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to ISU office holders: “People deserve to know if a mistake was made” (ISU 관계자들에게 보내는 편지: “잘못이 있었다면 우리에겐 알아야 할 자격이 있다”)

Inside Skating

March 20, 2014

Written by Florentina Tone, Tranlsated by My Dear Korea


한글은 여기



A month after the ladies’ event at the 2014 Sochi Olympics, people are still questioning the result, with the Russian Adelina Sotnikova winning the gold medal ahead of Yuna Kim, the defending Olympic champion. And when I say “people”, I’m not referring only to the regular figure skating fans – who could be somehow accused of subjectivity when it comes to their favorite athletes – but to the figure skating specialists, very much acquainted with the ISU Code of Points, the scoring system currently used to judge figure skating disciplines. One of those people is Tim Gerber, former figure skater and, most importantly, a person who attended the ISU technical specialist seminar in the past; a seminar meant to provide full training for people to become technical specialists at competition. In this capacity, Tim Gerber has recently sent a letter via email to 33 figure skating office holders withi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 including Alexander Lakernik, Technical Controller in the ladies’ event in Sochi – inquiring into the work done by the technical panel in this particular competition at the Winter Olympics.


by Florentina Tone

 


Adelina Sotnikova, a month before the Olympics (2014 Europeans in Budapest)


According to Tim Gerber’s analysis – reviewed by two other ISU-certified technical specialists – the level calls for the step sequence of Adelina Sotnikova and Yuna Kim (in the free program) were both wrong (the Russian received a Level 4 and the South Korean, a Level 3, when, in fact, it should have been completely opposite); and wrong was also the judgement of Sotnikova’s Triple Lutz + Triple Toeloop combination: “Sotnikova clearly has a wrong edge flutz takeoff on her Lutz. She has had this technique problem her entire career. How can it be that the tech panel suddenly missed it? Her edge clearly changes over as she takes off for the jump. Furthermore, the Triple Toeloop in combination with the Lutz was obviously underrotated”.


The levels of the step sequence for both skaters, the flutz takeoff, the underrotated Toeloop… Tim Gerber summarizes: “This is a total of 4 wrong calls that the technical panel made, which were all in the benefit of Sotnikova. She also received insanely high and incorrect scores from the judging panel – who on Earth could ever give Sotnikova’s step sequence +3 GOE when she has so many sloppy edges, lack of flow between movements, and very little rhythmic timing of her movements? All of these incorrect marks look like far more than honest mistakes or being generous to a young girl who skated well in front of a home audience. It looks like cheating. There is no explanation other than complete incompetence by the both the technical panel and the judges”.


Requiring to know “exactly which duties each tech panel member took at these Sochi Olympics and what calls they made” – because, as Tim Gerber puts it, “People deserve to know if a mistake was made” – the letter was sent via email to 33 figure skating office holders withi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including Mr. Alexander Lakernik, Technical Controller in the ladies’ event at 2014 Sochi Olympics. Up to this point, no answer was received from any of the recipients.


Given the huge interest the ladies’ event in Sochi still holds a month after its conclusion and given the legitimate questions raised in the letter, we asked for Mr. Gerber’s permission to share the document to a wider audience. Here it is, in its entirety, exactly as it was sent to all the figure skating office holders within the ISU:



“Hello my figure skating associates,


We need to talk about how poorly the tech panel did their job at the Sochi Olympics. For the moment let us center the discussion around the Ladies’ event, specifically the calls made for the top 2 skaters.


The first issue I want to talk about are how the step sequence levels were called for Adelina Sotnikova and Yu-Na Kim – Sotnikova received a Level 4 and Yu-Na received a Level 3. However, all the analysis that I have done, and other experts have done, shows that these level calls were wrong. Sotnikova should have only received a Level 3 and Yu-Na should have received a Level 4. You can find full analysis, posted for the public to see, here – http://www.goldenskate.com/forum/showthread.php?49801-Analyzing-Sotnikova-and-Kim-s-footwork-in-the-FS


How can it be that Sotnikova’s step sequence was given a Level 4 by this tech panel when she clearly had incomplete edges and steps and has only received a Level 3 on it all year long in every other competition she competed in? How can Yu-Na Kim’s step sequence have been given a Level 3 when she had far more content in and met or exceeded all of the criteria to receive a Level 4? This step sequence is very complex and has very clear edges.


Each tech panel splits up the duties of looking at the step sequence and each of the 3 members of the panel looks at a different criteria to determine what level the sequence should be called as. I would like to know exactly which duties each tech panel member took at these Sochi Olympics and what calls they made. People deserve to know if a mistake was made. At the very least, technical panels in the future can learn from the poor judgements made here and improve upon their work.


The next technical panel issue at these Olympics was the judgement of Sotnikova’s Triple Lutz + Triple Toeloop combination. Sotnikova clearly has a wrong edge flutz takeoff on her Lutz. She has had this technique problem her entire career. How can it be that the tech panel suddenly missed it? Her edge clearly changes over as she takes off for the jump. Furthermore, the Triple Toeloop in combination with the Lutz was obviously underrotated. Her blade is fully pressing into the ice at a point that is significantly short of the 90 degree allowance skaters are given. She takes off for the jump facing 90 degrees away from the board where the tech panel is sitting, which means her skate should land on the ice directly facing the tech panel in order to receive full credit. Her blade clearly comes short of that point. This is yet another technique issue Sotnikova has had for her entire career. She has never been credited with a fully rotated Triple Lutz + Triple Toeloop combination, ever. Until these Sochi Olympics. How can this be, when the jump was cheated without a doubt?


This is a total of 4 wrong calls that the technical panel made, which were all in the benefit of Sotnikova. She also received insanely high and incorrect scores from the judging panel – who on Earth could ever give Sotnikova’s step sequence +3 GOE when she has so many sloppy edges, lack of flow between movements, and very little rhythmic timing of her movements? All of these incorrect marks look like far more than honest mistakes or being generous to a young girl who skated well in front of a home audience. It looks like cheating. There is no explanation other than complete incompetence by the both the technical panel and the judges.


If the sport is going to continue with success, these things can not continue happening. For a moment let us put aside the talking of cheating. Let us assume none of the judges or technical panel members were bribed or threatened by Russians to skew the outcome of the event. What can be done to make everything more clear and less open to possible corruption? The technical panels need be trained better. The judges need to be trained better. The judges can not be anonymous. The scoring system needs many more modifications. There is no reason that footwork sequences need to be this overly complex. It detracts from the actual choreography of programs and makes judging decisions impossible to decipher while competition is happening.


Thank you for reading.”

 


Yuna Kim, at the 2010 Worlds in Torino, a month after she had won the Olympic gold in Vancouver. Four years later, in Sochi, Yuna was awarded silver, behind the Russian Adelina Sotnikova


Who is Tim Gerber, the author of the letter to ISU


In addition to the document, Inside Skating publishes a short interview with Tim Gerber, in order to better understand the circumstances in which the letter to ISU was written.


Mr. Gerber, for a better understanding of your letter, a brief description of you and your figure skating experience might prove useful…

I trained as a figure skater for many years and had all jumps up through Triple Lutz. In 2010, I was given the opportunity to attend the technical specialist training courses. It was there that I saw the ISU does not provide good enough training and does not even seem to fully understand its own scoring system.

I have independently studied figure skating history and technique to an extensive degree, as well as choreography.


What do you mean by “ISU does not provide good enough training”? Would you care to elaborate on that?

The seminar was a 3 day course that is meant to provide full training for people to become technical specialists at competitions. There are two per year in the U.S. on this scale, if I recall correctly. Many examples are provided of how to identify elements, but what I found glaring is that there is no actual scientific basis that is taught for determining how to judge the jump rotation of competitors. Figure skating jumps are very much a science, with an identifiable amount of air rotation that can be measured. This ISU course provided only cloudy explanations of how jumps should be judged as underrotated or not, without teaching people to look at the actual takeoff point of the jump and compare it to the actual landing point.


Similarly, the rules for determining “difficult variations” for spin levels are not consistent. It is taught that a spin position must display full usage of the body core in order to quality as a difficult variation and yet there are many spin positions which are not considered as such, even though they DO display such control from the skater. The classic layback position with a fully arched back and free leg held parallel to the ice, the sit spin position with straight back and fully extended free leg, the upright scratch spin, and the classic camel position with a fully extended free leg and ample arch between the back and leg – all of these positions are only considered “basic” positions and do not count for points even though they DO satisfy the requirement of needing to fully utilize the body core in order to achieve them.


Did you actually use your knowledge in a figure skating technical panel? 

I have not participated as a technical panel member for any ISU events and I am not currently working with any skaters, but I have done some coaching and choreography for low-level skaters in the past. In late 2012, I decided that I would not currently be able to continue pursuing figure skating as a professional career, as there were not enough opportunities for me to make a living doing it. Throughout my entire skating career, I have paid my own way without any help from my family or sponsors at all. All of my own earnings from other jobs, ever since the time I was a teenager, have funded my skating. This is completely unheard of in the figure skating world and severely limited my opportunity to compete at the highest levels and thus gain a bigger name in the skating world. I am currently the business manager for a design company in Hollywood.


Who was the letter addressed to? Any feedback from the recipients?

My letter was sent to all of the figure skating office holders withi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 Mr. Lakernik, who was on the technical panel in the Ladies’ competition at the Olympics, is one of those office holders. He is the head of the technical committee for singles and pairs skating. In total, my letter was sent via email to 33 ISU office holders, all on the same email. So far I have not received any responses from them.


Also, on a related note, this is not the first time I have sent materials to the ISU (although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sent such an “incendiary” letter directly to the ISU office holders). For many years I have been critical of the scoring system and tried to take an active role in submitting proposals to the ISU that can improve the system. Some of my proposals have successfully reached the ISU congress and been voted into law.


At the beginning of the letter you say that other experts agree with you on the fact the level calls were wrong…

Two other ISU-certified technical specialists have reviewed the work I did in examining the technical calls made for Adelina Sotnikova and Yu-Na Kim and they both agreed with my findings.


To summarize, what was (is) the purpose of the letter? Actually, after having it sent to the ISU, you tried to popularize it among other people in the figure skating world… 

The purpose of the letter was to inform others in the skating community about just how poorly the competition was called by the technical panel (and how poorly it was judged). Many skating experts had a natural reaction that the result was wrong, but there hasn’t been enough actual analysis done. In the days following the competition, there was a feeling of “resigning” the argument because of talk about how Sotnikova played the judging system better than Yu-Na Kim and deserved to win more points because of the rules we have in place (that does NOT mean that the rules are good, of course). However, this is not correct at all. Even based upon the current rules in place, Sotnikova did not deserve to win the competition. The actual elements were called incorrectly by the technical panel and the judges’ GOE and PCS scores were completely out of place in many instances.


Because of how poorly the technical panel did their job, and how poorly the judges did their job (everyone is still wondering exactly how a judge who was formerly banned for cheating could ever be allowed to judge at an international competition ever again), it very much creates possible evidence of cheating. If members of this technical panel and judging panel were not bribed/threatened to create the result they did, then the only explanation can be that they are incompetent at their jobs. If they are incompetent at their jobs, then they should no longer have them. Furthermore, I hope that my analysis shows flaws in the judging system (mainly the overly complex footwork sequences, in this case) that need to be improved.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여자 피겨 싱글 경기가 끝난지 한 달이 지났다.  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러시아의 소트니코바가 지난 밴쿠버 올림픽 챔피언인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딴 소치 올림픽 결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여기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사람들"이란 단지 (자기가 좋아하는 선수에 대한 주관적 견해로 비판을 받기도 하는) 보통의 피겨 팬들 뿐 아니라 현재 피겨종목에서 사용되는 신채점제(COP)를 잘 알고 있는 피겨 기술 전문가들까지도 포함해서 지칭하는 것이다. 이들 전문가 중 한 사람이 바로 팀 거버(Tim Gerber)인데, 그가 전직 피겨 선수라는 사실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그가 예전에 ISU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 세미나에 참여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이 세미나는 피겨 경기의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가 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전면적인 훈련을 제공한다. 이러한 자격(혹은 피겨 지식)을 갖춘 팀 거버는 최근 국제빙상연맹 (ISU)에 소속된 피겨 관계자 33명에게 편지를 보냈다. 이 편지의 수신자에는 소치 여자 싱글 경기에 테크니컬 컨트롤러로 참여한 알렉산더 라커닉도 있는데, 이 편지에서 그는 이번 동계올림픽의 바로 이 특정한 경기 (곧 여자 싱글)에서 테크니컬 패널이 어떤 일을 했는지를 묻고 있다.


 팀 거버의 분석에 의하면 (참고로 이 분석은 ISU 공인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에 의해 (이미) 검토되었다) 소트니코바와 김연아의 프리 경기 스텝시퀀스에 각각 주어진 레벨은 둘 다 잘못 되었다. 소트니코바는 레벨 4를 받았고 김연아는 레벨 3을 받았는데 사실 이 판정은 완전히 반대로 되었어야 했다. (김연아가 레벨 4, 소트니코바가 레벨 3을 받았어야 했다는 뜻)  또 잘못된 판정은 소트니코바의 트리플러츠-트리플 토룹 컴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있었다. "소트니코바가 러츠 점프를 뛸 때 롱엣지 플러츠 도약을 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런 기술적 문제는 그녀가 피겨 선수로 뛰는 동안 내내 가지고 있던 문제였다.  그런데 어떻게 테크니컬 패널이 갑자기 그것을 못 볼 수 있는가? 그녀의 엣지는 도약하는 순간 명확하게 (아웃엣지에서 인엣지로) 바뀌었다.  게다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의 연결 트리플 토룹은 명백하게 회전수가 부족한 점프였다."


선수 두명에 주어진 스텝시퀀스 레벨, 플러츠 도약, 회전수가 부족한 토룹... 이에 대해 팀거버는 다음과 같이 요약했다. "이는 테크니컬 패널이 총 네 부분에 있어 잘못된 판정을 했다는 사실을 말한다. 물론 모두 소트니코바에게 이익이 되는 판정이었다.  그녀는 또한 저징패널 (가산점을 주는 심판단)으로부터 미쳤다고 밖에는 볼 수 없는 잘못된 고득점을 했다.  지구상 그 누가 엣지 사용이 엉망이고 동작과 동작을 연결하는 흐름도 없고 음악에 맞춰 타는 동작도 거의 볼 수 없는 소트니코바의 스텝시퀀스에 +3의 가산점을 줄 수 있단 말인가?  이러한 잘못된 점수들은 정직한 실수, 즉 고의가 아닌 실수라거나 자국 관중 앞에서 스케이트를 잘 탄 어린 소녀에게 후한 점수를 준 것 뿐이라고 보기엔 너무 과했다. 이것은 부정 행위(cheating)이다. (그게 아니라면) 테크니컬 패널과 심판들 모두가 완전히 무능했다고 볼 수 밖에는 없다."


팀 거버가 말했듯 "잘못이 있었다면 우리에겐 그걸 알 자격이 있다."  그래서 "이번 소치 올림픽의 각각의 테크니컬 패널들에게 주어진 임무가 무엇이었으며 그들이 어떤 판정을 했는지"를 묻기 위해 2014년 소치 올림픽 여자 싱글 경기의 테크니컬 콘트롤러였던 알렉산더 라커닉을 포함한 ISU 관계자 33명에게 편지를 보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까지 그 편지의 수신자들 중 그 누구도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이미 끝난 지 한 달이 다 되어 가는 소치 여자 싱글 경기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크고 (팀 거버가) 편지에서 제기한 질문들이 정당하므로,  우리는 팀에게 그의 편지를 보다 많은 독자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허락을 구했다.  그가 ISU 피겨 관계자들에게 보낸 편지 전문은 다음과 같다. 



“친애하는 나의 피겨 동료들께, 


우리는 소치 올림픽에서 테크니컬 패널들이 얼마나 신통치 않게 판정을 했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여자 싱글 경기에서 1, 2등을 한 선수 두명이 받은 판정에 대해 얘기를 해 보죠.


첫번째로, 소트니코바와 김연아가 받은 스텝시퀀스 레벨입니다.  소트니코바는 레벨 4를, 김연아는 레벨 3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나도 분석해 보고 또 다른 전문가들도 분석해 봤지만 이 레벨 판정은 잘못되었습니다. 소트니코바는 (기껏해야) 레벨 3을 받았어야 했고 김연아는 레벨 4를 받았어야 했습니다. 이에 대한 전반적인 분석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www.goldenskate.com/forum/showthread.php?49801-Analyzing-Sotnikova-and-Kim-s-footwork-in-the-FS


(소치 올림픽 경기에서) 스텝시퀀스를 할 때 소트니코바가 완벽하지 않는 엣지사용과 완벽하지 않은 스텝을 했다는 건 명백한 사실이며, 이제까지 그녀가 참가했던 다른 대회에서 항상 레벨 3 밖에는 받을 수 없었는데 그런 그녀의 스텝 레벨에 대해 어떻게 테크니컬 패널은 레벨 4를 줄 수 있었나요? 어떻게 더 잘 짜여진 구성요소로 레벨 4를 받는데 모든 기준을 만족 또는 초과했던 김연아의 스텝시퀀스가 레벨 3을 받을 수 있었는가 말입니다! 김연아의 스텝시퀀스는 아주 복잡하면서도 매우 정확한 엣지사용을 보여줬습니다.


테크니컬 패널은 스텝시퀀스를 판정할 때 각각 임무를 분담하며, 또한 시퀀스의 레벨을 책정하는데 필요한 각기 다른 기준들에 부합하여 선수가 경기를 했는지를 보기 위해  3명의 패널들이 각각의 책임을 분담합니다.  나는 이번 소치 올림픽에서 각 테크 패널들이 어떤 임무를 분담했고 각각 어떤 판정을 했는지 알고 싶습니다.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우리에게는 그것을 알 자격이 있습니다.  적어도 미래의 테크니컬 패널들은 이번 올림픽에서 내려진 신통치 않은 판정을 통해 배울 수 있고 성장할 수 있으니까요.


이번 올림픽 테크니컬 패널에 대한 두번째 문제는 소트니코바의 트리플러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에 대한 판정입니다. 소트니코바가 러츠 점프에서 플러츠 도약을 했다는 건 명백한 사실입니다. 그녀는 이런 (잘못된 엣지 사용이라는) 기술 문제를 그녀의 선수 생활 내내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테크니컬 패널이 그걸 갑자기 못 볼 수가 있었지요? 그녀의 엣지는 점프 도약시 명백하게 바뀌었습니다. 게다가 이 트리플러츠-트리플토룹 콤비네이션에서 (연결점프인) 트리플 토룹은 명백하게 회전수가 부족했습니다. (선수가 90도 각도 이내에만 착지하면, 즉 1/4 바퀴정도 부족하게 착지만 해도 회전수 부족으로 감점을 받지 않지만) 소트니코바의 스케이트날은 이 기준에도 훨씬 못 미치는 지점에서 이미 빙판에 착지해 있었습니다.  그녀는 테크니컬 패널이 앉아 있는 쪽의 보드를 90도 등진 채 점프 도약을 했습니다. 이건 그녀가 점프를 확실히 인정 받고 점수를 다 받기 위해서는 그녀의 스케이트가 테크니컬 패널을 똑바로 마주 본 채 빙판에 착지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그녀의 스케이트 날은 그 기준점에서 명백하게 부족한 곳에 (그렇게 똑바로 마주 보지 못한 채로) 착지했습니다. 이런 회전수 부족은 소트니코바가 선수 생활 내내 가지고 있었던 또다른 기술적 문제 중 하나입니다. 소트니코바는 이제까지 트리플러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을 뛸 때 회전수를 다 채운 점수를 받은 적이 없었습니다. 이 소치 올림픽 이전까지도. 이전 점프가 의심할 수 없는 부정 (cheating) 점프였다면 어떻게 소치에서는 그런 점수를 받을 수 있었나요?


지금까지 언급한 네가지 부분이 모두 소트니코바에게 이익이 되었던 테크니컬 패널의 잘못된 판정들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또한 저징패널 (가산점을 주는 심판단)으로부터 미쳤다고 밖에는 볼 수 없는 잘못된 고득점을 했습니다.  지구상 그 누가 엣지 사용이 엉망이고 동작과 동작을 연결하는 흐름도 없고 음악에 맟줘 타는 동작도 거의 볼 수 없는 소트니코바의 스텝시퀀스에 +3의 가산점을 줄 수 있단 말입니까?  이러한 잘못된 점수들은 정직한 실수, 즉 고의가 아닌 실수라거나 자국 관중 앞에서 스케이트를 잘 탄 어린 소녀에게 후한 점수를 준 것 뿐이라고 보기엔 너무 과했습니다. 이것은 부정 행위(cheating)입니다. (그게 아니라면) 테크니컬 패널과 심판들 모두가 완전히 무능했다고 볼 수 밖에는 없습니다.


피겨 종목이 성공적으로 지속되기 위해서는 이런 일들이 계속 벌어져서는 안 됩니다.  부정 행위에 대한 이야기를 잠시 미뤄 봅시다.  러시아인들로부터 뇌물을 먹었거나 경기 결과를 비틀도록 그들에게 위협을 받은 사람이 저지들이나 테크니컬 패널들 중에 아무도 없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렇다면, 모든 판정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 부패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태크니컬 패널들을 더 잘 훈련시켜야 합니다. 저지들도 더 잘 훈련시켜야 합니다. 저지들은 익명으로 판정해서는 안 됩니다.  채점제를 아주 많이 수정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스텝시퀀스는 이렇게 과도하게 복잡할 이유가 없습니다.  (과도하게 복잡한 스텝시퀀스는) 프로그램의 진짜 안무를 제대로 볼 수 없게 만들고, 경기가 벌어지는 동안 관중들로 하여금 저지들의 판정을 이해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듭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팀 거버는 누구인가


인사이드 스케이팅(Inside Skating)은 팀 거버의 편지와 함께, 그가 ISU에 편지를 쓰게 된 정황을 이해하기 위해 그와의 짧은 인터뷰를 싣는다.  


팀 거버씨, 당신의 편지를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당신과 당신의 피겨 경력에 대해 간략한 소개를 부탁한다.


나는 피겨선수로 수년간 훈련을 했으며 트리플 러츠까지 모든 점프를 뛸 수 있었다.  2010년에 (ISU의)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 훈련을 위한 강좌를 수강할 기회가 있었다.  그곳에서 나는 ISU가 (참가자들에게) 제대로된 훈련을 제공하고 있지도 않을 뿐 더러, ISU 자체가 자신들이 만든 채점제를 충분히 이해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와는 별개로 나는 또한 피겨역사와 기술, 그리고 안무를 광범위하게 공부하였다.


ISU가 (참가자들에게) 제대로된 훈련을 제공하고 있지 않다는 건 무슨 의미인가?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 주겠는가?


세미나는 3일 과정이었는데 이 과정을 통해 참가자들은 경기에서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를 볼 수 있는 자격을 갖게 되는 모든 훈련을 받게 된다. 내 기억이 정확하다면 이런 규모의 세미나가 미국에서 매년 두번 열린다.  경기요소를 구별하는 방법을 가르치기 위해 많은 예를 보여주지만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바로 점프의 회전수를 판정하기 위한 그 어떤 실제적인 과학적 근거를 가르쳐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피겨의 점프는 과학이다. 우리는 공중에서 점프의 회전수를 식별할 수가 있다.  하지만 ISU의 과정은 점프의 회전수가 부족한지 아닌지를 판단하는데 있어 참가자들에게 점프의 실제 도약 지점과 실제 착지 지점을 비교하는 것을 가르치지 않은 채로 명확하지 않은 설명 만을 해 줄 뿐이었다.


마찬가지로. "난이도(difficult variations)"에 따른 스핀 레벨을 결정하는 규정 또한 이랬다 저랬다 한다. (심판들은) 어떤 스핀을 고난이도로 인정하기 위해서는 몸의 중심축에서 한결같이 흔들리지 않으며 수행되는 스핀 포지션을 봐야 한다고 배운다. 하지만 선수가 몸의 중심을 전체적으로 콘트롤 할 수 있는 능력이 돼야만 수행가능한 스핀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고난이도 레벨을 받을 수 없는 스핀들이 많다. 예를 들면, 전체적으로 등에 완만한 아치를 그리면서 떠있는 한쪽 다리를 뒤로 들어 빙면과 평행을 이룬 상태로 도는 전형적인 레이백 포지션, 등을 꼿꼿이 편 상태로 떠있는 한쪽 다리를 앞으로 곧게 뻗고 도는 싯 스핀 포지션, 그리고 떠있는 발을 엉덩이 높이 뒤로 뻗어서 수평이 되게 하는 자세로 도는 전형적인 카멜 스핀.....  하지만 이 모든 포지션들은 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몸의 중심을 전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중심축에서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는) 필수 요건을 만족시킴에도 불구하고 그저 "기본" 포지션에 불과하며 (고난이도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을 수가 없다.


당신의 이런 지식을 가지고 피겨 테크니컬 패널로 일한 적이 있나?


ISU 주관 경기에서 테크니컬 패널로 참가한 적은 없고 지금 현재 다른 선수들을 가르치지도 않는다. 하지만 과거에 하위 레벨 선수들을 가르치고 안무를 짜준 경험이 있다. 2012년에 나는 피겨를 직업으로 계속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것으로 밥을 벌어 먹을 만큼 충분한 기회를 얻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피겨 선수를 하는 동안 나는 가족이나 후원자의 도움이 없이 모든 비용을 나 혼자 지불했다. 틴에이저가 된 이후 나는 피겨를 위해 이런 저런 부업을 하며 비용을 마련했다. 피겨계에서 이런 예는 찾아 볼 수 없고 따라서 나는 상위 레벨에서 경기해서 이름을 알릴 기회를 쉽게 얻을 수 없었다. 나는 현재 헐리우드의 디자인 회사에서 사업관리자로 일하고 있다. 


당신의 편지는 누구를 향해 쓰여진 것인가? 수신자들에게서 피드백은 있었나?


국제빙상연맹(ISU) 안의 모든 관계자들에게 쓴 편지이다.  이번 올림픽 여자 싱글 경기에서 테크니컬 패널에 있었던 알렉산더 라커닉이 그들 중 하나이다. 라커닉은 여자 싱글과 페어 경기의 테크니컬 위원장이었다.  내 편지는 단체 이메일을 통해 총 33명의 ISU 관계자들에게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까지 그 누구에게서도 답신을 듣지 못했다. 


또한, 이번과 비슷한 문제로 나는 ISU에 자료를 보낸 적이 있다. 물론 ISU 관계자에게 이런 "문제를 야기하는" 편지를 보낸 건 이번이 처음이지만 말이다. 지난 수년동안 나는 채점제를 비판해 왔고 이 제도를 개선할 수 있는 제안서를 ISU에 제출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자 노력해 왔다.  내 제안서 중 몇개는 실제로 ISU에서 표결에 붙여져 규정화되었다. 


당신의 편지 도입부에서 당신은 다른 전문가들도 레벨 판정이 틀렸다고 동의했다고 했다.


소트니코바와 김연아에 내려진 테크티컬 판정에 대한 내 분석은 두 명의 ISU 공인 테크니컬 스페셜리스트에 의해 이미 검토되었으며 그 둘 모두 내 분석 결과에 동의하였다.


간단히 말해서 당신은 어떤 목적으로 편지를 썼나? 실제로 당신은 ISU에 편지를 보낸 후 피겨계의 다른 사람들에게 이를 알리려 노력해 왔다.


편지의 목적은 빙상 커뮤니티의 다른 이들에게 이번 올림픽에서 테크니컬 패널이 얼마나 형편없는 판정을 내렸는지, 그리고 얼마나 형편없이 가산점이 주어졌는지를 알리려는 것이었다.  (경기 직후) 다수의 피겨 전문가들은 경기결과가 잘못됐다는 자연스런 반응을 보여 주었지만 이를 두고 실제적인 분석은 충분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경기가 끝나고 며칠이 지나자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보다 채점제를 더 잘 이용했고 현 채점제의 규칙 (물론 좋은 규칙이라는 뜻은 아니지만) 덕분에 김연아 보다 더 많은 점수를 획득하는게 당연했다는 이야기들이 나오면서, 논쟁을 "그만 두자는" 분위기가 생겨났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들은 결코 맞는 말이 아니다.  현 채점제에 근거해서 조차도 소트니코바는 경기의 승자가 될 자격이 없었다.  테크니컬 패널에 의해 실제 경기 요소들에 대해 잘못된 판정이 내려졌으며 많은 경우 (선수들에게 준) 저지들의 가산점이나 구성점수 또한 완전히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테크니컬 패널이 얼마나 형편없는 판정을 했는지, 저지들이 얼마나 형편없는 가산점을 줬는지 (모든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의아해하고 있는 것은 이전에 부정 행위로 자격이 정지됐던 심판이 어떻게 다시 국제 경기에서 심판을 볼 수 있게 허용이 될 수 있었나 하는 것이다)... 이러한 것들은 부정 행위를 증명할 가능한 예가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이번 올림픽의 테크니컬 패널과 저징 패널 중 몇몇이 이번과 같은 경기 결과를 만들어 내도록 뇌물을 먹었거나 위협을 받지 않았다면, (이런 결과를 설명할 수 있는) 남은 유일한 방법은 그들이 무능력했다는 것 밖에는 없다. 무능력한 심판들은 더 이상 그 일을 해서는 안 된다. 나아가 나는 내 분석이 현 채점제가 갖고 있는 개선해야 할 결점들,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의 과도하게 복잡한 스텝시퀀스가 갖고 있는 결점들을 보여줄 수 있기를 바란다.



http://www.insideskating.net/2014/03/20/interviews/letter-to-isu-office-holders-people-deserve-to-know-if-a-mistake-was-made


http://mydearkorea.blogspot.com/2014/03/sochi-figure-skating-scandal-tim.html




by GoldenYuna

Notices

Tags

Calendar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 Total : 10,133
  • Today : 0
  • Yesterday : 0