorded— there are enough unanswered questions there to warrant suspicion. 


For Sotnikova's doubters, the World Championships were an opportunity to see if Sotnikova could medal under what they believe are fairer circumstances. "On the heels of a controversial victory, Adelina Sotnikova had an opportunity to legitimize her Olympic win at the World Championships," Lease told The Wire. "Out-skating everyone would give credence and quiet her critics. Conversely, failing to back it up could be embarrassing or leave a blemish on the result."


Sotnikova Had Said She Wanted to Win Every Competition


In the days after her win, Sotnikova was very eager in reminding all of us that she wasn't a one-medal wonder. "I want all the gold that there is out there, everything that exists in figure skating. In all events, in all competitions," she said the day after her victory last month, sounding like a Bond villain.  "Yes, I am the Olympic champion, but this is not the end of it." 


A World Championship qualifies as "gold that there is out there." If Sotnikova was being genuine, then it raises questions about why she isn't pursuing a World Championship. Sotnikova set the table, invited everyone to dinner, and seems to be calling off the party. 


A Poor Showing Would Make Sotnikova's Medal Look Like a Fluke


Sotnikova's odd performance at the Olympic gala. 


Sotnikova's Olympic gold medal already looks like garish anomaly if you compare that result to the rest of her short career. The only thing she's been able to consistently win are the Russian National Championships. And international rules don't recognize scores at national championship competitions because they're inflated. She has no Grand Prix wins or World Championship medals in the three years she's been competing on the senior level. 


Going into the World Championships, it's not that far out of reach to think that she might be left off the podium. Mao Asada, the 2010 silver medalist who turned in a stunning Olympic free skate, along with her domestic rivals, Kanako Murakami and Akiko Suzuki, will be skating on home ice and enjoying a similar advantage Sotnikova had at the Olympics. Carolina Kostner, the 2014 Olympic bronze medalist, is putting together some of the best skating of her life. Americans Gracie Gold (who is improving with each competition) and Ashley Wagner are hungry and could threaten for medals too.


And the turnaround is tough too. Kim Yu-na won the 2010 Olympics in Vancouver and only got the silver medal in the World Championships that year. "It is very difficult for athletes to compete in what is usually the biggest event of the year just weeks after the biggest event of their lives. They often appear to be suffering from mono or in dire need of hibernation," Lease said. "A Red Bull isn’t going to cut it at that point."


It's not hard to imagine Sotnikova being left in the cold without a World Championship medal. That would put her in rare, perhaps embarrassing company with the likes of Sarah Hughes, who didn't even win the U.S. national championships and placed sixth at the 2003 World Championships after her 2002 Olympic medal. 


Sotnikova's  Super Scores Might Be in Doubt


Whether it's a World Championship or some dinky competition in the middle of nowhere, Sotnikova's scores at her next competition will be scrutinized. If you recall, she and her Russian compatriot Yulia Lipnitskaya received plenty of +3 GOEs (marks of perfection) from judges in Sochi while the rest of the top women were scored with +1s and +2s. In fact, Lipnitskaya messed up twice and still received more +3s than any other woman in the competition not named Sotnikova.


And Sotnikova's scores in Sochi were 20 points better than the best in her life. At the Olympics, she received 149.95 points for her free skate. The highest score Sotnikova had previously scored with that same routine in recognized international competition was at the European Championships in January. There she got a 131.63 — around 18 points less than Sochi. 


People will be wanting to see if 1) Sotnikova can skate at a high level again and 2) if judges will reward her similarly to Sochi. If Sotnikova turns in a sloppy performance, she'll look like she got lucky. If she turns in a good performance and doesn't receive the same scores, then her medal becomes more questionable. 


The World Championships begin on March 24. Since she's listed as a substitute, there's still a slim chance we could see Sotnikova skate (like an injury, or if Sotnikova changes her mind). Mirai Nagasu is listed as the U.S.'s substitute and wasn't named to our World Championship team.

 




논란의 17세 소치 올림픽 피겨챔피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이달말 열리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의 경쟁을 피하려는듯 보인다. 그녀의 금메달에 대해 의문을 가졌던 사람들은 만족하지 못할 것이다.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세선 선수 명단이 수요일에 발표됐다. 그리고 소트니코바의  이름은 다른 두명의 러시아선수들과 함께 후보군에 등록되어 있었다.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올림픽에서 수상한 직후에 은퇴를 하거나  세선을 건너 뛰는것이 그렇게 비정상적인 일은 아니다. 당연히 의욕상실의  문제도 있고, 몇몇 스케이터들에게 올림픽은 그들의 마지막 대회이기도  했다. 2010년 금메달, 2014년 은메달을 딴 김연아는 그녀가 프리스케이트 경기를  한 그날 밤 은퇴를 발표했다. 또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딴  아이스댄싱팀들 - Meryl Davis, Charlie White 그리고  Tessa Virtue, Scott Moir  도 역시 세선에 참가하지 않는다.


하지만 위 스케이터들은 소치 이전의 업적들이 있다. 소트니코바는 그렇지 않다. 그녀는 이번 논란의 금메달로 어찌저찌해서 간신히 업적을 하나 세우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소트니코바같은 경우는 좀 다른게, 그녀는 증명해내야 할것이  많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소트니코바가 금메달을 딴지 몇주가 지나긴 했지만, 여전히 그녀의 금메달은 불공정 또는  조작된 결과라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200만명이 넘게 서명한 온라인 청원운동을 보라.) theskatinglesson.com 을 만든 Dave Lease는 그녀가 금메달을 땄을 당시  우리에게 말했었다. "만약 아델리나가 러시아 사람이 아니라면, 그녀는 저런 점수를 얻지 못했을겁니다,"

  

1998년 전미피겨선수권대회 은메달리스트인 Naomi Nari Nam 도 동의했다. "분명히 소트니코바가 홈어드밴티지를 누렸다고 생각합니다," "엄청 부풀려진  점수였어요."

 

게임은 소치에서 열렸다.  러시아 빙상연맹의 회장의 부인인 러시아인 심판이 소트니코바의 롱프로그램에  점수를 매겼고 그녀가 금메달을 따자 포옹을 했다. 또한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그녀의 경력중 최고 기록이었다. 의심을 살만한 의문점들이 충분하다.


소트니코바를 의심하는 사람들에게 세선은 보다 공정할것이라 여겨지는 환경하에서도 그녀가 메달을을 딸 수 있을지 확인할 수 있는 하나의 기회였다. "논란의 승리 직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세선을 통해 그녀의 올림픽 금메달이 정당했음을 증명할 기회가 있었어요." Lease 가 Wire에게 말했다. "세선에서 경쟁자들을 이겨내면 신빙성을  갖게 되고 그녀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잠재웠겠죠. 반대로, 실패하면 망신이 될거고 올림픽 금메달에 흠집이 나는거죠."


소트니코바는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었다


올림픽 우승이후 그녀는 자신이 1회성 금메달리스트가 아니라고  우리 모두에게 상기시켜주는데 열심이었다. "저는 모든 금메달을 원해요. 피겨계에서 딸 수 있는 모든것이요. 모든 이벤트와 모든 대회에서요," 그녀는 지난달의 승리 이후 말했다. 마치  Bond villain(※제임스본드 시리즈의 탐욕 넘치는 악당인듯)처럼. "네, 저는 올림픽 챔피언이지만 이게 끝은 아니에요."


세선은 "모든 금메달"의 범주에 속한다. 만약 소트니코바가 진심이었다면 왜 그녀가 세선에 참가하지  않는지 의문이 생긴다. 소트니코바가 상을 차리고 모두를 저녁에 초대한 후, 식사를 취소해버리는 듯한 모양새다.


저조한 성적은 소트니코바의 메달을 요행처럼 보이게 만든다


당신이 소트니코바의 올림픽의 성적을 그녀가 짧은 경력동안 거둔 모든 성적과  비교해보면 그녀의 금메달은 이미 이례적으로 요란해 보인다. 그녀가 일관되게 우승할 수 있었던 대회는 러시아 선수권 대회뿐이다. 그리고  국제 피겨룰은 자국 선수권 대회의 점수는 부풀려지기 때문에 인정하지 않는다. 그녀는 시니어 레벨에 오른 후 지금껏 3년간 그랑프리 우승도 못했고 세선 메달권에도 못들었다.


그녀가 이번 세선에 참가할 경우 포디움에 못 들지도 모른다고 상상하는게 무리수는 아니다.  올림픽 프리를 훌륭하게 마친 2010년 은메달리스트 아사다 마오는 무라카미 카나코,  스즈키 아키코같은 자국 라이벌들과 함께 안방에서 경기를 할 것이다. 소트니코바가 올림픽에서 누렸던 것과 비슷한 어드밴티지를 즐기면서 말이다. 2014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카롤리나 코스트너는 그녀가 보여줄 수 있는것들 중 최고로 준비하고 있을 것이며, 각 대회마다 성장하는 그레이시 골드나,  메달에 굶주려있고 경쟁에서 위협이 될 애슐리 와그너같은 미국 선수들도 있다.


그리고 전혀 다른 의견도 있기는 하다.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우승하고 그 해 열린  세선에서 은메달에 그쳤다.   "운동선수이 그들 인생에서 가장 큰 대회를 치르고 겨우  몇 주 뒤에 그 해의 가장 큰 대회에서 또 경쟁하는건 상당히 힘든 일이에요. 전염성 단핵증으로 고생하거나  긴 휴식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처럼 보이는 경우가 자주 있거든요," Lease가 말했다. "그럴때 에너지 드링크 마시는걸로는 해결 안되겠죠."


소트니코바가 세선 메달을 못딸시 받을 멸시를 상상하는건 힘든 일이 아니다. 이 경우 그녀는 2002년 올림픽 우승 후, 전미 대회 우승조차 못하고 2003 세선에서 6위에 머문 사라 휴즈와 같이 보기 드문, 아마 부끄러운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다.


소트니코바의 엄청난 점수는 아마 의심을 살 것이다.


세선이건 다른 어디선가 열리는 작은 보잘것 없는 대회이건, 소트니코바가 앞으로 참가할  대회에서 그녀가 기록할 점수는 나노분석 될 것이다. 당신이 기억한다면, 그녀와 율리아 리프니츠카야는  소치에서 심판들로부터 완벽함을 의미하는 +3 GOE 들을 무수하게 받았다. 다른 탑급 선수들이 +1, +2 점을 받는 동안에 말이다. 사실, 리프니츠카야는 두 번 큰 실수를 했고 그럼에도 소트니코바를 제외하면 대회의 다른 그 어떤 선수들보다도 많은 +3점을 받았다. 

        

그리고 소트니코바는 소치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보다 20점을 더 받았다. 올림픽에서 그녀는  프리 스케이트로 149.95점을 받았다. 그녀가 이전에 동일한 구성의 프리 프로그램으로 최고점을 기록했던 공인된 국제대회는 1월에 열린 유럽 선수권 대회이다. 당시 그녀는 131.63점을 기록 소치 때보다 18점가량 떨어진다.


사람들은 1) 소트니코바가 또 다시 최고 레벨의 경기를 할 수 있는지 2) 심판들이 소치 때처럼 점수를 줄 것인지 보고 싶어할 것이다. 만약 그녀가 엉성하게 경기한다면 소치 금메달은 운이 좋았던 것처럼 보일 것이다. 그녀가 좋은 경기를 하고 소치때와 같은 점수가 안나온다면, 그녀의 금메달은 더욱 의문스러워 질 것이다.

    

 세선은 3월 24일에 시작된다. 그녀가 후보군에 이름이 올려졌으니 아직 그녀의 경기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아주 조금은 있을지도 모른다(출전하는 동료가 부상을 당한다던가 소트니코바가 출전하기로 마음을 바꾸는 경우). 미라이 나가수는 미국의 후보 선수로 등록됐는데 미국 세선팀에 지명되진 않았었다.



http://www.thewire.com/culture/2014/03/adelina-sotnikova-skipping-world-championships-giving-doubters-more-chew/358880/#disqus_thread




Yuna Kim, the shocking inside story to Sochi figure skating 'fix' KSU overcome by counter forces? Obstructing filing of complaint and disparaging athlete. (김연아 ‘승부조작’ 당한 충격 내막. 견제세력이 장악한 빙상연맹? ‘..

Weekly Hyundae

March 3, 2014

Weekly Hyundae

Written by Jo Mi-Jin, Translated by Golden Yuna


한글은 여기


Yuna Kim, the shocking inside story to Sochi figure skating 'fix' 

KSU overcome by counter forces? Obstructing filing of complaint and disparaging athlete


Yuna Kim's last Olympics competition, which has gathered the entire country's hopes and interest, has been degraded by an unexpected fixing of the competition and robbery of the gold medal but the KSU officials are devaluing Yuna Kim's performance to try and calm the public. This incident is being called 'the worst judging scandal in the history of Olympics figure skating', many foreign figure skating experts and media pointing out that 'Yuna Kim was robbed' and expressing sharp criticism. A petition to call for re-judgment from change.org has gathered more than 2 million signatures. However, some KSU officials, one of which is also an ISU figure skating judge, are repeating arguments put front by the Russian side to try to justify the result, evoking public resentment.


30% viewer ratings at dawn ... The pride of South Koreans, figure skating Queen's retirement stage.

'Judging scandal' and an unexpected result ... Shocking silver medal


Worldwide backlash ... Foreign experts and media 'gold medal robbery'

KSU influential ... Devaluing own country's athlete to stop 'appeal' process


The country is in shock and rage after the figure skating Queen, Yuna Kim, was robbed of a consecutive Olympic gold medal due to the worst judging scandal in Ladies figure skating history. The Queen's swan song has been insulted.


As Ladies figure skating is traditionally considered as the 'flower of winter Olympic games' and Yuna Kim has attracted attention worldwide, this incident is being widely criticized in many countries. However, shockingly, the Korea Skating Union (KSU) influentials who should be protecting and representing their own athlete are strong counter forces to Yuna Kim.


Suspicions involving these members falsely undervaluing Yuna Kim's performance and convincing Korean Olympic Committee (KOC) officials and the media have been raised. 


Surprisingly, this international judge as well as some national figure skating officials have been undervaluing Yuna Kim and being generous to a Japanese skater's incomplete techniques for the past couple of years.


▲ © Weekly Hyundae


The whole country's attention


On Friday, April 21, 2014 at about 3:50am, Yuna Kim's second performance at the Sochi Olympics started. Even at late hours on a week day, the country's viewer ratings passed 30%. This is because Yuna Kim, a gold medal favorite for the 'flower of the winter

Olympics' ladies figure skating, was attempting to win a historic consecutive Olympic gold medal.


This has never been successful since Katarina Witt in 1988 winter Olympic games. Yuna Kim has been more than an excellent athlete for many years, she was an icon, a symbol of South Korea to the world. Korea has not seen an athlete who has such an unparalleled presence in a sport and international status. Hence, citizens of Korea stayed up to watch the games with bated breath. Odd judging and the soaring components scores for Russian skaters, Italy's Kostner and other competitors added to the increased tension.


The home-support atmosphere of the ice rink in Sochi was dominating. Especially, for the second skater in the last group, host country's own Adelina Sotnikova was rewarded with scores transcending common sense - decimal points behind Yuna Kim's free skating world record set in 2010 Olympics.


Sotnikova's total scores from the short program and free skating were about 50 points higher than her scores from last year's World Champiomships. Her skating skills were not vastly different compared to one year ago. In such atmosphere, Yuna Kim stood on ice as the last competitor. Most skaters are relunctant to skate last due to the ice quality and pressures coming from knowing other skaters' performances and scores.


Yuna Kim's free skate started amidst the Russian crowd hoping for her mistake, other third party audience and a few but passionate Korean fans. With the success of a triple jump combination of the highest value, Yuna Kim's quality program ensued.

She skated a clean program, landing a difficult lutz in the second half of the program, and displaying another level of skating skills, jump scales and interpretation.


The Russian camera angle, which was broadcasted worldwide, makes Yuna Kim's performance less grandeur compared to how it actually was on the ice but the United States' NBC version clearly shows the difference between Kim and Sotnikova, even to the untrained eye. Foreign commentators and journalists also noted that Yuna Kim had overwhelmed the audience.


The shocking results


But Yuna Kim's free skating score was 5 points below Adelina Sotnikova's. Many commentators worldwide couldn't believe their eyes. Many have sensed a strange atmosphere at the rink that day but the idea of Sotnikova's mistake-ridden performance scoring higher than Yuna Kim's clean program hadn't crossed anyone's mind.


The French commentator yelled out "NO" after Kim's scores were announced. There also were some commentators who didn't seem to welcome the idea of an Asian skater accomplishing the historical consecutive Olympic gold medal win or express any concern over the result; but those without personal stakes or unfriendly attitude towards Asian skaters all criticized what happened.


Katarina Witt, the second woman to win back to back Olympic gold medal in 1988, gave an interview on Germany's ARD saying, "I am angry. These days, the viewers can check how the 10 components were carried out and each element's base values." She also said "Yuna Kim's performance today gave me goosebumos and I thought for sure, she would win the gold medal." She also exclaimed, "something needs to be done about this." Sonia Bianchetti, a former ISU official, pointed out "There is no doubt that Adelina is a

marvellous, very promising young girl, technically fantastic, but at a sidereal distance from Yuna and Carolina as far as the Program Components are concerned. While Adelina just skated her planned program, both Carolina and Yuna expressed in the best possible way the art and the beauty of figure skating." Many other skating experts including Michael Wiess (3-time US national champion) and Jamie Sale (2002 Olympics pair skating gold medalist) have also criticized the ISU, saying that Yuna Kim deserved the gold medal and Sotnikova should have scored less than Carolina Kostner.


Media across various countries also published articles expressing strong criticism. The United States, Austrailia, Italy, Canada, France and other questioned the result. Italy’s La Gazzetta dello Sport wrote, “Yuna Kim ends her competitive skating career with a silver medal in her second Olympic games due to unfair judging” and “2010 Vancouver’s queen settles with a silver with unfair scores that do not match her skills.”

Many neutral figure skating officials agree that Sotnikova, even with home advantage, should have been placed 3rd on the podium.


A planned “fix”


In truth, it is more appropriate to call this judging scandal a “fix”. When the athlete, coaching staff or judges purposefully manipulate the result, the competition is called to be “fixed”. Even before the Ladies figure skating games started, France’s L'Équipe quoted an anonymous Russian coach who said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have set up a “proposed barter” to help each other at the Sochi Olympic figure skating events.”


Moreover,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from training of the figure skating judges to allocation of judges, the ISU has favored countries like Russia and Japan. USA Today’s sports journalist, Christine Brennan, writes that a high-ranking Olympic figure skating official who wished to remain anonymous said that “geographic makeup of the judging panel was clearly slanted towards (Olympic gold medalist) Adelina Sotnikova” and criticized the current anonymous judging system by writing, “so a cheating judge, or two or three, can hide within this system and never be exposed.”


Related to this topic,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one of the judges in the free skate included Ukraine’s Yury Balkov, a judge who was suspended for 1 year after trying to fix the 1998 Nagano Olympics. Another judge was Alla Shethovtseva, the wife of Valentin Piseev who served as the president of Russian Figure Skating Union in 2011. She has also judged in all the recent competitions Sotnikova participated in. Shethovtseva was caught on camera, hugging Sotnikova like a family member after the results were called out. This directly showed the kind of relationship she had with Sotnikova. Moreover, the technical panel who decides the levels of program elements was led by Alexander Lakernik, The Vice President of Figure Skating Federation of Russia.


Lakernik is also a chairman of the ISU technical committee who has influence over training of international judges. An American journalist who covered the game in Sochi explained the slanted air over the judging panel since the Team event, “It was impossible for Yuna Kim to win the gold medal without an armored car.”


France’s L'Équipe wrote “they are heading towards corruption”, “such a scandal will continue to fire distrust in this sport”, strongly criticizing what happened. In fact, the short program scores were also problematic. 1st Yuna Kim, 2nd Sotnikova and 3rd Kostner were only separated by decimal points. Many figure skating experts say that, even with home advantage, Yuna Kim should have been placed at least 5 points ahead.


With such judge allocations, Yuna Kim was given questionably low scores for her executions, while Sotnikova was awarded unjustly high scores for the low level skating skills and program completion. What is more surprising is that Sotnikova was only 0.09 points short of Yuna Kim in Program Components.


PCS includes skating skills, transition/linking footwork, performance and execution, composition and choreography, as well as interpretation and timing. The results show that Sotnikova was almost on par with Yuna Kim. This has brought in heavy criticism from Korean as well as international figure skating experts. A more objective appraisal is possible after viewing the United States’ NBC broadcast without commentary.


The Russian broadcast was shot poorly, raising suspicions that it was done on purpose to undermine Yuna Kim’s performance. The poor camera angle adds to the suspicion that Russia started buying off judges since 1-2 years ago. Putin prepared for this fix for a long time; not too improbable since Russia was the culprit behind 2002 Olympics figure skating scandal.


▲ © Weekly Hyndae


Also, Sotnikova had one more triple jump than Yuna Kim but Asada Mao, who had more triple jumps than Sotnikova, scored 7 points behind. Figure skating is not simply a jump-counting game – there are other components at play, as well as the actual executions, that get incorporated in the final score.


Another point to note, Sotnikova has never won World Championships, European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or Grand Prix of Figure Skating Final in the past 3 years. But her PCS increased about 20 points compared to her score 2 months ago with the same program. The technical score may increase short term with changes in jumps, spins or executions but a 20-point increase in 2 months with the same program has never been possible in figure skating.


National influential, in opposition?


Korean athletes have been robbed of gold medals before in the Olympics due to judging controversies. However, these events were not able to gather worldwide attention and it was not possible to overturn the decision even with an immediate protest.

The backlash of this ‘judging scandal’ is pronounced because the world was interested to witness Yuna Kim’s historical consecutive gold medal win in the widely anticipated ladies’ figure skating competition in the Winter Olympics. This unique world media attention for a Korean athlete is advantageous. It may not be impossible to regain the gold medal with the current situation. In 2002, the pair skating event was also under criticism in Salt Lake Olympics. The Canadian Staking Union reacted powerfully with a formal complaint and received a joint gold medal.


Compared to the Canadian skaters in 2002, Yuna Kim’s gold medal is Sochi is even clearer. However, NBC, who’s already purchased the next Olympics broadcasting rights, is writing down Yuna Kim’s performance, calling it not enough to win 1st place. Some point out that NBC might be worried about decreasing view ratings in figure skating after such scandal.

Like so, according to personal stakes or interest, some argue that Yuna Kim “wasn’t good enough for 1st place” or “she was not enough to be matchless.” Especially, the suspected culprit behind this rigging, Russia, as well as Japan who has kept Kim in check via various methods have expressed similar opinions.


Even in Korea, those with an incomplete knowledge of figure skating, are comparing Yuna Kim to a Korean athlete of a different event and devaluing Kim’s performance. If the judging was fair, Yuna Kim should have been ahead by at least 30 points. The KSU first needs to file a formal complaint to the ISU to correct the unjust result and end the false arguments brought on by some national and international media.


An IOC representative stated that “first the formal complaint needs to be filed to the ISU before we can take further actions.” Reclaiming the gold medal is the least KSU can do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an athlete who had to make a lone stance against politics with her skating skills, and will become a stepping stone for boosting national prestige.


Yuna Kim has already served as an irreplaceable symbol in bringing the Winter Olympics to Pyeongchang. Also, she is the first female athlete to be appointed UNICEF Goodwill Ambassador. She has donated to the help those affected by the earthquake in Haiti and Fukushima, and become a role model to many worldwide.


However, instead of preparing for a formal complaint to get back Yuna Kim’s gold medal, the KSU is being criticized for trying to calm the public sentiment. What is even more shocking is that some KSU influential are interviewing with many broadcasting companies and devaluing Yuna Kim’s performance to change the public’s opinion on the filing of complaint.


Especially, Lee Ji Hee, a figure skating influential in the KSU and an international figure skating judge at the ISU, is being criticized for trying to stop the complaint from being filed by disparaging Yuna Kim’s performance. Other authorities and Korean figure skating fans are outraged, saying “Korean judges are merely acting as puppets for the foreign influential associated with the ISU to change rules for the benefit of other countries’ athletes, instead of protecting Korean athletes’ rights and interests.” This person has been subtly devaluing Yuna Kim and generous towards Japanese skaters like Asada Mao. She is also known to be close to another Asian official in the ISU, Hiramatsu Junko.


Conscious figure skating officials in Korea as well as those worldwide are voicing that this judging result must be corrected as it will adversely affect figure skating’s authority in the sporting world, tear down the definition of sportsmanship and harm the progress of Korean figure skating. The majority opinion is that first and foremost, the KSU must file a formal complaint to the ISU.




김연아 ‘승부조작’ 당한 충격 내막. 

견제세력이 장악한 빙상연맹? ‘제소’ 막고 선수 폄하 


온 국민의 기대와 관심을 모은 김연아의 마지막 올림픽 은퇴무대가 예상치 못한 ‘승부조작’으로 금메달을 도둑 맞으며 능욕당했지만 대한빙상경기연맹 유력 인사들은 오히려 김연아의 이번 경기를 저평가하면서 여론을 잠재우려 하고 있다. 이 사건은 ‘올림픽 피겨 역사상 최악의 판정 스캔들’로 불리며 세계적인 이슈가 됐으며, 해외 전문가들과 각국 언론들이 ‘김연아가 금메달을 빼앗겼다’며 날 선 비판을 하고 있다. 해외 청원사이트의 경기 재심사를 요구하는 서명은 200만 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국제빙상연맹 피겨 심판이자 대한빙상경기연맹 유력인사들은 이번 판정을 정당화하기 위해 러시아 등에서 내세운 논리를 그들의 대변인인 양 주장하며 공식 제소를 막고 있어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편집자주>


새벽 시청률 30%…온 국민의 자랑, 피겨여왕 은퇴무대

‘판정 스캔들’로 예상치 못한 결과가…충격적인 은메달


세계적인 파장…해외 전문가·외신들 “금메달 빼앗겼다”

빙상연맹 유력 인사…자국선수 저평가하며 ‘제소’ 막아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피겨여왕 김연아가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피겨 희대의 ‘판정 스캔들’로 올림픽 2연패라는 대업과, 금메달을 빼앗겨 온 국민이 충격과 분노에 빠졌다. 피겨여왕의 마지막 올림픽 은퇴무대가 능욕당한 것이다. 

 

여자 싱글 피겨 종목은 전통적으로 동계올림픽의 꽃으로 여겨진데다 당초 김연아가 세계적 주목을 받아왔기에 이 사태는 해외 각국에서도 대서특필되며 비판을 받고 있다. 그러나 충격적인 사실은 자국 선수를 보호하고 권익을 적극 대변해야 할 대한빙상경기연맹 피겨 유력 인사들이 사실상 김연아의 강력한 견제세력이라는 것. 

 

이들이 김연아의 올림픽 연기를 사실 이상으로 깎아내리며 대한체육회 등의 체육계 고위 인사들과 여론을 설득시키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놀랍게도 이 국제심판을 비롯한 국내 몇몇 유력 피겨인사들이 자국 선수인 김연아를 저평가하는 반면 일본선수의 불완전한 기술수행에 관대한 평가를 내리는 등의 견제는 수년전부터 지속돼 왔다는 비판이 대두되고 있다.


▲ 지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에서 김연아가 ‘판정 스캔들’로 2위에 머물러 세계 피겨계와 해외 각국에 파문이 일고 있지만 대한빙상연맹은 제소를 적극적으로 막고 있는 실정이다.     © 주간현대


온 국민의 관심사


지난 2월21일 금요일 새벽 3시 50분경 소치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김연아의 두 번째 경기인 프리스케이팅이 시작됐다. 평일 깊은 새벽인데도 전국의 순간시청률은 30%를 넘어섰다. 김연아가 동계올림픽의 꽃으로 불리는 여자 싱글 피겨의 유력 우승 후보이자 세계 피겨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올림픽 2연패에 도전했기 때문이다. 

 

지난 1988년 동계 올림픽 때 카타리나 비트 이후로 아무도 이루지 못한 도전이었다. 사실 김연아는 최근 수년 동안 그냥 뛰어난 운동선수가 아닌 대한민국이 세계에 내세우는 아이콘이자 상징과 같은 존재였다. 한 종목의 독보적인 존재감과 더불어 이 정도의 세계적인 위상·인지도까지 동시에 가진 스포츠스타는 우리나라 역사상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깊은 새벽에도 국민들은 손에 땀을 쥐고 경기를 지켜보고 있었다. 그런데 이날 프리 경기의 앞선 러시아 선수들, 이탈리아의 코스트너 등에게 연기 수행에 비해 몇십 점 폭등한 점수가 주어지는 의아한 판정이 계속돼 지켜보는 국민들의 긴장감은 더욱 커졌다. 

 

러시아 소치의 현지 경기장은 자국 선수 중심의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특히 마지막 조 2번째에 등장한 개최국 러시아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상식을 뛰어넘는 큰 점수가 부여됐다. 김연아가 2010년 올림픽 때 세운 프리 세계 최고기록인 150점에 불과 소수점 차이만 모자란 고득점이었다. 

 

쇼트와 프리 총점도 이 선수가 불과 1년 전 세계선수권에서보다 50점가량 높았다. 스케이팅의 수준은 1년 전과 큰 차이가 없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모든 선수들의 연기가 끝난 가장 마지막에 김연아가 등장했다. 사실 대회의 마지막 순서는 피겨 선수들이 가장 꺼려한다. 경기장 링크의 질도 좋지 않을뿐더러 타 선수들의 점수나 경기수행을 어느 정도 알기에 심적 부담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유력 우승후보인 타국 선수가 실수하길 바라는 많은 러시아 관중들, 제3국의 관중들, 그리고 소수지만 열정적인 응원을 하는 한국 관중들 속에서 김연아의 프리 경기는 그렇게 시작됐다. 가장 큰 득점이 걸린 3회전 연속점프를 시작으로 수준 높은 연기가 이어졌다. 

 

후반부 고비인 트리플 러츠 고난도 점프도 착지가 어려운 상황에서 잘 컨트롤 하며 성공시키는 등 운동 능력과 스케이팅 기술, 점프의 스케일, 연기력 등에서 차원이 다름을 보여주며 무결점 연기를 해낸 것이다.


물론 러시아 방송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 송출하는 김연아의 영상을 실제보다 못해 보이게 촬영했지만 美 NBC에서 촬영한 영상으로 소트니코바의 연기와 비교하면 일반인도 한눈에 김연아가 훨씬 낫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현장에서 보면 그 차이는 더욱 명확해진다. 현장에 있던 외국 기자나 외국 해설위원들은 김연아가 관중들을 압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충격적인 점수 발표


하지만 김연아의 프리 점수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보다 무려 5점이나 낮게 발표됐다. 생방송 중계를 하던 세계 각국의 수많은 해설진들은 김연아의 점수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 현장의 이상한 기운을 감지했던 사람이 많았지만 김연아의 클린 연기보다 실수가 있었던 소트니코바에게 더 높은 점수를 줄 것이라곤 생각지 못한 것이다. 

 

프랑스 중계 해설자는 김연아의 점수를 보고 ‘NO’를 외쳤다. 아시아 선수가 역사적인 여자 피겨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하는 것이 반갑지만은 않다는 뉘앙스를 풍기거나 문제제기를 크게 하지 않는 해설자도 있긴 했다. 하지만 이해관계나 아시아 선수에 대한 배타성을 가지지 않은 많은 세계 피겨 전문가들이 충격을 받고 판정결과를 비판했다.


지난 1988년 여자 피겨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카타리나 비트는 독일 국영방송사 ARD에 출연해 “완전히 열받았다, 요즘엔 열 개의 요소가 잘 구성됐는지, 기본 점수가 얼마인지 시청자들이 확인할 수 있다”며 “오늘 김연아 연기는 정말 소름이 돋았고, 금메달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일은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격분했다.


전 국제빙상연맹 의장 소니아 비앙게티는 “소트니코바가 훌륭한 연기를 펼쳤으며 전도유망한 선수지만 기술점수에서 김연아, 캐롤리나 코스트너(3위 선수)와는 ‘별과 별 거리’만큼의 차이가 나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 외에도 남자 싱글 3회 미국 내셔널 챔피언 마이클 와이즈, 2002년 올림픽 페어 금메달리스트 제이미 살레 등 많은 전문가들이 김연아가 금메달이어야 하며, 소트니코바는 3위였던 캐롤리나 코스트너보다도 점수가 적었어야 했다고 국제빙상연맹을 강하게 비판했다.


세계 각국 언론들도 크게 문제제기를 하며 보도했다. 미국, 호주, 이탈리아, 캐나다, 프랑스 등 해외 언론들은 잘못된 판정에 대한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탈리아의 유력 매체 라 가제타 델로 스포트는 “김연아는 정당하지 못한 심사 탓에 두 번째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받으며 선수 생활을 마감하게 됐다”며 “2010 밴쿠버 여왕은 그가 보여준 실력에 훨씬 못 미치는 잘못된 점수로 은메달에 머물러야 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중립적인 입장에 위치한 피겨전문가들은 하나같이 이번에 금메달을 획득한 소트니코바가 홈 이점을 감안하더라도 3위가 적절했다는 분석이 주를 이루고 있다.


준비된 ‘승부조작’


사실 이번 판정 스캔들은 ‘승부 조작’이라고 정의하는 것이 적절하다. 승부를 내는 경기에서 선수 및 코칭스태프, 심판 등이 고의적으로 경기 결과를 조작하는 행위를 승부조작이라고 지칭하기 때문이다. 프랑스 유력 매체 르퀴프는 여자 싱글 경기가 시작되기도 전에 “미국과 러시아가 피겨스케이팅에서 서로 금메달을 따도록 도와주기로 담합했다”는 소식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보도하기도 했다. 

 

또한 국제빙상연맹에서 피겨심판 교육이나 대회의 심판 배정 등을 담당하는 고위 인사들부터 러시아, 일본 등으로 편중돼 있다는 지적이 있다. 미국 USA Today의 스포츠 평론가 크리스틴 브레넌은 익명을 요구한 미 피겨연맹의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프리 스케이팅 심판 구성을 이룬 국가배정은 당연히 소트니코바를 위한 것이었다”며 현재 익명의 심판들이 채점 하는 시스템으로는 누가 담합했는지 절대로 알아낼 수 없다고 판정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프리 경기 채점에 참가한 심판 중 우크라이나의 유리 발코프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승부조작 의혹으로 1년간 자격이 정지된 경력이 있다. 또 이번 대회 심판이었던 러시아의 알라 셰코브체바는 2011년 러시아 피겨연맹 회장 알렉산드르 고르쉬코프의 부인이며 소트니코바가 근래 참가한 대회 때마다 심판을 맡아왔다. 

 

소트니코바의 1위가 확정되자마자 이 심판과 소트니코바가 가족처럼 포옹하는 장면이 미국의 한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들의 각별한 관계를 단적으로 보여 준 것이다. 또한 각 기술 수행요소의 레벨을 결정짓는 역할을 하는 기술 심판이 러시아 스케이팅연맹의 부회장 알렉산더 라커닉에 의해 리드됐다. 

 

라커닉은 국제빙상연맹 피겨 기술위원회 위원장으로 국제심판 교육 등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직책을 갖고 있기도 하다. 현지에서 경기를 지켜봤던 미국의 한 기자는 “김연아가 장갑차를 타고 가지 않는 한 금메달을 갖고 돌아갈 수 없는 분위기였다”며 피겨 단체전부터 감지된 극도로 러시아에 치우친 판정과 분위기를 설명했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는 “그들은 타락으로 가고 있다”며 “이러한 스캔들은 이 스포츠에 대한 불신이 지속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사실 첫날 쇼트 경기의 점수도 문제가 컸다. 1위 김연아, 2위 소트니코바, 3위 코스트너가 소수점 차이밖에 나지 않았던 것이다. 홈 이점을 감안하더라도 김연아가 1위, 2위와는 최소 5점 이상 차이가 났어야 했다는 것이 중립적인 입장에 선 세계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러한 심판 구성을 배경으로 각 요소의 수행 점수가 김연아의 고차원적인 수행에 비해 의아스러울 정도로 적은 점수가 부여됐고, 소트니코바는 기술의 정확성, 완성도 면에서 낮은 수준을 구사했는데도 관례와 규정을 깨는 고득점을 받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프로그램 구성점수(PCS)에서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보다 불과 0.09점이 적다는 것이다. 

 

PCS의 하위 평가항목들은 기술, 변화, 연기력, 안무, 곡의 해석(표현력)인데 여기에서 소트니코바가 김연아와 거의 동등하다는 것이 이번 판정결과다. 이에 대해 국내와 해외를 막론한 전문가들은 완전히 잘못 됐다며 비판하고 있다. 미국 NBC 방송사의 무해설 중계 영상을 보면 두 선수에 대한 좀 더 객관적인 평가가 가능하다. 

 

국내 중계 영상은 러시아 방송사에서 송출한 것인데 실제에 비해 의도적으로 김연아를 못해보이게 촬영하지 않았냐는 의혹이 제기될 만큼 실제보다 못해보이게 촬영됐다. 이 촬영 의혹 또한 러시아에서 1~2년 전부터 심판 매수 작업을 했다는 의혹과 동일선상에서 나오고 있다. 푸틴이 장기적으로 준비한 ‘승부 조작’ 작업이며, 2002년 올림픽 피겨 판정 스캔들의 주인공이었던 러시아기에 개연성이 크다는 것이다.


▲ 귀국환영을 받고 있는 김연아, 하지만 대한빙상연맹과 대한체육회에서는 푸대접을 받고 있다.     © 주간현대


또한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보다 3회전 점프 하나를 더 뛰었지만 아사다 마오는 소트니코바보다 점프를 더 많이 뛰었는데 7점이나 더 낮게 나왔다. 피겨스케이팅은 그 외 요소들의 수행 수준이 종합적으로 점수에 반영된다. 단순히 점프 개수로만 종합 점수가 결정 되는 종목이 아닌 것이다.


또한 소트니코바는 세계선수권, 유럽선수권,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지난 3년간 우승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런데 PCS가 불과 2개월 전에 같은 프로그램으로 받은 점수보다 20점이나 더 받았다. 기술 점수는 점프나 스핀의 그때그때 수행에 따라 단기간 점수 향상이 가능할지 몰라도 PCS는 같은 시즌의 2달 동안 20점이 증가한다는 것은 피겨 종목에서 가능한 변동폭이 아니다. 


국내 유력인사가 견제?

 

사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올림픽의 타 종목에서 판정 논란으로 억울하게 금메달을 빼앗긴 일은 과거에도 있었다. 하지만 세계적 주목을 끌지 못하는 종목들이었기에 바로 항의를 해도 결과를 뒤집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번은 동계올림픽에서 손꼽히는 세계적 관심 종목인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이며 김연아의 2연패 달성여부가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이슈였기에 이번 ‘판정 스캔들’의 파장은 크다. 세계 여론이 대한민국 스포츠역사상 유례없이 우리나라 선수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흐름을 잘 이용한다면 잘못된 판정을 바로잡고 금메달을 되찾아오는 것도 가능성이 없지 않다. 과거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에서도 페어 부문에 판정 논란이 일었다. 당시 캐나다 빙상연맹에서 공식 제소를 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 공동 금메달이 수여된 바 있다. 

 

사실 당시 캐나다 선수들보다 현재 김연아 선수의 1위는 더 분명한 상황이다. 그러나 차기 올림픽 중계권 등을 미리 구매한 미국 NBC 방송사 등은 김연아가 1등 하기에 충분치 못했다며 저평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앞으로 피겨 중계 시청률이 떨어지거나 피겨 인기가 떨어지는 것을 우려, 나온 결과에 김연아의 평가를 끼워 맞춘다는 지적이 있다. 

 

이렇게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김연아가 ‘1위 할 만하지 못했다’거나 ‘독보적이진 않았으니 이렇게 된 게 아니냐’는 시선도 고개를 들고 있다. 특히 이번 승부조작 의혹의 가해자로 지목되는 러시아, 선수 시절 내내 여러 방법을 동원해 김연아를 견제 해온 일본 등에서 김연아의 이번연기에 대한 지엽적인 저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국내에서까지 피겨스케이팅 종목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타 종목 국내 선수와 비교하며 김연아를 저평가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사실 정당하게 판정이 내려졌다면 김연아는 합계 점수에서 2위와 30점 이상 차이로 압도적으로 우승했어야 했다.사실과 다른 이러한 국내·해외의 일부 억울한 저평가를 종식시키려면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우선 국제빙상연맹에 ‘제소’를 해서 결과를 올바르게 바꿔야 한다.

 

IOC도 대변인을 통해 ‘일단 국제빙상연맹에 공식 제소가 접수돼야 우리가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금메달을 되찾는 것은 실력만으로 외롭게 피겨 강국들의 정치력에 맞서며 나라의 이미지와 위상을 드높인 자국 인재를 위한 권익 보호이며, 향후 그의 세계적 영향력으로 국위선양 하는데도 의미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이미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과정에서 김연아는 타인이 대체할 수 없는 상징적 역할을 맡아 큰 공로를 한 바 있다. 또한 여자 운동 선수 가운데서 세계 최초로 유니세프 국제 친선대사로 선정 돼 아이티 지진, 일본 후쿠시마 지진 등 국제사회의 재해에 매번 성금을 기탁하는 등 국내외에서 자선 활동을 활발히 벌여 세계에 귀감이 되고 있다.


하지만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김연아의 금메달을 되찾기 위해 국제빙상연맹에 대한 공식제소를 준비하기는커녕 제소를 요구하는 국내여론을 잠재우려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유력 피겨인사들이 여러 방송사, 언론들과 인터뷰하며 김연아의 이번 경기를 지엽적인 관점에서 저평가해, 제소하라는 여론을 적극적으로 바꾸려고 한다는 것이다.


특히 국제빙상연맹 심판이자 대한빙상경기연맹 피겨 유력인사인 이지희씨 등이 국제빙상연맹에서 자신의 입지를 유지하기 위해 김연아의 경기내용을 폄하하며 제소를 막기 위해 힘쓰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내 피겨팬 등 관계자들은 “한국인 국제심판들이 한국선수 권익보호는커녕 깎아내리기 바쁘며, 각자 자국 선수에 유리한 룰 개정, 판정을 적극 반영하려는 국제빙상연맹 외국 유력인사들의 하수인 노릇에만 열을 올린다”며 분노하고 있다. 

 

사실 이 국내 유력 인사들은 수년 동안 김연아를 미묘하게 저평가하고 일본의 아사다 마오 등에게는 관대한 평가를 해왔다. 이와 관련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유력 인사는 국제빙상연맹 이사인 일본인 히라마츠 준코와 가까운 사이로도 알려져 있다. 


피겨스케이팅의 스포츠적 권위를 추락시키고, 스포츠 정의를 무너뜨리며, 향후 한국 피겨스케이팅 발전에 심각한 악영향을 줄 이번 사태와 판정 결과가 하루 빨리 바로 잡혀야 한다는 것이 세계 피겨 관계자들과 의식 있는 한국 피겨계의 목소리다. 먼저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이 국제빙상연맹에 제소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게 중론이다.



http://hyundaenews.com/sub_read.html?uid=8446§i%3B+target



Sochi 2014: sempre piu dubbi sull’oro della Sotnikova (Foto e Video) (소치 2014: 소트니코바 금메달을 향한 점점 더 커지는 의혹)

World Press

March 3, 2014

OLIMPIAZZURRA

Written by Giulio Chinappi, Translated by 연아좋아


한글은 여기


Una delle pagine più oscure dello sport olimpico: la vittoria di Adelina Sotnikova nella prova del singolo femminile di pattinaggio artistico alle Olimpiadi invernali 2014 verrà probabilmente ricordata così. La russa, padrona di casa, ha infatti vinto “a sorpresa” l’oro ai danni della sudcoreana Kim Yu-Na, riconosciuta universalmente come la miglior pattinatrice al mondo ed autrice di una prova che avrebbe dovuto lasciare pochi dubbi sull’esito finale. Come è possibile che la Sotnikova abbia sconfitto la Kim?


Sebbene né il CIO (Comitato Olimpico Internazione) né l’ISU (Unione Internazionale di Pattinaggio) siano intenzionate a mettere in dubbio il verdetto della giuria, sempre più elementi stanno emergendo su quanto accaduto quella sera.


Il video che segue, ci ricorda quanto accaduto. Nella prima parte, vengono messi in evidenza gli errori tecnici della Sotnikova, che a quanto sembra non sono stati tenuti in considerazione dalla giuria. Successivamente viene fatta una comparazione con le valutazioni che la Sotnikova ha ottenuto con lo stesso programma alle finali del Gran Prix, dove ha chiuso quinta, ed ai Campionati Europei (seconda), mostrando un incremento a dir poco irrealizzabile in un lasso di tempo così breve (oltre cinque punti nel corto ed oltre quattordici nel lungo): anche il confronto con la connazionale Julija Lipnickaja, che pure si è migliorata, sembra non lasciare dubbi sul fatto che il punteggio della Sotnikova sia stato sopravvalutato oltremodo, in questo caso nella voce dei components, superando nelle gerarchie mondiali Carolina Kostner ed avvicinando Yu-Na Kim. In pratica, la russa, avrebbe realizzato in due mesi un miglioramento che atlete come Kostner e Kim hanno impiegato anni a compiere!


Infine, vengono riproposti i commenti in diretta dei telecronisti di tre emittenti di lingua inglese (NBC, BBC e CBC), che non avevano dubbi sulla superiorità della prova della sudcoreana: un’impressione che era stata manifestata anche nella telecronaca di Sky e Cielo, in particolare della voce tecnica Silvia Fontana. Ecco il video completo:


https://www.youtube.com/watch?v=5cVW0h6U3D4


Ciò che lascia ulteriormente stupefatti sono alcune immagini che sono andate in onda sulle televisioni di tutto il mondo, ma che solo alcuni hanno notato: due donne facenti parte del pannello della giuria (composto da nove giudici di cui due di nazionalità russa, una finlandese ma di origine russa, ed un ucraino già sospeso per aver tentato di manipolare dei risultati) sono andate ad abbracciare la Sotnikova al termine della sua prova. “Ce l’abbiamo fatta!”, devono aver pensato. Le immagini parlano più di ogni parola:


Pattinaggio di figura - Adelina Sotnikova giudici 2


Il quotidiano sudocoreano The Chosun Ilbo ha inoltre analizzato i voti assegnati da ciascun giudice in occasione del programma libero alle due atlete in lotta per il titolo olimpico: una parte del vantaggio della Sotnikova, quello nel punteggio tecnico, si spiega con gli elevati (fin troppo) GOE assegnati dal pannello alla padrona di casa. Ma ciò che lascia a bocca aperta, è il fatto che all’interno dei components sette giudici su nove hanno assegnato un punteggio più elevato alla Kim, ma gli altri due hanno dato un vantaggio tale alla Sotnikova da colmare tutto il divario: saranno le stesse due che l’hanno poi abbracciata? Il dubbio c’è ed è forte, ma purtroppo sull’identità dei giudici vige l’anonimato.


Pattinaggio di figura - voti giudici



Continua, nel frattempo, la raccolta firme online per far luce su questa brutta vicenda: la petizione ha raccolto già oltre due milioni di sottoscrizioni, tra le quali quelle di diversi giudici internazionali con grande esperienza alle spalle.


PER FIRMARE CLICCA QUI


Ad ogni modo, affinché ognuno possa essere libero di avere una propria opinione, vi riproponiamo in questo video il programma libero di entrambe le atlete in parallelo, con relativa valutazione per ogni elemento.


https://www.youtube.com/watch?v=g8NIHBJBAqU




올림픽 스포츠의 가장 암울한 사건 중 하나: 2014년 동계 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에서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승리는 이렇게 기억될 것이다. 이 러시아의 안방마님은, 전 세계가 인정하는 최고의 여성 스케이터이자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을 만큼 훌륭히 프로그램을 수행한 김연아를 제치고, '깜짝' 금메달을 받았다. 소트니코바는 어떻게 김연아를 이길 수 있었을까?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나 국제빙상경기연맹(ISU)는 심판의 판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날 밤 무슨 일이 일어났었는지에 관한  정보들이 드러나고 있다.  
 
아래의 동영상은  우리에게 소치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 지를 상기시켜준다.  첫 번째 부분은 심판이 점수에 반영하지 않은 소트니코바의 기술적 오류들을 강조하고 있다. 다음은 소트니코바가 올림픽과 같은 프로그램을 수행하고 5위에 그친 그랑프리 파이널과 2위를 한 유럽 세계선수권대회의 점수들을  비교 분석하며 짧은 기간 결코 달성할 수 없는 점수의 폭등을 보여준다 (쇼트 5점 이상, 프리 14점 이상). 또한 같은 러시아인인 율리아 리프니츠카야와 비교보았을 때 슈트니코바가 아무리 성장했다 할지라도 그녀의 점수가 매우 과대평과 된 것에 대해 의심할 여지가 없으며, 그녀가 세계적 수준의 카롤리나 코스트너를 넘어서고 김연아에 버금할 만한 구성 점수를 받았음을 보여준다.  한마디로, 이 러시아 선수는 코스트너나 김연아 같은 선수가 몇 년을 걸쳐 달성한 것을 단 두달만에 이뤄낸 것이다!

결과적으로, 세 곳의 영어방송채널(NBC, BBC, CBC)의 해설자들은 이 한국 여성의 뛰어난 수행에 대해 어떤 의구심도 갖지 않았다.  Sky and Cielo 방송의 스포츠 해설자 실비아 폰타나 또한 김연아의 경기 후 받은 감명을 분명하게 드러냈다. 전체 영상은 여기서 볼 수 있다:

 
상당히 놀랄 만한 것은 일부 영상이 TV를 통해 전세계에 방영됐음에도, 두 명의 여자 심판들이 소트니코바의 경기가 끝난 후 그녀와 포옹한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몇 없다는 사실이다.  (총 9명의 심판들 중에는 러시아 사람 두 명,  러시아 출신 핀란드인, 그리고 이미 부정행위로 자격정지를 받은 전력이 있는 우크라이나 심판이 포함되어 있다). '우리가 해냈다!' 그들은 그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사진이 어떤 설명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다.

Pattinaggio di figura - Adelina Sotnikova giudici


Pattinaggio di figura - Adelina Sotnikova giudici 2


한국의 일간지 조선일보는 김연아와 소트니코바의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수행에 관한 각 심판의 점수를 분석했다. 소트니코바는 기술 점수를 높게 받았을 뿐만 아니라, 지나치게 높은 구성점수 (GOE)를 받았다. 무엇보다 놀랄 만한 사실은 9명의 심판 중 7명이 김연아에게 더 높은 구성점수를 주었지만, 나머지 두명은 그 격차를 줄이기 위해 소트니코바에게 유리한 점수를 주었다는 것이다. 이 심판들이 소트니코바와 포옹한 그 두 명일까? 의심은 여전히 더 커져만 가고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피겨스케이팅 판정은 익명 채점제를 따르고 있다.

Pattinaggio di figura - voti giudici

한편, 이 추한 스토리의 전말을 밝히기 위한 온라인 청원이 계속되고 있다. 이 청원에는 이미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는 여러 국제 심판들을 포함해 2백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좌우간,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말 할 수 있도록, 그리고 각 수행에 대한 점수를 확인 할 수 있도록 두 선수의 프리 스케이팅 프로그램이 동시에 재생되는 다음 비디오를 다시 한번 권유한다.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10,133
  • Today : 0
  • Yesterday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